'불타는 청춘' 이연수♥정유석, 묘한 분위기 형성…제2의 김국진♥강수지 되나[TV캡처]

입력2017.09.13 06:30 최종수정2017.09.13 06:30
기사이미지
'불타는 청춘' 정유석 이연수 / 사진SBS 불타는 청춘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박혜미 기자] '불타는 청춘' 이연수 정유석이 묘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12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눈부신 지상낙원 보라카이에서의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이연수는 정유석과 장을 보고 잠깐의 쉬는 시간을 가지며 "방송 나오고 주변에서 뭐라 안 그래?"라고 물었다. 이에 정유석은 "방송을 못 봤어. 못 보겠어서 안 봤어. 난 내가 애청자인데 나 나오고 부터 안 봐. 못 보겠어. 낯 뜨거워서"라며 부끄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연수는 "덩달아서 너랑 나랑 응원하는 사람들이 많아서"라며 두 사람을 응원하는 시청자들의 반응에 대해 언급했고 정유석은 "어쩜 좋아. 큰일 났네. 나한테 누난 누나인데. 그 마음이 변할 수도 있나? 내가 누가한테? 살면서 그럴 수도 있지. 러브는 어떻게 찾아올지 모르잖아. 가능성 있을 거 같아?"라고 물었다.

정유석 물음에 이연수는 "자꾸 보다 보면 정이들 수도 있을 거 같아"라고 답했고 "지금 누나 내가 남자로 안 보이는 거잖아"라는 정유석 물음에는 "사람 일은 모르는 거니까. 아무튼 친하게 잘 지내자"라며 수줍어했다.

정유석은 "주변 사람들 얘기를 참고는 해보려고. 잘 어울린다고 하니. 주변에서 누나라고 생각하지 말고 잘 해보라고 했어"라며 이연수와 잘되길 바라는 주변 지인들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이연수는 "내가 원한다고 해서 되는 것도 아니고 내가 거부한다고 해서 안 되는 것도 아니라는 걸 이젠 느끼는 나이가 된 거 같아. 이젠 흘러가는 대로 나를 맡기고 싶어"라고 말했다.

흘러가는 대로 맡기고 싶다는 이연수에 정유석은 "그럼 나를 만나러 자주 와야겠네. '몇 번 만나볼까' 그런 생각 안 해봤어?"라고 물었고 이연수는 "그런 생각은 안 해봤는데 '이건 뭐지? 뭐 때매 자꾸 나랑 인연으로 엮이지?' 하는 생각은 해봤지"라며 솔직하게 답했다.

정유석 또한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그는 "누나랑 잘 어울린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 기분은 좋았어. 근데 멜로는 안 들어왔으면 좋겠어"라고 말했고 이연수는 "너 누나 진짜 좋아하는 거 아니니?"라며 웃어보였다.

제작진과 이어진 인터뷰에서 정유석은 "누나가 해보자 그러면 뭐"라며 "지금 현재는 동생과 누나 사이지만 모르잖아요"라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이연수 역시 "주변에서 정말 많이 들었어요. 잘 어울린다고 잘해보라고. 한번쯤은 저도 생각이 들었어요. 혹시 또 모르는 일이니까"라며 의미심장한 답변을 남겼다.


박혜미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규리 "10년이면 대가 충...
배우 김규리가 블랙리스트 논란에 대한 심경을 전했다.김규리...
기사이미지
이상순, 아이유 번호에 집착 "...
'효리네 민박' 이상순이 아이유 번호에 집착해 웃음을 자아냈...
기사이미지
초아, AOA 탈퇴 후 팬 사인회 ...
걸그룹 AOA 전 멤버 초아가 팬 사인회를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기사이미지
분위기 바꾼 이승우, 효과적인 ...
첫 경기, 약 20여 분뿐이었지만 분위기를 바꾸기엔 충분했다. ...
기사이미지
손지창 "미국行 이유? 애들 놀...
'미운우리새끼' 손지창이 미국행을 택했던 이유에 대해 설명했...
기사이미지
심형래 "임하룡에 원한..가슴에...
'사람이 좋다' 심형래가 임하룡에 대해 엄지를 치켜 올렸다.24...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