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이연수♥정유석, 묘한 분위기 형성…제2의 김국진♥강수지 되나[TV캡처]

입력2017.09.13 06:30 최종수정2017.09.13 06:30
기사이미지
'불타는 청춘' 정유석 이연수 / 사진SBS 불타는 청춘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박혜미 기자] '불타는 청춘' 이연수 정유석이 묘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12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눈부신 지상낙원 보라카이에서의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이연수는 정유석과 장을 보고 잠깐의 쉬는 시간을 가지며 "방송 나오고 주변에서 뭐라 안 그래?"라고 물었다. 이에 정유석은 "방송을 못 봤어. 못 보겠어서 안 봤어. 난 내가 애청자인데 나 나오고 부터 안 봐. 못 보겠어. 낯 뜨거워서"라며 부끄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연수는 "덩달아서 너랑 나랑 응원하는 사람들이 많아서"라며 두 사람을 응원하는 시청자들의 반응에 대해 언급했고 정유석은 "어쩜 좋아. 큰일 났네. 나한테 누난 누나인데. 그 마음이 변할 수도 있나? 내가 누가한테? 살면서 그럴 수도 있지. 러브는 어떻게 찾아올지 모르잖아. 가능성 있을 거 같아?"라고 물었다.

정유석 물음에 이연수는 "자꾸 보다 보면 정이들 수도 있을 거 같아"라고 답했고 "지금 누나 내가 남자로 안 보이는 거잖아"라는 정유석 물음에는 "사람 일은 모르는 거니까. 아무튼 친하게 잘 지내자"라며 수줍어했다.

정유석은 "주변 사람들 얘기를 참고는 해보려고. 잘 어울린다고 하니. 주변에서 누나라고 생각하지 말고 잘 해보라고 했어"라며 이연수와 잘되길 바라는 주변 지인들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이연수는 "내가 원한다고 해서 되는 것도 아니고 내가 거부한다고 해서 안 되는 것도 아니라는 걸 이젠 느끼는 나이가 된 거 같아. 이젠 흘러가는 대로 나를 맡기고 싶어"라고 말했다.

흘러가는 대로 맡기고 싶다는 이연수에 정유석은 "그럼 나를 만나러 자주 와야겠네. '몇 번 만나볼까' 그런 생각 안 해봤어?"라고 물었고 이연수는 "그런 생각은 안 해봤는데 '이건 뭐지? 뭐 때매 자꾸 나랑 인연으로 엮이지?' 하는 생각은 해봤지"라며 솔직하게 답했다.

정유석 또한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그는 "누나랑 잘 어울린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 기분은 좋았어. 근데 멜로는 안 들어왔으면 좋겠어"라고 말했고 이연수는 "너 누나 진짜 좋아하는 거 아니니?"라며 웃어보였다.

제작진과 이어진 인터뷰에서 정유석은 "누나가 해보자 그러면 뭐"라며 "지금 현재는 동생과 누나 사이지만 모르잖아요"라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이연수 역시 "주변에서 정말 많이 들었어요. 잘 어울린다고 잘해보라고. 한번쯤은 저도 생각이 들었어요. 혹시 또 모르는 일이니까"라며 의미심장한 답변을 남겼다.


박혜미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주인공' 표절 입 다문 테디, ...
프로듀서 테디가 선미의 '주인공'을 표절했다는 의혹에 노래의...
기사이미지
[TV스틸러] '슬기로운 감빵생활...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극본 정보훈·연출 신원...
기사이미지
'비밥바룰라' 임현식부터 신구...
'비밥바룰라' 평균 나이 70세 노인들의 경쾌한 버킷리스트가 실...
기사이미지
코치에게 폭행 당한 심석희,…...
'한국 쇼트트랙의 간판 스타' 심석희(한국체대)가 선수촌을 이...
기사이미지
흑막 건든 김어준, 다스는 누구...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정치적 흑막을 제대로 건들며 첫 시...
기사이미지
우디 앨런 수양딸 "7세부터...
우디 앨런의 수양딸 딜런 패로우가 CBS 아침 토크쇼에 출연해 ...

오늘의 핫 클릭ad

SK매직슈퍼정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