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봉업자' 손흥민, '꿀벌 군단' 상대로 골 사냥 도전

입력2017.09.13 12:00 최종수정2017.09.13 12:00
기사이미지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챔피언스리그에서 시즌 첫 골 사냥에 도전한다.

토트넘(잉글랜드)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도르트문트(독일)를 상대로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1차전을 갖는다.

H조에는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와 토트넘, 도르트문트, 아포엘(키프러스)이 편성돼 있다. 이 가운데, 레알 마드리드와 토트넘, 도르트문트가 2장의 16강행 티켓을 두고 경쟁할 가능성이 높다. 토트넘은 홈에서 열리는 도르트문트전을 잡아야만 16강행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손흥민도 출격 준비를 마쳤다. 손흥민은 지난 9일 열린 프리미어리그 4라운드 번리와의 경기에서 단 8분 만을 소화했다. 체력을 비축한 만큼 도르트문트와의 경기에서는 더 많은 출전 시간을 부여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손흥민에게는 그동안의 아쉬움을 씻을 수 있는 기회다. 손흥민은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4경기에 모두 출전했지만, 단 하나의 공격 포인트도 기록하지 못했다.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한 장면도 있었지만, 애초에 출전 시간(4경기 136분)이 너무 짧았다. 4경기 중 선발 출전 기회는 단 한 번이었고, 나머지 3경기는 모두 교체 출전이었다.

손흥민의 출전 시간은 토트넘의 전술과도 연관이 있다. 토트넘이 4-2-3-1 포메이션을 사용할 경우, 공격진에는 4명의 선수가 배치된다. 손흥민은 왼쪽 윙포워드 자리를 차지할 수 있었다.

하지만 토트넘이 3-4-3 포메이션을 사용하는 경기에서는 공격진에 배치되는 선수가 3명으로 줄어든다. 이 경우,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해리 케인과 크리스티안 에릭센, 델레 알리로 공격진을 꾸리고 있다. 자연스럽게 손흥민의 출전 기회를 줄어들 수밖에 없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챔피언스리그는 손흥민에게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 공격진의 한 축인 알리가 챔피언스리그 3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당해 경기에 나서지 못한다. 또한 리그 경기를 대비해 케인과 에릭센에게 휴식이 부여할 가능성도 있다. 그렇다면 포체티노 감독의 최우선 선택지는 손흥민이 될 수밖에 없다.

게다가 상대는 도르트문트다. 손흥민은 독일에서 뛸 때부터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유독 강한 모습을 보였다. 도르트문트의 별명이 '꿀벌 군단'인 것에서 착안해 '양봉업자'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그동안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기록한 골만 6골이다.

손흥민이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시즌 첫 골 사냥에 성공하며, '양봉업자'의 명성을 계속해서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규리 "10년이면 대가 충...
배우 김규리가 블랙리스트 논란에 대한 심경을 전했다.김규리...
기사이미지
이상순, 아이유 번호에 집착 "...
'효리네 민박' 이상순이 아이유 번호에 집착해 웃음을 자아냈...
기사이미지
초아, AOA 탈퇴 후 팬 사인회 ...
걸그룹 AOA 전 멤버 초아가 팬 사인회를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기사이미지
분위기 바꾼 이승우, 효과적인 ...
첫 경기, 약 20여 분뿐이었지만 분위기를 바꾸기엔 충분했다. ...
기사이미지
손지창 "미국行 이유? 애들 놀...
'미운우리새끼' 손지창이 미국행을 택했던 이유에 대해 설명했...
기사이미지
심형래 "임하룡에 원한..가슴에...
'사람이 좋다' 심형래가 임하룡에 대해 엄지를 치켜 올렸다.24...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