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향' 강하나, 日 우익 위협에도 인터뷰에 나선 이유

입력2017.09.13 15:02 최종수정2017.09.13 17:41
기사이미지
'귀향, 끝나지 않은 이야기' 배우 강하나 /사진=홀리가든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채윤 기자] 배우 강하나가 일본 우익 세력의 위협에도 인터뷰에 나선 이유를 밝혔다.

강하나는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스포츠투데이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강하나는 지난해 2월 개봉한 '귀향'에서 일본군 위안부 소녀 정민 역을 맡았다. 이어 오는 14일 개봉하는 '귀향, 끝나지 않은 이야기'에서도 등장해 아픈 역사를 잊지 말아야 하는 메시지를 전한다.

강하나는 '귀향'에 이어 '귀향, 끝나지 않은 이야기' 개봉을 앞둔 소감에 대해 "그때나 지금이나 달라진 건 없다. 나는 계속 이 영화와 함께 하면서 위안부 문제를 해결해야 된다는 생각을 하기 때문에 참여 했을 때나 지금이나 달라진 건 없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내가 일본에서 살면서 할 수 있는 일이 '귀향'의 정민 역을 하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그 결심이 틀린 건 아니었구나 싶다. '귀향'을 많은 관객 분들이 관람하시고 나에게 '감사하다'는 말씀을 많이 하셨다. 하지만 오히려 내가 더 감사하다. 정말 이 영화를 보시고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 관심을 가져주시는 분들이 많이 늘어난 거 같다. 그래서 '내가 이 일을 하는 게 옳았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앞으로 문제 해결을 위해서 도움을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귀향'은 개봉 당시 358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끌었지만, 재일교포 4세인 강하나는 일본 우익들의 위협으로 고충을 겪어야했다.

강하나는 "'귀향'이 개봉하고 인터넷에 내 이름과 학교, 주소 등 신상 정보가 올라왔다. 직접적인 피해는 없었지만 인터넷 상에 비난의 글이 올라와 경찰, 변호사와 상담을 하기도 했다. 신변 문제가 걸려있어서 공식적인 행사에는 참여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에 인터뷰에 나선 이유를 묻자 "'귀향, 끝나지 않은 이야기가' 개봉하면서 나도 도움이 되고 싶었다.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내 생각을 말씀드리는 게 좋지 않을까 생각하면서 어머니와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그래서 이번에 인터뷰도 하고 공식적인 무대에도 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귀향, 끝나지 않은 이야기'는 '귀향' 비하인드 스토리와 나눔의 집에서 제공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증언 영상을 더해 만든 작품으로 오는 14일 개봉한다.


이채윤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정유라 마필관리사 열애설, 최...
'생방송 오늘 아침'이 정유라 열애설을 짚어봤다. 16일 오전...
기사이미지
[ST스페셜] 출연료 미지급'에 ...
'출연료 미지급 사태'에 업계 전체가 골머리를 썩고 있다. 스...
기사이미지
[단독] 하이라이트 윤두준X이기...
그룹 하이라이트 윤두준 이기광이 '배틀트립'에 출연한다. 16...
기사이미지
'기권승' 정현, 2회전 진출·체...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한국체대, 삼성증권 후원, 세계랭킹...
기사이미지
30대 여배우, 7명 집단 마약 투...
30대 여배우가 남녀 7명과 집단으로 마약을 투약하던 중 현장...
기사이미지
김우빈♥신민아 애정전선 이상...
'풍문쇼' 신민아 김우빈 연애 전선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

오늘의 핫 클릭ad

SK매직슈퍼정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