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리머니까지 했는데'…김현수, 아쉽게 놓친 끝내기 안타

입력2017.09.13 14:05 최종수정2017.09.13 14:05
기사이미지
김현수 / 사진=Gettyimages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김현수(필라델피아 필리스)가 메이저리그 첫 끝내기 안타의 기회를 눈앞에서 놓쳤다.

김현수는 13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 뱅크 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 교체 출전했다.

이날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던 김현수는 7-8로 뒤진 9회말 1사 만루 찬스에서 대타로 출전 기회를 잡았다. 이날 경기의 영웅도, 역적도 될 수 있는 순간이었다.

마이애미 불펜투수 카일 바라클로를 상대한 김현수는 신중한 승부를 펼치며 유리한 볼카운트로 끌고 갔다. 이어 2볼 1스트라이크 상황에서 바라클로의 4구를 받아쳐 우전 안타를 터뜨렸다.

3루 주자 닉 윌리엄스가 홈을 밟았고, 뒤 이어 2루 주자 세자르 에르난데스까지 홈으로 쇄도했다. 심판이 세이프를 외치며 두 팔을 양쪽으로 벌렸고, 필라델피아 선수들은 김현수에게 달려들어 끝내기 세리머니를 펼쳤다. 김현수의 옷이 찢어질 정도로 격렬한 세리머니였다. 메이저리그 진출 2년 만에 첫 끝내기 안타를 기록한 김현수의 얼굴에도 미소가 번졌다.

하지만 김현수의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다. 필라델피아 선수들이 세리머니를 하는 상황에서 마이애미는 에르난데스의 홈 세이프 판정에 대해 챌린지를 신청했다. 에르난데스가 홈을 터치하기 전, 포수의 글러브가 에르난데스를 터치했다는 것이다. 결국 챌린지 판독 결과 세이프가 아닌 아웃이 선언됐고, 필라델피아의 8-7 승리가 아닌 7-7 상황에서 경기 재개가 결정됐다. 김현수의 2타점 끝내기 안타는 1타점 동점 적시타로 수정됐다.

이후 김현수는 10회초 수비 때 교체돼 경기를 마쳤고, 경기는 연장 15회 접전 끝에 필라델피아의 8-7 승리로 종료됐다. 자신의 손으로 팀 승리를 결정지을 기회를 놓친 김현수는 대타로 존재감을 드러낸 것에 만족해야 했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종국·홍진영 진짜 같아 의...
'미운우리새끼' 김종국 홍진영의 사이를 김종국 어머니도 의심...
기사이미지
톰 크루즈, 손가락·팔꿈치 하...
'런닝맨' 톰 크루즈 헨리 카빌 사이먼 페그가 등장해 손가락 ...
기사이미지
'팬덤'만 열광한 영화 '아수라'...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영 이후 영화 '아수라'가 재평가받고...
기사이미지
'52G 연속출루' 추신수가 남긴 ...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의 연속출루 대장정이 52경기에서 마...
기사이미지
이재명·은수미 조폭 연루설과 ...
'그것이 알고싶다' 이재명 은수미 조폭 연루설 방송에 전 국민...
기사이미지
유호정 "남편 이재룡 보면 설레...
'미운 우리 새끼' 단아한 줄 알았던 유호정의 화끈 입담이 펼...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