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돌풍' 목포시청, 울산과 결승 놓고 맞대결

입력2017.09.13 14:45 최종수정2017.09.13 15:13
기사이미지
목포시청 김정혁 감독 /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원본보기

[신문로 축구회관=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내셔널리그 소속으로 12년 만의 FA컵 결승 진출을 노리는 목표시청이 울산 현대와 결승 진출을 놓고 맞대결을 펼친다.

축구협회는 13일 오후 2시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KEB 하나은행 FA컵 2017 4강 진출팀 감독과 대표 선수들이 참석한 가운데 4강 대진을 추첨했다.

'돌풍의 팀'인 실업축구 내셔널리그의 목포시청은 울산 현대와 경기하게 됐다. 목포시청은 준결승 대진일인 10월 25일 전국체전 참가로 인해 경기가 불가능해 오는 9월 27일 경기를 치르게 된다.

지난 2010년 창단 이후 2013년까지 매년 32강까지 올랐던 목표시청은 올해 FA컵 4강 토너먼트까지 진출하는 기염을 토했다. 32강과 16강에서 모두 K3 소속팀을 만났기에 다소 운이 따른다는 평가도 있었으나, 8강전에서 K리그 챌린지 성남FC를 3-0으로 잡아내고 4강 무대에 올랐다.

내셔널리그의 4강 진출은 2008년 고양국민은행 이후 9년 만이다. 결승에 간다면, 지난 2005년 준우승을 거둔 울산현대미포조선 이후 12년 만의 결승 진출이다.

목포시청 김정혁 감독은 4강을 앞두고 "결승에 진출한다면 선수들 연봉 상승을 (구단주께)이야기하고 싶다"라며 각오를 전했다.

울산이 상대로 지목되자 김정혁 감독은 "준비를 잘 해야 된다. 울산이 좀 멀다. 길도 많이 막힌다. 이왕 가는 거니까 멋지게 다녀 겠다. 아무 문제없다. 거리만 문제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울산 올해까지 FA컵 4강에 10번 째 진출이다. 그러나 우승 없이 준우승만 1번 했다. 4강 트라우마가 생길 법 하다. 이에 대해 김도훈 감독은 "(내가)올해 왔다. 과거지만, 올해 우리 팀 분위기가 초반에 힘들었고, 고생을 많이 했다. 우리 선수들이 이를 극복하고 좋은 경기를 했다. 트라우마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큰 문제가 없다고 전했다.


정성래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박잎선, 홍상수김민희 불륜에 "...
'풍문쇼' 박잎선이 홍상수 김민희 불륜에 저격글을 올린 이유...
기사이미지
사유리, 과감한 출산 발언 "결...
방송인 사유리가 과감한 출산 발언으로 눈길을 끌었다.오는 22...
기사이미지
김민석♥김가은, 연애는 결혼이...
'이번생은 처음이라' 김민석 김가은 커플이 남녀 결혼에 대한 ...
기사이미지
이재성, K리그 클래식 MVP…감...
전북 현대가 2017 K리그 대상 시상식을 휩쓸었다. 이재성이 MVP...
기사이미지
슈퍼주니어 홈쇼핑, 매 순간이 ...
그룹 슈퍼주니어가 앨범 판매 공약에 이어 패딩 완판 공약까지...
기사이미지
유상무, 연인 위한 사랑의 댄스...
유상무 공개 연인인 작곡가 김연지가 연인 개그맨 유상무를 촬...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