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돌풍' 목포시청, 울산과 결승 놓고 맞대결

입력2017.09.13 14:45 최종수정2017.09.13 15:13
기사이미지
목포시청 김정혁 감독 /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원본보기

[신문로 축구회관=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내셔널리그 소속으로 12년 만의 FA컵 결승 진출을 노리는 목표시청이 울산 현대와 결승 진출을 놓고 맞대결을 펼친다.

축구협회는 13일 오후 2시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KEB 하나은행 FA컵 2017 4강 진출팀 감독과 대표 선수들이 참석한 가운데 4강 대진을 추첨했다.

'돌풍의 팀'인 실업축구 내셔널리그의 목포시청은 울산 현대와 경기하게 됐다. 목포시청은 준결승 대진일인 10월 25일 전국체전 참가로 인해 경기가 불가능해 오는 9월 27일 경기를 치르게 된다.

지난 2010년 창단 이후 2013년까지 매년 32강까지 올랐던 목표시청은 올해 FA컵 4강 토너먼트까지 진출하는 기염을 토했다. 32강과 16강에서 모두 K3 소속팀을 만났기에 다소 운이 따른다는 평가도 있었으나, 8강전에서 K리그 챌린지 성남FC를 3-0으로 잡아내고 4강 무대에 올랐다.

내셔널리그의 4강 진출은 2008년 고양국민은행 이후 9년 만이다. 결승에 간다면, 지난 2005년 준우승을 거둔 울산현대미포조선 이후 12년 만의 결승 진출이다.

목포시청 김정혁 감독은 4강을 앞두고 "결승에 진출한다면 선수들 연봉 상승을 (구단주께)이야기하고 싶다"라며 각오를 전했다.

울산이 상대로 지목되자 김정혁 감독은 "준비를 잘 해야 된다. 울산이 좀 멀다. 길도 많이 막힌다. 이왕 가는 거니까 멋지게 다녀 겠다. 아무 문제없다. 거리만 문제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울산 올해까지 FA컵 4강에 10번 째 진출이다. 그러나 우승 없이 준우승만 1번 했다. 4강 트라우마가 생길 법 하다. 이에 대해 김도훈 감독은 "(내가)올해 왔다. 과거지만, 올해 우리 팀 분위기가 초반에 힘들었고, 고생을 많이 했다. 우리 선수들이 이를 극복하고 좋은 경기를 했다. 트라우마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큰 문제가 없다고 전했다.


정성래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양미라 데뷔 21년차, 듬직한 신...
'버거 소녀' 양미라가 오는 10월 품절녀로 거듭난다. 양미라...
기사이미지
숀, 사재기 억울함 '증명'하려...
사재기 의혹에 휩싸인 칵스 숀이 억울함을 주장하며 심경을 고...
기사이미지
박보영, 김영광과 29cm 키차이 ...
배우 박보영이 영화 '너의 결혼식'에서 29cm 키 차이가 나는 ...
기사이미지
추신수, CLE전 1볼넷…출루 행...
'추추 트레인'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가 출루 행진을 재개했...
기사이미지
"왜 '라이프'냐고?"…이동욱·...
조승우부터 문소리까지 기라성같은 배우들이 '라이프'를 택한 ...
기사이미지
한자릿대 늪에 빠진 지상파 월...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한 자릿대 늪에 빠진 지상파 월화...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