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란, KLPGA 점프투어서 생애 첫 우승

입력2017.09.13 17:42 최종수정2017.09.13 17:42
기사이미지
사진=KLPGA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박희란이 KLPGA 점프투어서 생애 첫 우승을 맛봤다.

박희란은 13일 충북 청주에 위치한 그랜드 컨트리클럽(파72·6165야드) 동코스(OUT), 남코스(IN)에서 열린 'KLPGA 2017 제2차 그랜드-삼대인 점프투어 14차전'에서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1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2개로 6타를 줄이며 공동 선두에 오른 박희란은 최종라운드에서 3타를 더 줄이며 최종합계 9언더파 135타를 기록한 아마추어 정다솜(21)과 연장 승부에 돌입했다.

연장 첫 홀과 두 번째 홀에서 파 행진을 벌이던 박희란과 정다솜은 세 번째 홀에서 각각 파와 보기를 잡으며 승부를 지었다. 박희란은 페어웨이와 그린을 지키며 무난하게 파를 잡았고 정다솜은 티샷이 좌측 러프로 가면서 두 번째 샷을 그린에 올리지 못해 보기를 기록했다.

지난 2015년부터 점프투어에 활동했으나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했던 박희란은 "나에게 우승이란 먼 훗날의 일인 것 같아서 아무 생각 없이 최종라운드에 임했다. 심지어 연장 승부에서도 별 느낌이 없었다"며 "아직 우승을 했다는 것이 실감은 나지 않지만 기뻐하는 부모님을 보니 나도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이어 박희란은 "거리가 많이 나가는 편이 아니라 쇼트게임에 집중했다. 최근 쇼트게임 위주로 연습한 것이 우승에 큰 도움이 된 것 같다"고 밝혔다.

이번 우승으로 정회원 승격이 확실시된 박희란은 "정규투어 시드전을 통해 내년에는 꼭 정규투어에서 활동하고 싶다. 부모님이 자랑스러워하는 딸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연장 승부에서 패한 정다솜이 단독 2위에 올랐고 이소미B(18)가 최종합계 7언더파 137타로 단독 3위를, 조서영B(20)와 최선(18)이 6언더파 138타로 공동 4위를 기록했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프리미엄 정보ad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조정석 거미 결혼, 애정 넘쳤던...
조정석 거미 결혼 소식이 전해지며 두 사람이 5년 열애 기간 ...
기사이미지
한국 뜨겁게 달군 내한 배우들 ...
올 상반기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데드풀2' 등 신작 ...
기사이미지
"조재현 성폭행 맞다면 합의금 ...
배우 조재현과 재일교포 여배우의 성폭행을 둘러싼 진실게임이...
기사이미지
'최악' 아르헨티나, 공격도 수...
아르헨티나가 최악의 경기력을 보인 끝에 크로아티아에 무기력...
기사이미지
"예측불가 스코어"…'곤지암'부...
작품의 흥행 여부는 그 누구도 예측불가다. 짐작과 다르게 주...
기사이미지
장도연, "짝사랑男 선물? 성인...
'사다드림' 장도연이 19금을 넘나드는 진행으로 시청자들을 사...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