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란, KLPGA 점프투어서 생애 첫 우승

입력2017.09.13 17:42 최종수정2017.09.13 17:42
기사이미지
사진=KLPGA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박희란이 KLPGA 점프투어서 생애 첫 우승을 맛봤다.

박희란은 13일 충북 청주에 위치한 그랜드 컨트리클럽(파72·6165야드) 동코스(OUT), 남코스(IN)에서 열린 'KLPGA 2017 제2차 그랜드-삼대인 점프투어 14차전'에서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1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2개로 6타를 줄이며 공동 선두에 오른 박희란은 최종라운드에서 3타를 더 줄이며 최종합계 9언더파 135타를 기록한 아마추어 정다솜(21)과 연장 승부에 돌입했다.

연장 첫 홀과 두 번째 홀에서 파 행진을 벌이던 박희란과 정다솜은 세 번째 홀에서 각각 파와 보기를 잡으며 승부를 지었다. 박희란은 페어웨이와 그린을 지키며 무난하게 파를 잡았고 정다솜은 티샷이 좌측 러프로 가면서 두 번째 샷을 그린에 올리지 못해 보기를 기록했다.

지난 2015년부터 점프투어에 활동했으나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했던 박희란은 "나에게 우승이란 먼 훗날의 일인 것 같아서 아무 생각 없이 최종라운드에 임했다. 심지어 연장 승부에서도 별 느낌이 없었다"며 "아직 우승을 했다는 것이 실감은 나지 않지만 기뻐하는 부모님을 보니 나도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이어 박희란은 "거리가 많이 나가는 편이 아니라 쇼트게임에 집중했다. 최근 쇼트게임 위주로 연습한 것이 우승에 큰 도움이 된 것 같다"고 밝혔다.

이번 우승으로 정회원 승격이 확실시된 박희란은 "정규투어 시드전을 통해 내년에는 꼭 정규투어에서 활동하고 싶다. 부모님이 자랑스러워하는 딸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연장 승부에서 패한 정다솜이 단독 2위에 올랐고 이소미B(18)가 최종합계 7언더파 137타로 단독 3위를, 조서영B(20)와 최선(18)이 6언더파 138타로 공동 4위를 기록했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규리 "10년이면 대가 충...
배우 김규리가 블랙리스트 논란에 대한 심경을 전했다.김규리...
기사이미지
이상순, 아이유 번호에 집착 "...
'효리네 민박' 이상순이 아이유 번호에 집착해 웃음을 자아냈...
기사이미지
초아, AOA 탈퇴 후 팬 사인회 ...
걸그룹 AOA 전 멤버 초아가 팬 사인회를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기사이미지
분위기 바꾼 이승우, 효과적인 ...
첫 경기, 약 20여 분뿐이었지만 분위기를 바꾸기엔 충분했다. ...
기사이미지
손지창 "미국行 이유? 애들 놀...
'미운우리새끼' 손지창이 미국행을 택했던 이유에 대해 설명했...
기사이미지
심형래 "임하룡에 원한..가슴에...
'사람이 좋다' 심형래가 임하룡에 대해 엄지를 치켜 올렸다.24...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