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없는 여자' 오지은·배종옥, 종영 앞두고 훈훈 모드…최윤소는?[텔리뷰]

입력2017.09.13 20:27 최종수정2017.09.13 20:27
기사이미지
이름없는 여자 / 사진=이름없는 여자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문수연 기자] '이름없는 여자' 오지은과 배종옥이 화해할 수 있을까.

13일 밤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이름없는 여자'에서는 손여리(오지은)와 홍지원(배종옥)이 함께 머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지원은 구해주(최윤소)에게 "엄마랑 너 죗값 다 받고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자"라며 자수하라고 설득했다.

하지만 구해주는 "당신은 더 이상 내 엄마 아니야. 손여리 엄마일 뿐이야. 더 이상 마야(김지안) 할머니도 아니야. 손봄 할머니야"라며 홍지원의 차를 훔쳐 달아났다.

손여리는 홍지원과 함께 구해주를 쫓기 시작했다. 구도치(박윤재)는 구도영(변우민)에게 주식 전부를 직원 전부에게 환원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사내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밝혔다.

손여리는 차에 펑크가 나 더 이상 운전을 할 수 없게 됐다. 이에 근처 모텔로 갔지만 방이 하나밖에 남지 않았고 홍지원과 단둘이 머물게 됐다.

손여리는 홍지원에게 "그러게 날 왜 낳았어요? 키우지도 못할 자식을 왜?"라고 소리쳤다. 홍지원은 "남자한테 버림받고 아비 없는 자식 혼자 키울 자신 없어서 안 낳으려고 했어. 그런데 네가 발로 나를 차더라. 차마 널 지울 수 없었어. 그런 널 한 번만이라도 보고 싶었어. 너만 살리고 난 죽으려고 했다. 그러다 해주를 만나게 됐고 해주 키우며 생각했어. 남의 자식 잘 키워주면 내 자식 천국 가겠지"라고 털어놨다.

손여리는 다음 날 아침 장을 봐왔다. 이에 홍지원은 꽃을 꺾어 손여리에게 선물했다. 하지만 손여리를 꽃을 버렸다.

그러던 중 손여리를 봄이를 찾았다. 구해주는 두고 온 것이 있다며 바닷가로 떠났다. 구해주는 교도소에 들어가는 상상을 하며 괴로워했고 손여리는 이상한 것을 직감하고 구해주를 찾아 나섰다.


문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위스플' 편파방송 논란에 권은...
'프로듀스48'이 이른바 '위스플' 특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
기사이미지
"지우개가 필요해" 김혜진, 류...
배우 김혜진이 근황을 공개했다. 21일 김혜진은 자신의 인스...
기사이미지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여자친...
그룹 여자친구(소원, 예린, 은하, 유주, 신비, 엄지)의 여름은...
기사이미지
데니스 텐 살해 용의자 2명 모...
2014 소치 올림픽 피겨스케이팅 남자싱글 동메달리스트 데니스 ...
기사이미지
닉쿤 여동생 셰린 "오빠의 최근...
'팀셰프'에 출연한 2PM 닉쿤의 여동생 셰린이 오빠의 연애에 ...
기사이미지
임수향 "차은우와 20살 동갑, ...
'아는 형님' 임수향이 7살 연하 차은우와 동갑내기로 보이기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