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라시 소속 쟈니스 측 "탤런트 추적행위 하지 말아 달라"

입력2017.09.14 11:20 최종수정2017.09.14 11:20
기사이미지
아라시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문수연 기자] 일본 쟈니스 사무소가 팬들에게 당부했다.

지난 13일 일본 기획사 쟈니스 사무소 홈페이지를 통해 팬들의 과격 행위에 대한 공지사항을 전했다.

쟈니스 측은 "중요한 부탁이다. 탤런트가 이동할 때 추적행위는 하지 말아 달라고 부탁해왔지만 여전히 목격된다"라며 각 기관에서 경고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일반인들에게 폐를 끼치고 탤런트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으로 이어진다. 사태가 개선되지 않으면 콘서트 개최 중지 권고나 탤런트가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없게 될 수도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쟈니스에는 킨키키즈, V6, 아라시, NEWS, KAT-TUN, 타키&츠바사 등이 소속돼있다.


문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제1회 소리바다 어워즈, K팝 ★...
제1회 소리바다 어워즈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20일 오후 6시 ...
기사이미지
엑소, 소리바다 신한류 인기상....
엑소가 신한류 인기상을 수상했다.20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잠...
기사이미지
'탑과 대마 흡연' 한서희, 2심...
빅뱅 탑과 함께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기소됐던 여자 연습생 ...
기사이미지
"이강인은 아시아의 호랑이…바...
이강인(발렌시아)에 대한 현지 언론의 호평이 연일 이어지고 ...
기사이미지
'킹스맨2' 콜린퍼스 "뇌섹남보...
스파이 액션 블록버스터 '킹스맨: 골든 서클'이 9월 20일(수) ...
기사이미지
故 김광석 딸 타살의혹…서해순...
故 김광석씨의 딸 서연양이 10년 전 사망한 사실이 고발뉴스 ...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