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라시 소속 쟈니스 측 "탤런트 추적행위 하지 말아 달라"

입력2017.09.14 11:20 최종수정2017.09.14 11:20
기사이미지
아라시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문수연 기자] 일본 쟈니스 사무소가 팬들에게 당부했다.

지난 13일 일본 기획사 쟈니스 사무소 홈페이지를 통해 팬들의 과격 행위에 대한 공지사항을 전했다.

쟈니스 측은 "중요한 부탁이다. 탤런트가 이동할 때 추적행위는 하지 말아 달라고 부탁해왔지만 여전히 목격된다"라며 각 기관에서 경고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일반인들에게 폐를 끼치고 탤런트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으로 이어진다. 사태가 개선되지 않으면 콘서트 개최 중지 권고나 탤런트가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없게 될 수도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쟈니스에는 킨키키즈, V6, 아라시, NEWS, KAT-TUN, 타키&츠바사 등이 소속돼있다.


문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박한별 결혼, 조윤희·이시영 ...
박한별 결혼 소식과 함께 임신 사실을 밝히며 임신과 결혼을 ...
기사이미지
장기하 조부상..종로서적 회장 ...
가수 장기하가 조부상을 당한 가운데 장기하 조부가 종로서적 ...
기사이미지
김사랑 컴백…生生 뉴욕 방문기...
'나 혼자 산다' 화제의 무지개회원 김사랑이 돌아온다. 김사랑...
기사이미지
'부상 복귀' 황희찬, 유로파리...
부상에서 돌아온 황희찬(잘츠부르크)이 복귀골을 신고했다.잘츠...
기사이미지
왕종근 "아내 졸혼으로 겁박, ...
왕종근이 아내와 이혼할 시 재산 분할에 의견을 나눴음을 고백...
기사이미지
안재욱 "신동엽, 19禁 비디오 ...
'인생술집' 안재욱이 절친 신동엽의 과거를 폭로했다.24일 방...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