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라시 소속 쟈니스 측 "탤런트 추적행위 하지 말아 달라"

입력2017.09.14 11:20 최종수정2017.09.14 11:20
기사이미지
아라시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문수연 기자] 일본 쟈니스 사무소가 팬들에게 당부했다.

지난 13일 일본 기획사 쟈니스 사무소 홈페이지를 통해 팬들의 과격 행위에 대한 공지사항을 전했다.

쟈니스 측은 "중요한 부탁이다. 탤런트가 이동할 때 추적행위는 하지 말아 달라고 부탁해왔지만 여전히 목격된다"라며 각 기관에서 경고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일반인들에게 폐를 끼치고 탤런트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으로 이어진다. 사태가 개선되지 않으면 콘서트 개최 중지 권고나 탤런트가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없게 될 수도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쟈니스에는 킨키키즈, V6, 아라시, NEWS, KAT-TUN, 타키&츠바사 등이 소속돼있다.


문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궁합' 청춘들 위한 유쾌·발랄...
'궁합' 청춘들을 위한 발랄한 '역학' 이야기가 스크린을 찾아...
기사이미지
"박상아 불륜? 전두환子 이혼 ...
배우 박상아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차남인 기업인 전재용과 중...
기사이미지
첫 방송 연기 이미지 실추? "작...
‘작은 신의 아이들’이 첫 방송 전부터 ‘배우 하차’라는 난...
기사이미지
남자 팀추월, 올림픽 2연속 은...
한국이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에서 새로운 메달밭을 일궜...
기사이미지
"이윤택 기자회견 리허설, 불쌍...
이윤택 연출가의 후배 여성 단원들을 성추행했다는 고발이 이...
기사이미지
위키미키, 비 '라송'급 중독성...
그룹 위키미키(최유정 김도연 지수연 엘리 세이 루아 리나 루...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