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라시 소속 쟈니스 측 "탤런트 추적행위 하지 말아 달라"

입력2017.09.14 11:20 최종수정2017.09.14 11:20
기사이미지
아라시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문수연 기자] 일본 쟈니스 사무소가 팬들에게 당부했다.

지난 13일 일본 기획사 쟈니스 사무소 홈페이지를 통해 팬들의 과격 행위에 대한 공지사항을 전했다.

쟈니스 측은 "중요한 부탁이다. 탤런트가 이동할 때 추적행위는 하지 말아 달라고 부탁해왔지만 여전히 목격된다"라며 각 기관에서 경고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일반인들에게 폐를 끼치고 탤런트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으로 이어진다. 사태가 개선되지 않으면 콘서트 개최 중지 권고나 탤런트가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없게 될 수도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쟈니스에는 킨키키즈, V6, 아라시, NEWS, KAT-TUN, 타키&츠바사 등이 소속돼있다.


문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스투상반기결산] '예능명가' M...
2018년 상반기 MBC 예능 프로그램은 유독 논란에 발목을 잡히...
기사이미지
[스투상반기결산] '미우새'부터...
2018년 상반기 SBS 예능은 파일럿 프로그램을 최소화 하며 지...
기사이미지
[ST스페셜] 월드컵 역대 미녀★...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가 18...
기사이미지
세계가 주목한 조현우, FIFA도 ...
조현우의 슈퍼 세이브 행진에 세계도 주목하고 있다. 국제축구...
기사이미지
강주은 "결혼 15년만 권태기, ...
최민수의 아내 강주은’에서 ‘강주은의 남편 최민수’로 타이...
기사이미지
[스투상반기결산] 파업 마친 KB...
KBS 예능국이 2018년 상반기 재도약을 위해 힘찬 날갯짓을 펼...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