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기대주' 최다빈, 올 시즌 첫 국제대회 출격

입력2017.09.14 14:34 최종수정2017.09.14 14:34
기사이미지
최다빈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평창 동계올림픽 피겨 기대주인 최다빈(17·수리고)이 올림픽 시즌 첫 국제대회에 나선다.

최다빈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대표이사 구동회)는 최다빈이 오는 21-23일 슬로바키아의 브라티슬라바에서 열리는 온드레이 네펠라 대회에 출전한다고 14일 밝혔다. 온드레이 네팔라 대회는 국제빙상연맹(ISU) 챌린저시리즈 대회 중 하나로, 지난 7월말 올림픽 1차 선발전에서 1위를 차지한 최다빈이 나서는 2017-18시즌 첫 국제대회가 된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 최다빈은 새로운 프리 스케이팅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1차 선발전에서 'West Side Story(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OST 곡에 맞춰 프리스케이팅 연기를 했던 최다빈은 이번에 '집시의 노래(Gypsy Melodies)'를 새로운 프리스케이팅 곡으로 바꿔 연기한다. 안무는 김연아와 오랫동안 호흡을 맞췄던 세계적인 안무가 데이비드 윌슨이 맡았고, 최다빈은 한 달 전 캐나다를 찾아 데이비드 윌슨과 새 안무를 짠 뒤 한국으로 돌아와 프로그램 연습을 해왔다.

최다빈은 지난 시즌에도 시즌 후반 쇼트 작품을 바꿔 좋은 성적을 거둔 바 있다. 이번 시즌은 올림픽 시즌이라 특히 프로그램 선정에 심사숙고 해왔다. 새 프로그램을 짜면서 최다빈의 장점을 잘 살리면서도 안무구성이나 트랜지션 등 예술적 부분에서 점수요소가 더욱 충실하게 반영될 수 있게 신경을 썼다.

최다빈은 "중요한 시즌이어서 여러 부분을 고려하다보니 경기 프로그램을 1개 이상 준비하게 됐다"며 "새 프로그램 훈련기간이 길진 않았지만, 열심히 준비한 만큼 시즌 첫 국제대회를 잘 치르고 싶다"고 말했다.

드보르작의 '집시의 노래'는 총 7곡의 모음곡으로 최다빈의 새 프로그램은 이 중 세 곡을 편곡하여 구성했다. 첼로, 피아노 등이 어우러져 애잔하고 구슬픈 멜로디가 깊은 여운을 주는 곡으로 알려졌다.

한편 최다빈은 이번 대회 쇼트 프로그램은 지난 올림픽 1차 선발전과 마찬가지로 'Papa Can You Hear Me'에 맞춰 연기한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제1회 소리바다 어워즈, K팝 ★...
제1회 소리바다 어워즈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20일 오후 6시 ...
기사이미지
엑소, 소리바다 신한류 인기상....
엑소가 신한류 인기상을 수상했다.20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잠...
기사이미지
'탑과 대마 흡연' 한서희, 2심...
빅뱅 탑과 함께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기소됐던 여자 연습생 ...
기사이미지
"이강인은 아시아의 호랑이…바...
이강인(발렌시아)에 대한 현지 언론의 호평이 연일 이어지고 ...
기사이미지
'킹스맨2' 콜린퍼스 "뇌섹남보...
스파이 액션 블록버스터 '킹스맨: 골든 서클'이 9월 20일(수) ...
기사이미지
故 김광석 딸 타살의혹…서해순...
故 김광석씨의 딸 서연양이 10년 전 사망한 사실이 고발뉴스 ...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