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진 "연하남 양세종, 3초 만에 남자로 보이더라"

입력2017.09.14 15:04 최종수정2017.09.14 15:04
기사이미지
'사랑의온도' 서현진 양세종 / 사진=SBS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사랑의 온도' 서현진이 3초 만에 양세종을 남자로 봤다고 털어놨다.

13일 서울 양천구 SBS 목동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월화 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연출 남건) 제작발표회에 서현진, 양세종, 김재욱, 조보아 등이 참석했다.

이날 양세종 서현진은 전작 '낭만닥터 김사부'에서 연기 호흡을 맞춘 만큼 두 번째 만남에 대한 생각을 물었고, 양세종은 "처음 리딩 할 때는 눈을 못 마주쳤다. 그 뒤에 끝나고 2시간에서 2시간 반 정도 이야기를 했다"며 "촬영이 시작되니 그런 것들이 없어지니 온전히 이현수한테 집중하게 됐는데 모든 건 선배님(서현진) 덕인 것 같다"고 상대배우 서현진을 칭찬했다.

서현진 역시 "워낙 양세종이 선배를 깍듯하게 대하는 후배다. 그래서 '차라리 모르는 사이였으면 좋겠다'고 했다"며 "그런데 그런 말이 있지 않냐. '앉았는데 3초만에 남자인지 아닌지 보인다'는. 근데 양세종은 남자로 보이더라. 그래서 연기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기사이미지
서현진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원본보기

또 서현진은 "저희 드라마는 로코인척 하는 멜로다. 누구나 하고 있지만 가장 재밌는게 누구나 가장 궁금해 하는 것은 남의 연애사인 것 같다. 6개월 동안 저한테 제일 깊이 질문하고 있었던 것이 '본인이 본인보다 타인을 더 사랑할 수 있을까', '나만큼이라도 사랑할 수 있을까 싶어서' 사랑을 포기한 상태였다"고 고백했다.

이어 서현진은 "그런데 작가님이 이 드라마를 하고 나면 사랑을 하고 싶어질 거라고 했다. 삼포 세대를 넘어서 오포 세대가 나오는데 누군가는 연애를 계속하는 이유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 싶다. 사랑만 이야기 하고 싶다고 한 게 이 드라마를 선택한 이유다"고 밝혀 본 방송에 기대를 높였다.

오효진 기자 ent@stoo.com
사진=방규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제1회 소리바다 어워즈, K팝 ★...
제1회 소리바다 어워즈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20일 오후 6시 ...
기사이미지
엑소, 소리바다 신한류 인기상....
엑소가 신한류 인기상을 수상했다.20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잠...
기사이미지
'탑과 대마 흡연' 한서희, 2심...
빅뱅 탑과 함께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기소됐던 여자 연습생 ...
기사이미지
"이강인은 아시아의 호랑이…바...
이강인(발렌시아)에 대한 현지 언론의 호평이 연일 이어지고 ...
기사이미지
'킹스맨2' 콜린퍼스 "뇌섹남보...
스파이 액션 블록버스터 '킹스맨: 골든 서클'이 9월 20일(수) ...
기사이미지
故 김광석 딸 타살의혹…서해순...
故 김광석씨의 딸 서연양이 10년 전 사망한 사실이 고발뉴스 ...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