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우삼 감독 20년만 느와르 복귀작 '맨헌트'로 BIFF 찾는다

입력2017.09.14 15:14 최종수정2017.09.14 15:14
기사이미지
오우삼 /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홍콩 액션 느와르의 대부 오우삼 감독이 신작 '맨헌트'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를 찾는다.

'맨헌트'는 일본의 국민배우였던다카쿠라 켄에게 바치는 헌사의 의미로 그의 대표작이었던 '그대여, 분노의 강을 건너라'(1976)을 리메이크한 영화다. '영웅본색'(1986), '첩혈쌍웅'(1989) 등으로 전 세계의 열광적인 지지를 받았던 오우삼 감독이 20여 년만에 정통 범죄 액션 느와르로 복귀해 화제를 모은 작품으로, 얼마 전 베니스영화제에서도 호평을 받았다. 특히 오우삼 감독의 부산국제영화제 첫 방문이 확정되어 국내 영화팬들의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8,90년대 홍콩영화를 기억하는 관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할 '맨헌트'는 존경받는 변호사에서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전락한 주인공 ‘두추’와 그를 추적하는 베테랑 형사 ‘야무라’를 따라가며 화려한 액션을 선보인다. 중국의 장 한위, 일본의 마사하루후쿠야마, 한국의 하지원이 주연을 맡아 아시아를 아우르는 스타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았다.

'맨헌트'는 동시대 거장감독들의 신작 및 세계적인 화제작을 소개하는 갈라 프레젠테이션 섹션에서 관객들을 만난다. 올해는 오우삼 감독의 '맨헌트' 외에도 정재은 감독의 '나비잠', 대런아로노프스키 감독의 '마더', 유키사다이사오 감독의 '나라타주', 고레에다히로카즈 감독의 '세 번째 살인'등이 상영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일본의 인기 만화 '무한의 주인'을 원작으로 한 정통 사무라이 액션물이자미이케다카시 감독의 100번째 영화인 '불멸의 검'이 ‘아시아 영화의 창’섹션에서 상영된다. 기무라 타쿠야가 불멸의 저주를 받은 고독한 사무라이 역을, 스기사키 하나가 부모님의 죽음에 대한 복수를 꿈꾸며 사무라이와 동행하는 소녀 역을 맡았다.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박한별 결혼, 조윤희·이시영 ...
박한별 결혼 소식과 함께 임신 사실을 밝히며 임신과 결혼을 ...
기사이미지
장기하 조부상..종로서적 회장 ...
가수 장기하가 조부상을 당한 가운데 장기하 조부가 종로서적 ...
기사이미지
김사랑 컴백…生生 뉴욕 방문기...
'나 혼자 산다' 화제의 무지개회원 김사랑이 돌아온다. 김사랑...
기사이미지
'부상 복귀' 황희찬, 유로파리...
부상에서 돌아온 황희찬(잘츠부르크)이 복귀골을 신고했다.잘츠...
기사이미지
왕종근 "아내 졸혼으로 겁박, ...
왕종근이 아내와 이혼할 시 재산 분할에 의견을 나눴음을 고백...
기사이미지
안재욱 "신동엽, 19禁 비디오 ...
'인생술집' 안재욱이 절친 신동엽의 과거를 폭로했다.24일 방...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