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 종교논란 속 부친 간증글 화제 "시체처럼 변한 아이 목사 안수로 살아"

입력2017.09.30 11:11 최종수정2017.09.30 11:11
기사이미지
박보검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박보검이 종교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박보검 아버지로 추측되는 이가 쓴 간증 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배우 박보검이 다니고 있는 교회의 홈페이지에는 2004년 박보검의 아버지가 쓴 '그래도 하나님은 저와 함께 하십니다'라는 제목의 간증 글이 올라와 있다. 2004년 6월 13일 나온 예수중심교회의 교회신문 제 224호 '성도들의 간증' 코너에는 아들이 생명의 위협을 받는 위기를 목사의 도움으로 인해 넘길 수 있었다는 글이 게재됐다.

박보검의 아버지로 추측되는 이는 "결혼 후 4년 후쯤인가, 아내에게 허리 통증이 찾아왔다”며 “고통스러워하는 아내를 보다 못한 저는 병을 잘 고친다는 무당을 찾아갔다"면서 잘 해결되지 않자 한 권사님으로부터 전도를 받고 예수중심교회와 인연을 맺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그는 "총회장 목사님으로부터 귀신을 쫓으면 병이 낫는다는 것이다”며 “목사님께 안수를 받은 후 아내는 생기를 찾았고 점차 고통에서 해방돼 갔다"며 늦둥이를 얻었다는 아이가 고열로 응급실에 실려갈 정도로 긴박했던 상황을 전했다.

또 그는 "아기는 시체처럼 변해갔고 의사는 부정적인 이야기만 하여 낙담케 했다. 저희를 인도한 권사님은 하나님께서 아이를 강권하여 주셨으니 당장 퇴원시켜 목사님께 안수 받으라 했다. 병원에 각서를 쓰고 아이를 집으로 데려왔다"며 "그러나 아무리 생각해도 머리는 다 빠지고 탈장까지 된 아이가 안수 받아 낫는다는 것이 불가능하게 보여 서울대 병원으로 차를 몰았다. 병원 입구에 도착했을 때 저는 알지 못하는 힘에 이끌려 유턴해 목사님께로 달려갔다"고 했다.

그는 목사의 안수를 받은 뒤 찬송가를 틀고 기도를 하라는 말에 따라 그대로 했더니 시체 같았던 아기가 울기 시작했고 1주일 만에 감쪽같이 나았다며 "병원에서 6살 때나 탈장 수술이 가능하다고 했지만 작정 기도한 두 달 만에 탈장까지 완전히 치료받는 하나님의 영광을 보았다. 목사님께서 아이의 이름을 '보검'이라고 지어주셨다"는 이야기도 전했다.

박보검이 다니고 있는 예수중심교회는 귀신을 쫓아 병을 치료하는 등의 종교 행위로 대한예수교장로회로부터 '이단' 판정을 받았다.

한편 박보검은 2014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목사님께서 '보배로운 칼'이라는 뜻의 이름을 지어주셨다"며 "종교적인 것을 다 떠나서 그분의 삶을 보면 지혜라는 게 어떤 것인지 실감하게 된다"고 밝힌 적 있다.

스포츠투데이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곽도원 성희롱 의혹에 "'미투 ...
곽도원 측이 성희롱 배우라는 설에 강경한 태도로 선을 그었다...
기사이미지
정가은 "평소 운동에 관심 많아...
방송인 정가은이 운동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25일 ...
기사이미지
한영 "'챌린지레이스' 친정 온 ...
한영이 '스포츠투데이 2018챌린지레인스'와의 남다른 인연을 ...
기사이미지
'은메달' 한국 여자 컬링, 결승...
한국 여자 컬링이 값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은정(스킵, ...
기사이미지
장문복 "'챌린지레이스' 열정에...
'프로듀스101 시즌2'로 큰 사랑을 받았던 래퍼 장문복이 '스포...
기사이미지
우지원 "농구·방송 중 쉬운 것...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우지원이 방송과 농구 둘 다 어렵다고 ...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