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고리우스 연타석포' NYY, CLE 역스윕…ALCS 진출

입력2017.10.12 12:59 최종수정2017.10.12 13:01
기사이미지
사진=GettyImages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뉴욕 양키스가 14.3%의 확률을 이겨내고 챔피언십시리즈에 진출했다.

양키스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펼쳐진 2017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 5차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경기서 5-2로 신승을 거뒀다. 이로써 양키스는 클리블랜드에 시리즈 전적 3승2패로 앞서며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행을 확정지었다.

당초 양키스는 디비전시리즈 1,2차전서 각각 0-4, 8-9로 연달아 패하며 챔피언십시리즈 진출 전망에 먹구름이 끼었다. 메이저리그 역사를 돌아봐도 디비전시리즈에서 먼저 2패를 안은 팀이 3연승으로 뒤집은 사례는 총 47번의 시리즈 중 단 7번, 확률로 따지면 14.3%에 불과했다. 그러나 양키스는 14.3%의 승리 가능성을 극복했다.

디디 그레고리우스의 활약이 눈부셨다. 그레고리우스는 1회와 3회에 걸쳐 연타석 홈런포를 가동한 것을 포함해 4타수 3안타(2홈런) 3타점으로 맹타를 휘두르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양키스 선발 C.C.사바시아부터 데이빗 로버슨, 아롤디스 채프먼으로 이어지는 투수진 역시 9이닝동안 단 2실점만을 허용하며 팀 승리를 지켜냈다.

양키스는 1회부터 점수를 내며 앞서갔다.

양키스는 1회초 2사 후 타석에 들어선 그레고리우스가 클리블랜드 선발 코리 클루버를 상대로 솔로포를 폭발시키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양키스는 3회초 선두타자 브렛 가드너의 안타로 만든 1사 1루 상황서 그레고리우스가 다시 한 번 방망이를 잡아 투런포로 아치를 그리며 팀에 3-0 리드를 선물했다.

클리블랜드도 무기력하게 주저앉지는 않았다.

클리블랜드는 5회말 오스틴 잭슨과 제이 브루스의 연속안타로 만든 1사 1,2루 득점찬스에서 후속타자 로베르토 페레즈와 지오바니 어셀라가 연이어 1타점 적시타를 터뜨리며 양키스를 턱 밑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양키스의 뒷심이 더 강했다.

양키스는 9회초 2사 1,2루서 타석에 오른 가드너가 상대 투수 코디 알렌과 12구까지 가는 접전 끝에 우전 안타를 뽑아냈다. 그 사이 2루 주자 애런 힉스는 홈을 밟았고, 1루 주자 토드 프레이져가 상대 우익수 실책을 틈 타 홈으로 들어오며 사실상 양키스가 승기를 잡았다.

결국 양키스는 9회말 클리블랜드에게 실점을 허용하지 않으며 경기를 마쳤다.

경기는 양키스의 5-2 승리로 막을 내렸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MBC뉴스 새 얼굴 손정은, 파업 ...
손정은 아나운서가 ‘뉴스데스크’ 앵커가 된 가운데 과거 파...
기사이미지
김혜선 “고액체납자 억울..14...
배우 김혜선이 세금 체납 논란에 억울한 심경을 표했다. 국...
기사이미지
'송선미 남편 청부살인' 혐의 ...
배우 송선미 남편의 살인을 교사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기사이미지
두산, 린드블럼과 총액 145만 ...
조쉬 린드블럼이 두산 베어스에 새로운 둥지를 틀었다. 두산...
기사이미지
“무거운 소재도 유쾌하게” ‘...
‘1급기밀’ 무거운 소재를 너무 무겁지 않게 풀어낸 故 홍기...
기사이미지
"1년 간 '나쁜파티'만 생각...
박진영의 '나쁜파티'는 역시 나빴다. 지난 8일부터 10일까...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