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순 지각 후 18분간 입장 표명 "김광석과 이혼해 인연 끊을 것"

입력2017.10.12 14:35 최종수정2017.10.12 14:55
기사이미지
서해순 / 사진=아시아경제 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가수 고(故) 김광석 부인 서해순 씨가 경찰에 출석하며 지각을 하는 소동을 벌인데 이어 과격한 발언으로 대중에 큰 충격을 안겼다.

서해순은 12일 오후 1시50분께 경찰 소환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지방경찰청에 모습을 드러냈다.

당초 서해순은 이날 오후 1시 경찰에 출두해 조사를 받을 계획이었으나, 집 앞에 취재진 등이 있다는 이유로 밖에 나오길 거부하다 경찰이 동행하고서야 뒤늦게 출발해 결국 50분이 지난 오후 1시50분께 경찰청에 나타났다.

서해순은 지각 후 미소 띤 얼굴로 등장해 18분 간 자신의 의견을 피력했다. 서해순은 "(이상호 기자에게)법적 대응을 해 명예회복을 해야한다. 딸도 없고 거짓도 하나도 없는 사람인 저를 김씨 가족들과 이상호씨가 괴롭히는 상황에서 아무런 보호도 받고 못하고 있다" 억울함을 호소한 뒤 "김광석 씨와 이혼을 통해 인연을 끊고 제 이름으로 행복하게 살고 싶다"고 말해 듣는 이들의 충격을 더했다.

서해순은 이날 딸 김서연 양 사망과 관련한 유기 치사 등의 혐의로 고소·고발 당한 지 3주 만인 이날 피고발인으로서 조사를 받는다. 경찰은 서해순이 딸 사망 의혹 및 저작권 소송 관련 의문점에 대해 조사 할 예정이다.

앞서 고 김광석의 딸 김서연 양이 2007년 12월 17세의 나이로 사망한 것이 10년 만에 알려진 뒤 서해순씨는 고 김광석의 친형 김광복 씨로부터 지난 달 21일 고소·고발을 당했다.

이와 관련 서해순은 이날 "딸 죽음을 알리지 않은 것이 저작권 소송과 연관이 있느냐"는 취재진 질문을 받고 "딸이 저작권 소송 피고로 들어가 있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관련이 없다. 아이를 키우는 과정에서 가족들이 아무런 관심도 두지 않은 상황에서 소송까지 더해지다 보니 경황이 없었다"고 답했다.

오효진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한고은, 사과 "어리석은 생각, ...
배우 한고은이 최시원 프렌치불독 사건과 관련해 사과문을 게...
기사이미지
길건 "8년 공백, 하루하루 ...
가수 길건이 힘들었던 시절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22일 ...
기사이미지
오지은, 오늘(22일) 4살 연상 ...
배우 오지은이 10월의 신부가 된다. 오지은은 22일 서울 모처...
기사이미지
'기성용 45분' 스완지시티, 레...
기성용(스완지시티)이 45분을 소화한 가운데 스완지시티는 패...
기사이미지
최종부부 하연수♥김희철 닿을...
'아는 형님' 하연수 김희철이 아슬아슬한 스파게티 게임에 도전...
기사이미지
오상진, 김소영에 19금 멘트 "...
'신혼일기2' 오상진이 김소영에 19금 멘트를 날렸다.21일 방송...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