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순 경찰 조사후 남긴 마지막 말, 김광석 동창이자 동거남에 "고마운 사람"

입력2017.10.13 08:00 최종수정2017.10.13 08:00
기사이미지
서해순 / 사진=아시아경제 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고 김광석 부인 서해순이 9시간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를 하며 또 한 번 일침을 날렸다.

서해순은 지난 12일 오후 11시 20분께 경찰서를 나오면서도 20분 간 딸의 죽음은 재판결과와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서해순은 "오로지 서연이 밖에 없었다. 최선을 다해 키웠다"며 억울함을 호소한 뒤 "(저작권 소송과) 서연이의 사망 사실을 알리지 않은 것은 상관이 없다고 변호사를 통해 전달했다. 대법원 판결문도 제출했다. 서연이의 죽음이 당시 재판 결과에 영향을 미치는 게 아니라는 점도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서해순은 남편 김광석의 손목에 자해흔적이 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같이 사는 동안 한 번도 자해하거나 자살을 시도한 경우는 없었다"라며 "팔찌는 끼고 다녔다"라고 전했다.

특히 서해순씨는 김광석의 동창으로 알려진 동거남에 대해 "고마운 사람"이라며 "장애인 엄마로서 누구를 만나기가 쉽지 않은 상황에서 김광석씨 친구인 그분에게 많은 도움을 받았다. 서연이를 굉장히 예뻐했고 서연이도 많이 따랐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서해순은 경찰 출석 때와 마찬가지로 거듭 억울함을 토로하며 "(죽음을 알리지 않은 건) 특별한 이유도 없고, 그 대법원 판결이 뒤집어지고 이런 건 아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딸 서연 양의 사망부터 저작권 소송까지 여러 의혹을 집중 조사한다. 필요하면 관계자들을 몇 차례 더 부른 뒤 이번 달 안에 수사를 마무리지을 방침이다.

서연 양은 지난 2007년 12월 경기 용인 자택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서해순 신고로 병원에 옮겨져 끝내 숨졌다. 고 김광석 형 김광복 씨는 서해순이 딸의 폐렴 증상을 늦게 신고한데다가 소송 중 사망사실을 알리지 않았다며 유기치사와 사기 혐의로 고발했다.

김광석 사망 이후 서해순과 동거했던 남성도 이날 참고인 자격으로 비공개 소환돼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조사를 받은 남성은 서연 양이 급성 폐렴으로 숨진 당일 자택에 함께 있던 인물이다.

오효진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2017스투가요결산] 엑소·방탄...
2017년 가요계는 엑소 방탄소년단 워너원, 이 세 그룹이 이끌...
기사이미지
김소연♥이상우 6개월 결혼생활...
배우 김소연이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남편 이상우와 결혼...
기사이미지
진주 “김형석 녹음실 갔다 JYP...
가수 진주가 JYP엔터테인먼트 박진영과의 만남을 언급했다. ...
기사이미지
‘생애 첫 GG’ 양현종 “친구 ...
'통합 MVP' 양현종(KIA)이 황금장갑까지 손에 넣었다. 양현...
기사이미지
배현진 아나운서, 편집부 발령 ...
배현진 아나운서가 ‘뉴스데스크 편집부’에 정상 출근 중인 ...
기사이미지
‘신과 함께’, 해리포터도 부...
‘신과 함께’ 한국형 블록버스터가 성공적으로 탄생했다. 판...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