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파주 챌린저스서 투수 현기형·김호준 영입

입력2017.10.13 12:20 최종수정2017.10.13 12:20
기사이미지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독립야구단 파주 챌린저스 소속 2명의 투수를 영입했다.

두산은 지난 8월 중순 우투수 현기형(24), 좌투수 김호준(19)과 육성선수 계약을 맺었다. 양 선수는 그동안 2군에서 테스트를 진행했으며, 지난 8일 일본 미야자키로 출국해 교육리그에서 공을 던지고 있다.

현기형은 일본 큐슈교리츠 대학 출신으로 188cm, 87kg의 체격 조건을 지녔다. 신장에 비해 마른 체형이지만 타점이 높고 릴리스 포인트가 일정해 발전 가능성이 크다. 그는 파주 챌린저스 소속 당시에도 가장 회전력이 좋고 볼 끝이 묵직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직구 최고 시속은 142km. 변화구는 커브를 잘 던진다.

김호준은 안산공고 출신이다. 1998년생의 어린 왼손 투수고, 신체조건은 180cm, 82kg이다. 그는 고교 시절 스피드만 앞세운 투구를 하다가 지속적인 훈련으로 제구에도 눈을 떴다. 직구 최고 시속은 141km. 변화구로는 체인지업, 커브, 슬라이더를 구사한다.

두 선수는 양승호 파주 챌린저스 감독의 지도하에 한 단계 성장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두산이 육성선수 계약을 한 것도 경기를 치를수록 안정된 피칭을 했기 때문이다. 특히 현기형은 지난 9일 주니치전 2.2이닝 1피안타 무실점, 11일 요미우리전 1이닝 1피안타 1볼넷 1실점, 12일 라쿠텐전 0.2이닝 무실점 피칭을 선보이며 코칭스태프의 눈도장을 받았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허경영 직격인터뷰 "최사랑과 ...
민주공화당 전 총재 허경영(68)이 26살 연하 가수 최사랑과의 ...
기사이미지
"거칠고 불안했던 인생, 남편 ...
이지혜가 결혼 소감을 밝혔다. 방송인 이지혜는 24일 오전 생...
기사이미지
['막영애16' 종영] '대표 노처...
‘막영애16’이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23일 방송된 tvN ...
기사이미지
'4강 쾌거' 정현, 샌드그렌에 3...
정현(세계랭킹 58위)이 새로운 역사를 만들었다. 정현은 24일(...
기사이미지
정봉주 "비트코인 해킹 가능성 ...
'외부자들' 진중권 정봉주가 비트코인 개념에 대해 명확히 설...
기사이미지
['저글러스' 종영] 성공적 '안...
'저글러스:비서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오피스 활극'다...

오늘의 핫 클릭ad

SK매직슈퍼정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