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파주 챌린저스서 투수 현기형·김호준 영입

입력2017.10.13 12:20 최종수정2017.10.13 12:20
기사이미지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독립야구단 파주 챌린저스 소속 2명의 투수를 영입했다.

두산은 지난 8월 중순 우투수 현기형(24), 좌투수 김호준(19)과 육성선수 계약을 맺었다. 양 선수는 그동안 2군에서 테스트를 진행했으며, 지난 8일 일본 미야자키로 출국해 교육리그에서 공을 던지고 있다.

현기형은 일본 큐슈교리츠 대학 출신으로 188cm, 87kg의 체격 조건을 지녔다. 신장에 비해 마른 체형이지만 타점이 높고 릴리스 포인트가 일정해 발전 가능성이 크다. 그는 파주 챌린저스 소속 당시에도 가장 회전력이 좋고 볼 끝이 묵직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직구 최고 시속은 142km. 변화구는 커브를 잘 던진다.

김호준은 안산공고 출신이다. 1998년생의 어린 왼손 투수고, 신체조건은 180cm, 82kg이다. 그는 고교 시절 스피드만 앞세운 투구를 하다가 지속적인 훈련으로 제구에도 눈을 떴다. 직구 최고 시속은 141km. 변화구로는 체인지업, 커브, 슬라이더를 구사한다.

두 선수는 양승호 파주 챌린저스 감독의 지도하에 한 단계 성장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두산이 육성선수 계약을 한 것도 경기를 치를수록 안정된 피칭을 했기 때문이다. 특히 현기형은 지난 9일 주니치전 2.2이닝 1피안타 무실점, 11일 요미우리전 1이닝 1피안타 1볼넷 1실점, 12일 라쿠텐전 0.2이닝 무실점 피칭을 선보이며 코칭스태프의 눈도장을 받았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프리미엄 정보ad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조영남, 사기혐의 인정 '1심 유...
대작 사기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조영남이 1심에서 유죄를 선...
기사이미지
김희철 "정상활동 어렵다"에 정...
컴백을 앞둔 그룹 슈퍼주니어의 김희철이 다리 통증을 호소하...
기사이미지
'강제추방' 에이미 2년만 한국 ...
방송인 에이미가 '5일 체류' 승인을 받고 한국에 온다. 한 매...
기사이미지
'손흥민 교체출전' 토트넘, 레...
손흥민(토트넘)이 레알 마드리드와의 맞대결서 후반 막판 그라...
기사이미지
20세 연하 문근영과 러브라인 ...
배우 서태화가 20세 연하 후배 문근영과 러브라인을 연기한 소...
기사이미지
17세 연하남과 불륜설 제기에 "...
배우 이미숙이 17세 연하남과 스캔들에 밝혔던 공식 입장이 재...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