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번째 음주운전' 길, 징역 6월·집행유예 2년·사회 봉사 80시간

입력2017.10.13 14:57 최종수정2017.10.13 14:57


[스포츠투데이 장민혜 기자] 세 번째 음주운전으로 불구속 기소된 가수 길이 실형을 면했다.

13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서 세 번째 음주운전 혐의(도로교통법위반)로 불구속 기소된 길의 선고공판이 열렸다.

이날 재판부는 "피고인이 음주운전을 인정하고 있으며 단속 경위서, 사진 등 증거를 종합하면 유죄가 인정된다"라며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을 선고했다.

길은 지난 6월 28일 서울 남산3호터널 입구에서 차를 세워두고 있다가 경찰의 음주단속을 받았다. 당시 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72%로 면허취소에 해당되는 만취 상태.

앞서 길은 2014년 음주운전이 적발돼 출연 중이던 MBC '무한도전'에서 하차하며 자숙하는 시간을 가졌지만 공판에서 길의 과거 기록을 보던 과정에서 길이 2004년 음주운전으로 벌금형을 받았다는 시실이 확인됐다.


장민혜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조민기 측 "성추행·교수직 박...
배우 조민기 측이 성추행 의혹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20일 ...
기사이미지
강수지 모친상 "가족, 美 급히 ...
가수 강수지가 모친상을 당했다. 강수지 모친은 향년 82세. 2...
기사이미지
추자현 "우효광에 아이 성별 숨...
'동상이몽2' 추자현이 우효광에게 아이의 성별을 숨겼다고 고...
기사이미지
'통산 6번째 金' 여자 쇼트트랙...
대한민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안방 무대에서 올림픽 계주 ...
기사이미지
실베스터 스텔론 '사망뉴스'에 ...
할리우드 배우 실베스터 스텔론이 사망설에 팬들을 안심시켰다...
기사이미지
현영 "내 도움으로 임신한 사람...
'토크몬' 현영이 자신 도움으로 임신한 사람이 3명이나 있다고...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