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번째 음주운전' 길, 징역 6월·집행유예 2년·사회 봉사 80시간

입력2017.10.13 14:57 최종수정2017.10.13 14:57


[스포츠투데이 장민혜 기자] 세 번째 음주운전으로 불구속 기소된 가수 길이 실형을 면했다.

13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서 세 번째 음주운전 혐의(도로교통법위반)로 불구속 기소된 길의 선고공판이 열렸다.

이날 재판부는 "피고인이 음주운전을 인정하고 있으며 단속 경위서, 사진 등 증거를 종합하면 유죄가 인정된다"라며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을 선고했다.

길은 지난 6월 28일 서울 남산3호터널 입구에서 차를 세워두고 있다가 경찰의 음주단속을 받았다. 당시 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72%로 면허취소에 해당되는 만취 상태.

앞서 길은 2014년 음주운전이 적발돼 출연 중이던 MBC '무한도전'에서 하차하며 자숙하는 시간을 가졌지만 공판에서 길의 과거 기록을 보던 과정에서 길이 2004년 음주운전으로 벌금형을 받았다는 시실이 확인됐다.


장민혜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조영남, 사기혐의 인정 '1심 유...
대작 사기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조영남이 1심에서 유죄를 선...
기사이미지
김희철 "정상활동 어렵다"에 정...
컴백을 앞둔 그룹 슈퍼주니어의 김희철이 다리 통증을 호소하...
기사이미지
'강제추방' 에이미 2년만 한국 ...
방송인 에이미가 '5일 체류' 승인을 받고 한국에 온다. 한 매...
기사이미지
'손흥민 교체출전' 토트넘, 레...
손흥민(토트넘)이 레알 마드리드와의 맞대결서 후반 막판 그라...
기사이미지
20세 연하 문근영과 러브라인 ...
배우 서태화가 20세 연하 후배 문근영과 러브라인을 연기한 소...
기사이미지
17세 연하남과 불륜설 제기에 "...
배우 이미숙이 17세 연하남과 스캔들에 밝혔던 공식 입장이 재...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