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감독 "봉준호 감독의 '마더'와 비교되지 말아야"

입력2017.10.13 17:05 최종수정2017.10.13 17:05
기사이미지
영화 '마더' 포스터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채윤 기자] 영화 '마더!'의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이 제목에 느낌표를 붙인 이유를 밝혔다.

1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 두레라움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갈라 프레젠테이션 부문에 공식 초청 받은 영화 '마더!'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은 '마더!' 제목에 느낌표를 붙인 이유에 대해 "봉준호 감독의 '마더'와는 비교되지 말아야할 것 같았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처음 각본 썼을 때 '마더'라고 쓴 다음에 느낌표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을 느꼈다. 이 영화의 정신 때문에 느낌표를 붙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마더!'는 평화롭던 부부의 집에 초대받지 않은 손님들의 계속되는 방문과 집안에서 벌어지는 이상한 일들로 부부의 평화가 깨지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오는 19일 개봉한다.


이채윤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조민기 측 "성추행·교수직 박...
배우 조민기 측이 성추행 의혹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20일 ...
기사이미지
강수지 모친상 "가족, 美 급히 ...
가수 강수지가 모친상을 당했다. 강수지 모친은 향년 82세. 2...
기사이미지
추자현 "우효광에 아이 성별 숨...
'동상이몽2' 추자현이 우효광에게 아이의 성별을 숨겼다고 고...
기사이미지
[ST스페셜]'꼬리잡기' 팀추월서...
'꼬리잡기' 게임인 팀추월에서 스스로 꼬리를 잘랐다. 패배 선...
기사이미지
실베스터 스텔론 '사망뉴스'에 ...
할리우드 배우 실베스터 스텔론이 사망설에 팬들을 안심시켰다...
기사이미지
현영 "내 도움으로 임신한 사람...
'토크몬' 현영이 자신 도움으로 임신한 사람이 3명이나 있다고...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