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감독 "봉준호 감독의 '마더'와 비교되지 말아야"

입력2017.10.13 17:05 최종수정2017.10.13 17:05
기사이미지
영화 '마더' 포스터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채윤 기자] 영화 '마더!'의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이 제목에 느낌표를 붙인 이유를 밝혔다.

1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 두레라움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갈라 프레젠테이션 부문에 공식 초청 받은 영화 '마더!'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은 '마더!' 제목에 느낌표를 붙인 이유에 대해 "봉준호 감독의 '마더'와는 비교되지 말아야할 것 같았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처음 각본 썼을 때 '마더'라고 쓴 다음에 느낌표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을 느꼈다. 이 영화의 정신 때문에 느낌표를 붙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마더!'는 평화롭던 부부의 집에 초대받지 않은 손님들의 계속되는 방문과 집안에서 벌어지는 이상한 일들로 부부의 평화가 깨지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오는 19일 개봉한다.


이채윤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닐로 사태' SNS 마케팅으로 차...
닐로 역주행에 대한 의심의 바람에 가요계를 비롯해 문화체육...
기사이미지
김희애 "연년생 두 아들, 식사 ...
'미운우리새끼' 김희애가 두 아들 육아 달인 면모를 뽐냈다. ...
기사이미지
고두심 "제주도=고두심? 어린 ...
'집사부일체'에서 고두심이 제주도 대표 타이틀을 뺏겼다고 밝...
기사이미지
러시아서 웃겠다던 손흥민, 아...
러시아 월드컵에서는 웃겠다던 손흥민이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기사이미지
강형욱, 아들 주운과 '슈돌' 첫...
'개통령' 강형욱이 '슈돌'에 아들 주운과 함께 첫 등장을 했다...
기사이미지
황교익 "故 김종필 징글징글, ...
'수요미식회' 출연 중인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김종필 전 국...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