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리 쉰, 13세 동성男 성폭행" 전직 배우 폭로

입력2017.11.09 11:14 최종수정2017.11.09 11:17
기사이미지
찰리쉰 사라 영화 '빅 바운스' 스틸컷 / 사진=워너브러더스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1980년대 캐나다 태생 아역 출신 배우 코리 하임(38세 때 사망)이 찰리 쉰(52)에게 동성 성폭행을 당했다는 폭로가 나와 할리우드를 충격에 빠졌다.

8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내셔널 인콰이어러에 따르면, 코리 하임과 친분이 있는 전직 배우 도미닉 브라스키아는 찰리 쉰이 19세이던 때 13세였던 남자 아역 배우 코리 하임과 성관계를 가졌다고 폭로했다.

그는 “하임이 내게 영화 ‘루카스’를 쉰과 촬영할 당시 흡연구역에서 그와 성관계를 했다고 털어놨다. 그 후 하임은 쉰 주변을 맴돌았지만, 쉰은 소기의 목적을 달성 후 하임을 차갑게 대했다. 하임은 매우 큰 상처를 받았다”고 전했다.

브라스키아는 “하임은 20대 중후반 정도 됐을 때 다시 쉰과 성관계를 맺었다고 털어놨다. 강제로 당하게 된 것”이라고 주장해 파문이 일었다.

매체는 “하임이 어린 나이에 쉰과 성관계 후 그를 좋아하게 됐다고 착각했지만 현실은 쉰이 단지 약자인 어린 배우를 성적으로 착취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찰리 쉰 측은 하임과 성관계를 맺었다는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찰리 쉰은 2015년 에이즈 원인균인 HIV(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 감염 사실을 알고도 숨긴 채 다수의 여성과 성관계를 가진 것으로 드러나며 할리우드의 '난봉꾼'으로 떠올랐다.

코리 하임은 아역배우 출신으로, 이름이 같은 동갑내기 유대인 코리 펠드만과 함께 '로스트 보이'를 시작으로 '운전면허', '드림 걸', '악의 꽃', '드림 걸 2' 등에 동반출연하면서 평생동안 친하게 지냈다. 어린 나이에 유명해졌다가 성인이 되어 인기가 떨어지자, 약물중독에 빠졌는데 이 또한 친구인 코리 펠드만과 같다.

2010년 3월 10일 자택에서 사체로 발견됐다. 역시 일각에서 약물 과다복용으로 인한 사망으로 의심되고 있다. 코리 하임의 대변인과 유가족측은 이를 부인하고 있다.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새롬, 이찬오 가정폭력 주장...
김새롬이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이혼 이유 및 심경을 고백한 ...
기사이미지
'악플러 고소' 하리수 "김구라 ...
가수 겸 방송인 하리수가 악플러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예고했...
기사이미지
박근혜 재산 30억 관리한 유영...
'외부자들' 정봉주가 유영하 처벌 가능성에 대한 생각을 밝혔...
기사이미지
손흥민, 英 매체 선정 파워 랭...
손흥민(토트넘)이 영국 현지 매체가 선정하는 파워 랭킹에서 전...
기사이미지
"이규형·신재하 섭외 위해 감...
‘모두의 연애’ 심우경 PD가 이규형, 신재하 특별출연에 대해...
기사이미지
윤하가 있어 다행이다, 음악에 ...
5년을 기다린 보람이 있다. 건반 위를 날아다니며 마냥 어릴 ...

오늘의 핫 클릭ad

SK매직슈퍼정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