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진실 딸 최준희 "가끔 유서 쓴다" 의미심장 글 개제

입력2017.11.14 11:50 최종수정2017.11.14 11:50
기사이미지
[사진출처=최준희 인스타그램]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故 최진실 딸 최준희 양이 의미심장한 글을 올렸다.

최준희 양은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돌아갈 곳도 쉴 곳도 없다. 나는 가끔 유서를 쓴다. 힘들 때 읽어 보기도 하고 그러면서 혼자 울기도 한다"라는 문구가 적힌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앞서 최준희 양은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외조모와 불화가 있다는 사실을 폭로해 논란이 일었다.

경찰은 최진실 모친 정옥숙 씨의 아동학대 혐의를 조사했지만, 혐의 없음으로 수사를 종결했다.

오효진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조덕제 소속사 "여배우, 성추행...
조덕제 소속사 대표가 조석제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기사이미지
[단독] SBS '짝 시즌2' 부활? "...
SBS '짝 시즌2' 제작이 가시화됐다.21일 복수 방송 관계자에 ...
기사이미지
정은지, 폭발물 협박 심경 "누...
걸그룹 에이핑크 정은지가 폭발물 설치 소동에 대한 심경을 밝...
기사이미지
강민호, 삼성과 4년 총액 80억 ...
강민호가 삼성 라이온즈 유니폼을 입는다.삼성은 21일(수) 보도...
기사이미지
나나 "세계 1위 미녀 타이틀? ...
"세상에 아름다우신 분들이 많지 않나요."최근 서울 팔판동 한 ...
기사이미지
이연희 "연하남 정용화, 키스신...
'더패키지' 이연희가 정용화와의 키스신에 대해 언급했다.21일...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