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 감독이 밝힌 웹툰과 다른 점(종합)

입력2017.11.14 17:21 최종수정2017.11.14 17:21
기사이미지
'신과함께' 하정우 차태현 주지훈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채윤 기자] '신과함께'가 오는 12월 스크린에 강림한다.

14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신과 함께' 제작보고회가 열린 가운데 하정우, 차태현, 주지훈, 김향기, 이정재, 김용화 감독이 참석했다.

'신과 함께'는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이날 김용화 감독은 웹툰 '신과함께'를 영화화 한 것에 대해 "처음엔 영화할 생각을 못했다. 저도 '신과함께' 열독자 중 한명이었는데 영화 '국가대표' 끝나고 제작사에서 이 웹툰을 사려고 하는데 꼭 봐달라고 해서 시간가는 줄 모르고 전편을 다 봤다. 웹툰 작가를 찾아봤더니 주호민 작가였다. 그 당시 나이가 많지 않았는데 작품 안에 들어가 있는 통찰, 스토리, 감정이 정말 배울 점이 많을 정도로 충격 받았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내가 감독을 맡는 것을 고사했다. 이게 방대한 이야기고 2시간 안에 압축해서 넣는다는 것은 열독자로서 흔쾌히 동의가 안 된다고 말했다. 이걸 드라마로 만들어서 하는 게 어떠냐고 했는데 3~4년이 지난 후에도 시나리오를 쓰고 계시더라. 이후 저승차사와 변호사의 시점을 합쳐서 2시간 10분 안에 감정과 스토리를 해치지 않고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시나리오를 주호민 작가에게 보여드렸는데 흔쾌히 존중한다고 해서 용기내서 조심스럽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영화가 웹툰과 다른 점에 대해 "드라마, 스토리, 구조 인물들은 웹툰과 같다. 다른 점은 웹툰이 갖고 있는 속성은 집중하지 않아도 연재물이기 때문에 다시 뒤로 가서 볼 수 있지만, 영화는 한정된 시간 안에서 원하는 감정을 전달해야 하니까 원작에 그런 요소들이 아주 극대화 됐다라는 점이 다른 점이라고 하면 다른 점이라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이미지
'신과함께' 제작진
원본보기

망자의 환생을 책임지는 삼차사의 리더이자 변호사 강림 역의 하정우는 "원작과는 조금 다른 것은 웹툰에서는 진기한이라는 캐릭터가 있는데 영화에서는 강림이 진기한의 임무까지 한다. 영화를 보시면 알겠지만 그러면서 같이 재판을 진행하고 자홍의 변호를 한다"며 "저승차사여도 이 친구는 사람이었기 때문에 그렇게 요괴스러운 모습을 하고 다니진 않는다. 하늘을 날고 순간 이동을 하지만 캐릭터 영상 포스터에서도 알 수 있듯이 그렇게 큰 다른 것은 없다"고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소개했다.

또 그는 주지훈이 맡은 해원맥에 대해 "원작을 봤을 때 이것이 원작 실사로 나온다면 누가 어울릴까 감독님과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원작에서는 해원맥이 서늘한 부분이 있는데 영화에서는 입체적으로 위트 있고 엉뚱하고 때로는 어리숙한데 서늘한 부분이 있다. 주지훈 씨가 갖고 있는 매력이 해원맥을 만나면 시너지가 엄청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염라대왕 역의 이정재는 "이번 역할을 맡으면서 연기를 좀 오래하긴 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 어쩌다 이런 역할까지 하게 됐나 하는 생각이 처음 들었다"며 "우정출연이라고 해서 시나리오도 안보고 오케이 했는데 우정출연을 30회차 찍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용화 감독은 "전체 시나리오를 쓰다보니까 내가 생각한 무게감보다 염라가 판결을 하고 귀결을 시켜주는데 조금 더 큰 배우가 필요했다. 그런 면에서 처음부터 이 역할을 시키면 이정재가 고민을 많이 할 거 같아서 약한 역할로 본인의 의견을 들어봤고, 빗장문이 열리면서 이렇게 됐다"고 덧붙였다.

하정우는 "이 영화는 앞서 우리가 이야기 나눴던 CG나 기술적인 성과, 판타지 이런 것에 대한 배경 등이 드라마를 앞서지 않다는 게 좋았다"며 "이 영화 안에서 흘러가는 이야기들, 그 스토리를 밟고 있는 캐릭터들이 누구보다 더 인간적이고, 살아가는데 있어서 누구나 한번쯤 고민할 수 있는 부분들이 밀접하게 연관이 있다는 것. 그 드라마가 주는 힘이 엄청났다"고 강조했다.

차태현은 "기대가 많이 되는 작품이다. 1편부터 잘 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하지만 2편은 내가 안 나온다. 개인적인 생각은 1편이 많은 분들에게 사랑 받아서 2편까지 기대감을 가질 수 있게끔 그러한 상황이 만들어졌으면 하는 기대가 크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한편 '신과함께'는 오는 12월 20일 개봉한다.


이채윤 기자 ent@stoo.com
사진=방규현 기자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조덕제 소속사 "여배우, 성추행...
조덕제 소속사 대표가 조석제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기사이미지
[단독] SBS '짝 시즌2' 부활? "...
SBS '짝 시즌2' 제작이 가시화됐다.21일 복수 방송 관계자에 ...
기사이미지
정은지, 폭발물 협박 심경 "누...
걸그룹 에이핑크 정은지가 폭발물 설치 소동에 대한 심경을 밝...
기사이미지
강민호, 삼성과 4년 총액 80억 ...
강민호가 삼성 라이온즈 유니폼을 입는다.삼성은 21일(수) 보도...
기사이미지
나나 "세계 1위 미녀 타이틀? ...
"세상에 아름다우신 분들이 많지 않나요."최근 서울 팔판동 한 ...
기사이미지
이연희 "연하남 정용화, 키스신...
'더패키지' 이연희가 정용화와의 키스신에 대해 언급했다.21일...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