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세르비아]'구자철 PK 동점골' 한국, 세르비아와 1-1 무승부

입력2017.11.14 21:51 최종수정2017.11.14 21:51

[울산=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한국이 구자철의 동점골에 힘입어 세르비아와 1-1 무승부를 거뒀다.

한국은 14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세르비아와의 평가전에서 후반 14분 아뎀 랴이치에게 선제골을 내줬으나 후반 17분 터진 구자철의 페널티킥 동점골에 힘입어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무승부로 한국은 콜롬비아, 세르비아와의 평가전 2연전에서 1승 1무를 거뒀다. 그 동안과는 다른 경기력을 선보인 대표팀은 한층 더 자신감을 가지고 월드컵 본선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

한국은 초반 공을 소유하며 경기를 풀어갔다. 콜롬비아전과 마찬가지로 패스를 통해 점유율을 끌어올리며 기회를 엿봤다. 그러나 결정적인 장면을 만들지 못했고, 세르비아가 서서히 공격에 나섰다.

세르비아는 전반 20분 밀린코비치사비치의 중거리 슈팅으로 포문을 열었다. 한국은 수비에서의 클리어링이 계속 세르비아 선수에게 향하며 위기를 맞았다. 이로 인해 한국은 전반 27분 위험한 상황을 맞이했다. 페널티 에어리어 중앙에서 프리킥을 내준 것. 아뎀 랴이치의 날카로운 오른발 프리킥이 골문 구석으로 향했으나 조현우가 멋진 선방으로 막아냈다.

한국은 전반 30분 유의미한 공격으로 분위기를 바꿨다. 기성용의 패스가 기점이 되어 이재성, 권창훈을 거쳐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의 손흥민에게 향했다. 손흥민은 각도 없는 상황에서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키퍼에게 막혔다.

계속 세르비아의 골문을 두드리던 한국은 후반 43분 좋은 기회를 놓쳤다. 김민우가 낮고 빠른 크로스를 시도했고, 쇄도하던 손흥민이 이를 방향만 바꿔놨다. 그러나 공은 골키퍼 맞고 흐르며 득점으로 연결되지 못했다. 결국 전반전은 0-0으로 마무리됐다.

전반전을 0-0으로 마친 한국은 후반전에도 좋은 경기력을 펼쳤다. 그러나 후반 14분 단 한 번의 역습을 내줘 실점했다. 밀린코비치사비치가 역습 상황에서 왼쪽으로 내준 공을 아뎀 랴이치가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한국은 후반 17분 만회골을 터트리며 분위기를 다시 가져왔다. 구자철이 자신이 직접 얻어낸 페널티킥을 마무리하며 1-1을 만들었다. 이후 신태용 감독은 후반 25분 구자철 대신 이근호를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한국은 후반 28분 다시 한 번 기회를 잡았다. 손흥민이 개인 능력으로 돌파 후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키퍼의 손에 걸렸다. 한국은 후반 35분 권창훈과 이재성 대신 이명주와 염기훈을 투입했다.

손흥민은 계속해서 득점을 노렸다. 후반 37분 중원에서 공을 잡아 강력한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키퍼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이후 신태용 감독은 김민우 대신 김진수를, 기성용 대신 주세종을 출전시키며 막바지 선수 점검에 나섰다. 한국은 손흥민이 중심이 되어 마지막까지 공격했으나 더 이상의 득점은 없었다. 결국 경기는 1-1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정성래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조덕제 소속사 "여배우, 성추행...
조덕제 소속사 대표가 조석제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기사이미지
[단독] SBS '짝 시즌2' 부활? "...
SBS '짝 시즌2' 제작이 가시화됐다.21일 복수 방송 관계자에 ...
기사이미지
정은지, 폭발물 협박 심경 "누...
걸그룹 에이핑크 정은지가 폭발물 설치 소동에 대한 심경을 밝...
기사이미지
강민호, 삼성과 4년 총액 80억 ...
강민호가 삼성 라이온즈 유니폼을 입는다.삼성은 21일(수) 보도...
기사이미지
나나 "세계 1위 미녀 타이틀? ...
"세상에 아름다우신 분들이 많지 않나요."최근 서울 팔판동 한 ...
기사이미지
이연희 "연하남 정용화, 키스신...
'더패키지' 이연희가 정용화와의 키스신에 대해 언급했다.21일...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