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장훈 “나 같은 사람이 밸런타인데이 초콜릿 많이 받는다”

입력2017.12.07 16:38 최종수정2017.12.07 16:38
기사이미지
신상터는 녀석들 서장훈 / 사진=코미디TV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문수연 기자] ‘신상 터는 녀석들’ 서장훈이 연애 부심을 과시했다.

오는 8일 방송되는 코미디TV ‘신상 터는 녀석들’에서는 ‘야매(전문적이진 않지만 자신만의 방법으로 실생활에 적용하는 것을 의미) 신상’을 주제로 남자팀 허경환, 정진운 대 여자팀 나르샤, 경리의 뜨거운 한판 승부를 펼친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여자팀은 취미 요리 신상품으로 롤 메이커와 퐁듀 메이커를 선보였고, 다가올 크리스마스와 밸런타인데이에 유용하게 사용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던 중 나르샤는 잠시 헷갈려 “밸런타인데이가 여자가 주는 거냐? 남자가 주는 거냐?”며 질문을 던졌고, 이에 서장훈은 1초의 망설임도 없이 “여자가 주는 거다”라며 자신 있게 답했다.

하지만 허경환과 정진운은 정확한 대답을 내놓지 못한 채 얼버무리는 모습을 보이자 서장훈은 “(허경환, 정진운은) 기본적으로 안 받아봐서 잘 모른다. 은근 나 같은 사람들이 초콜릿을 많이 받는다”며 자기 과시를 시작했다. 이어 서장훈은 “남성분들에게 팁을 하나 드리겠다. 화이트데이에 사탕 장식에 선물은 좋은 걸 줘라. 이게 포인트다”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고.

그 뒤로도 서장훈은 한참 동안을 연애 꿀팁에 대해 쏟아내었으나 결국 제작팀에 의해 편집되었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서장훈은 긴 이야기를 전하며 “내가 이런 말을 할 입장은 아니다”며 자아 성찰로 마무리를 해 웃음을 안겼다.




문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2017스투가요결산] 엑소·방탄...
2017년 가요계는 엑소 방탄소년단 워너원, 이 세 그룹이 이끌...
기사이미지
배현진이 괴롭혀 퇴사한 아나 ...
배현진 MBC 앵커에게 괴롭힘을 당했다는 후배가 김소영 전 MBC...
기사이미지
비 재출연 제안 거절한 정형돈 ...
'뭉쳐야 뜬다' 비가 남다른 승부욕을 보였다. 12일 방송된 ...
기사이미지
‘얼짱스타’ 이민아, 일본 고...
한국 여자축구의 ‘얼짱스타’ 이민아가 일본 여자축구 고베 ...
기사이미지
‘PD수첩’, “MBC 세월호 보도...
PD수첩’이 MBC의 세월호 보도에 대해 말했다. 12일 방송...
기사이미지
배현진 아나운서, 편집부 발령 ...
배현진 아나운서가 ‘뉴스데스크 편집부’에 정상 출근 중인 ...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