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파리니 트리플크라운’ 대한항공, 한국전력에 역전승

입력2017.12.07 21:23 최종수정2017.12.07 21:23
기사이미지
사진=KOVO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대한항공이 한국전력에 역전승을 거뒀다.

대한항공은 7일 오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의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3-25 25-19 25-21 25-21)로 역전승했다.

7승7패(승점 22)를 기록한 대한항공은 3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반면 2연패에 빠진 한국전력은 5승9패(승점 18)로 5위에 머물렀다.

가스파리니는 이날 36점을 기록하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13개의 범실이 아쉬웠지만, 후위공격 11개, 블로킹 6개, 서브에이스 4개로 트리플크라운까지 달성했다. 정지석도 17점을 보탰다.

한국전력은 펠리페가 25점으로 분전했지만, '토종 에이스' 전광인이 9점에 그치며 역전패의 쓴맛을 봤다.

기선을 제압한 팀은 한국전력이었다. 1세트 초반 측면에서는 펠리페, 중앙에서는 안우재가 맹활약하며 10-5까지 달아났다. 대한항공도 반격에 나섰다. 가스파리니가 맹활약하며 세트 중반 17-17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승부처에서 아쉬운 범실로 스스로 무너지고 말았다. 1세트는 한국전력이 25-23으로 가져갔다.

아쉽게 1세트를 내준 대한항공은 2세트부터 반격에 나섰다. 공격에서는 가스파리니와 정지석이 맹활약했고, 한선수도 블로킹으로 득점에 가세했다. 반면 한국전력은 펠리페를 제외한 국내 선수들이 좀처럼 점수를 내지 못하면서 고전을 자초했다. 2세트는 대한항공이 25-19로 따냈다.

승부의 분수령이 된 3세트. 승부처인 만큼 세트 중반까지 치열한 접전이 펼쳐졌다. 대한항공에서는 가스파리니가 맹활약했고, 한국전력도 상대의 범실로 차곡차곡 점수를 쌓으며 물러서지 않았다.

3세트에서 웃은 팀은 대한항공이었다. 대한항공은 세트 후반 최석기와 가스파리니의 서브 득점으로 3세트를 25-21로 마무리 지었다.

승기를 잡은 대한항공은 4세트에서도 전후위를 가리지 않은 가스파리니의 활약을 앞세워 25-21로 세트를 마무리하며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ST이슈] 이윤택 사건일지, 성...
연극 연출가 이윤택이 성추행과 성폭행 폭로로 빚어진 논란에 ...
기사이미지
'게이트' 임창정 "최순실 소재?...
배우 임창정이 영화 '게이트'가 최순실 국정농단 소재를 연상...
기사이미지
유재석♥나경은, 둘째 임신 "초...
개그맨 유재석이 두 아이의 아빠가 된다. 19일 유재석 소속사...
기사이미지
'아, 0.01초!' 차민규, 500m 아...
0.01초가 승부를 갈랐다. 차민규가 올림픽 신기록을 세웠음에...
기사이미지
정상수, 女 위협에 폭력적인 행...
'쇼미더머니' 출신 래퍼 정상수로가 여성들에게 위협을 가하고...
기사이미지
'나는 자연이다' 윤택 "아내와 ...
개그맨 윤택이 아내와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MBN ‘나는 자...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