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옥·소속사 대표, 사실혼 관계…둘 사이 아들도 있다"

입력2017.12.20 18:24 최종수정2018.01.18 11:27
기사이미지
문희옥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박혜미 기자] 가수 문희옥과 그의 소속사 대표 A씨를 사기 혐의 및 성추행으로 고소한 소속 가수 B씨 아버지가 "문희옥과 A씨는 사실혼 관계"라고 밝혔다.

뉴스1에 따르면 피해자 B씨의 아버지는 20일 오전 11시 서울 영등포 경찰서에서 경찰 조사를 마친 후 "A씨와 문희옥이 사실혼 관계다. 둘 사이에 낳은 아들도 있다"며 "함께 사기와 협박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두 사람이 사실혼 관계이기 때문에 함께 사기와 협박을 했을 수 밖에 없는데 따로 조사를 받고 있는 것은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피해자 B씨의 전속 계약과 대우에 있어서 다른 소속 연예인과 차별적인 대우를 받았고 출연료와 관련한 사기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전속계약도 없었다. 다른 가수들은 회사가 매니저 지원도 해주고 수익도 나누는데 우리는 모든 비용을 우리가 부담했고 매니저 월급도 우리가 냈다. 신인이라 잘 몰랐다"며 "한 프로그램 출연 조건으로 1회당 300만원, 총 5회에 1500만원을 입금한 적도 있다. 나중에 알고보니 이 프로그램의 출연료는 20만원대였다. 문희옥과 A가 함께 열 배의 폭리를 취한 것"이라고 말했다.

B씨 아버지는 "정말 억울하다. A씨가 우리 아이에게 성추행을 한 부분에 돈까지 취했다. 증거가 없다고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는데 너무 억울하다. 계약 자체도 공정한 계약이 아니다"며 "사기죄가 성립될 것이라고 믿고, 모든 것은 재판 과정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호소했다.

이날 B씨는 경찰에 A와 문희옥이 대화를 나눈 녹취록을 입수해 경찰에 증거로 제출했고 피해자의 보호자로서 약 2시간 가량 조사를 받았다.

앞서 소속사 대표 A씨는 B씨에게 성추행 및 활동비용 명목으로 1억6000여만원을 갈취한 혐으로 고소당했다. 문희옥은 이런 내용을 A씨에게 상담받았으나 이를 묵살, 협박한 혐의로 같이 고소 당했다. 이에 문희옥은 공식 입장을 통해 "협박, 사기와 같은 범죄 행위를 저지르지 않았다"며 반박했다.




박혜미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허경영 직격인터뷰 "최사랑과 ...
민주공화당 전 총재 허경영(68)이 26살 연하 가수 최사랑과의 ...
기사이미지
''거만한 류승룡?' 3년만 루머...
류승룡을 둘러싼 소문 중 하나는 '뜨고 나니 변했다'는 것이다...
기사이미지
"거칠고 불안했던 인생, 남편 ...
이지혜가 결혼 소감을 밝혔다. 방송인 이지혜는 24일 오전 생...
기사이미지
'4강 쾌거' 정현, 샌드그렌에 3...
정현(세계랭킹 58위)이 새로운 역사를 만들었다. 정현은 24일(...
기사이미지
['저글러스' 종영] 성공적 '안...
'저글러스:비서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오피스 활극'다...
기사이미지
['막영애16' 종영] '대표 노처...
‘막영애16’이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23일 방송된 tvN ...

오늘의 핫 클릭ad

SK매직슈퍼정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