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스페셜] MBC, 5주간 미니시리즈 결방…위기→기회로 바꿀까

입력2018.01.02 17:30 최종수정2018.01.02 17:30
기사이미지
'투깝스' '로봇이 아니야' 포스터 / 사진=MBC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박혜미 기자] 총파업 종료 후 달라진 모습을 예고한 MBC. 하지만 MBC가 갈 길은 여전히 멀어 보인다.

2018년 새해가 밝았다. 각 방송사들의 드라마 전쟁에 대비할 라인업을 하나 둘 공개하고 있고 캐스팅부터 편성까지 하나하나 신경을 기울이며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 그러나 MBC는 여전히 불안정하다. 지난해 11월 14일, 72일 만에 총파업을 종료했지만 긴 공백기로 인한 타격이 꽤나 큰 모양이다.

MBC는 현재 방송 중인 월화드라마 '투깝스',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의 후속작을 준비하지 못 했다. '위대한 유혹자'와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가 후속으로 언급되기도 했지만 '위대한 유혹자' 경우, 주연 배우로 우도환과 레드벨벳 조이만 캐스팅 된 상태.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는 어떠한 윤곽도 드러나지 않았기에 현재 방송 중인 드라마가 끝날 때까지 남은 2~3주 가량의 시간 동안 두 작품 모두 완벽한 준비가 불가능한 상황이다.

이에 MBC는 5주 결방이라는 결정을 내렸다. MBC 측은 "편성에 맞추기 위해 서둘러 드라마를 선보일 수도 있겠지만, 차근차근 준비해 제대로 된 좋은 작품을 선보이고자 차기작 편성을 미룰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준비 중인 드라마들은 5주간의 휴방기 이후 3월 중 선보일 예정이며 현재 방송되고 있는 '투깝스'와 '로봇이 아니야'가 종영된 이후에는 평창올림픽 중계 방송 등으로 편성이 잡힐 예정이라는 입장이다.

총파업 종료 후 MBC는 새로운 MBC를 만들겠다는 당찬 포부와 함께 빠른 내부 정상화를 위해 애썼다. 그 결과 예능국은 금새 정상화를 되찾았지만 이에 반해 드라마국은 여전히 휘청거리고 있다. 완성도 높은 작품을 선보이기 위해 내린 결정이라지만 MBC가 5주간의 결방기 끝에 집 나간 시청자들을 다시 끌어모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현재 방송 중인 '투깝스' '로봇이 아니야' 모두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으로 아쉬움을 자아내고 있는 가운데, 과연 MBC 드라마국이 '위기는 곧 기회'라는 말처럼 재도약에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박혜미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착하게살자' 첫방] 범죄교화 ...
‘착하게 살자’ 코믹 요소에 범죄 교화까지 이렇게 완벽한 예...
기사이미지
정대세, 명서현에 이벤트…추자...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 정대세의 결혼기념일 이벤...
기사이미지
나르샤, 과거 사진 깜짝 공개 "...
‘백년손님’에서 나르샤의 초등학교·중학교 졸업사진이 대방...
기사이미지
'기사회생' 정현, 타이브레이크...
'한국 테니스 간판' 정현(세계랭킹 58위)이 접전 끝에 호주오...
기사이미지
성훈 "연기 그만둘까 생각, 이...
"어떠한 지적도 받아들일 준비됐습니다." 기대감보다 아쉬움...
기사이미지
"완벽하지 못해 간절"…조한선,...
데뷔 17년차의 내공일까. 말 한 마디 한 마디에 진중함이 묻어...

오늘의 핫 클릭ad

SK매직슈퍼정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