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찬 KBO 총재 "후임 사무 총장, 시간 갖고 결정할 것…공모제도 고려"

입력2018.01.03 10:34 최종수정2018.01.03 11:21


[캠코양재타워=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정운찬 제 22대 KBO 신임 총재가 취임식을 가졌다. 하지만 당분간 사무총장 자리는 공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운찬 신임 총재는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캠코양재타워에서 취임식을 가졌다. 이날 정운찬 신임 총재는 후임 사무총장에 대한 계획을 밝혔다.

정운찬 총재는 "아직 사무총장을 결정하지 않았다"면서 "갑작스레 총재에 취임하게 돼 적임자를 찾는데 시간이 촉박했다. 아직 부족한 점이 많기 때문에 실무를 많이 도와줄 사무총장의 역할이 중차대하다"고 말했다.

보통 KBO리그 사무총장 자리는 새롭게 부임하는 총재가 지명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정운찬 총재는 중요한 자리인 만큼 빠르게 결정하기보다는 시간을 가지고 신중하게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표했다.

정운찬 총재는 "좀 더 시간을 갖고 좋은 분을 모시도록 하겠다"며 "공모제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언급했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사진=방규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황교익 "백종원 저격 NO, 논쟁 ...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이 백종원과의 설전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기사이미지
마이크로닷 부모, 22억 변제 책...
래퍼 마이크로닷 부모가 22억의 빚을 갚겠다고 선언했던 것과 ...
기사이미지
'2018 어워즈' 올해의 인터뷰이...
늘 그랬듯 2018년 역시 연예계는 분주하게 굴러갔다. 눈부신 ...
기사이미지
MLB.com "강정호, 기량 되찾는...
강정호(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미국 현지로 부터 여전한 기대...
기사이미지
박성광 "한혜진 초6 때 168cm? ...
‘인생술집’ 임하룡 김준호 박성광이 한혜진에 대해 말했다. ...
기사이미지
도전이 행복인 도경수, 이번 도...
"제게 도전은 행복이에요. 지금 제 나이 때 경험하기 어려운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