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경민 17점' DB, 모비스 누르고 2연승 질주…1위 유지

입력2018.01.03 21:00 최종수정2018.01.03 21:00
기사이미지
두경민 / 사진=아시아경제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원주DB가 2연승을 달렸다.

DB는 3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81-78로 승리했다. 이로써 DB는 21승9패로 1위 자리를 공고히 했다. 모비스는 19승12패로 4위를 유지하는데 만족해야 했다.

이날 DB 두경민은 17점을 올리며 맹활약을 펼쳤다. 로드 벤슨과 디온테 버튼 역시 18점씩을 득점해 팀 승리를 이끌었다.

양 팀은 1쿼터 쫓고 쫓기며 접전을 펼쳤다. 포문을 연 쪽은 모비스였다. 모비스는 마커스 블레이클리가 2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기선을 제압했다. 양동근은 외곽에서 지원 사격을 펼쳤다. DB도 물러서지 않았다. DB는 두경민 벤슨 그리고 김태홍이 차례로 득점을 뽑아내며 흐름을 빼앗기지 않으려 노력했다. 모비스는 쿼터 막판까지 레이션 테리의 자유투로 3점차 리드를 이어갔지만, DB는 한정원의 2연속 3점포로 기어코 동점을 만들었다.

막판 3점으로 흐름을 탄 DB는 2쿼터부터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DB는 쿼터 초반부터 버튼의 득점과 두경민, 김현호가 연이어 3점을 터뜨리며 역전에 성공했다. 기세가 오른 DB는 벤슨의 호쾌한 덩크로 기세를 올린데 이어 버튼과 차례로 득점하며 51-36으로 앞선 채 3쿼터를 맞았다.

하지만 3쿼터 모비스의 반격이 시작됐다. 모비스는 블레이클리가 맹활약을 펼치는 가운데 함지훈이 힘을 보탰고, 테리가 외곽에서 3점으로 블레이클리의 어깨를 가볍게했다. 갑작스레 변한 경기 흐름에 당황한 DB는 김현호의 3점과 벤슨의 득점력을 바탕으로 분위기를 빼앗아오려 했지만 여의치 않았다. 쿼터 내내 DB를 몰아붙인 모비스는 1점 앞선 채 마지막 쿼터를 맞았다.

그러나 마지막에 웃은 쪽은 DB였다. 양 팀은 4쿼터 마지막까지 치열하게 맞붙었으나 DB는 버튼이 경기 종료를 36초 남겨둔 시점에서 얻어낸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시키며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경기는 DB의 승리로 종료됐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착하게살자' 첫방] 범죄교화 ...
‘착하게 살자’ 코믹 요소에 범죄 교화까지 이렇게 완벽한 예...
기사이미지
정대세, 명서현에 이벤트…추자...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 정대세의 결혼기념일 이벤...
기사이미지
나르샤, 과거 사진 깜짝 공개 "...
‘백년손님’에서 나르샤의 초등학교·중학교 졸업사진이 대방...
기사이미지
'기사회생' 정현, 타이브레이크...
'한국 테니스 간판' 정현(세계랭킹 58위)이 접전 끝에 호주오...
기사이미지
성훈 "연기 그만둘까 생각, 이...
"어떠한 지적도 받아들일 준비됐습니다." 기대감보다 아쉬움...
기사이미지
"완벽하지 못해 간절"…조한선,...
데뷔 17년차의 내공일까. 말 한 마디 한 마디에 진중함이 묻어...

오늘의 핫 클릭ad

SK매직슈퍼정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