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리뷰] 정봉주에게 안철수란…"우스워, 내 상대로 보지 않는다"

입력2018.01.04 07:00 최종수정2018.01.04 07:00
기사이미지
'뉴스룸'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뉴스룸'에 출연한 정봉주 전 의원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3일 밤 방송된 JTBC '뉴스룸'에는 최근 특별사면을 받은 정봉주가 출연해 손석희 앵커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정봉주는 2007년 대선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이 BBK 주가조작 사건과 연루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가 징역 1년을 받고 만기 출소했던 바 있다.

이날 손 앵커는 그에게 이명박 전 대통령과 관련한 질문 외에도 많은 것들을 물었다. 특히 최근 정 전의원이 안 대표와 관련한 발언을 다시 물어 눈길을 끌었다. 손 앵커는 "안 대표가 정 전 의원 복권 직후에 정치인을 사면 복권한 것에 대해서 해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왜냐하면 공약사항에 정치인 사면 복권 안 한다고 얘기가 나왔었기 때문"이라며 "안 대표로서는 당연히 그렇게 얘기할 수도 있는 것. 이에 정 전 의원은 '안철수 대표는 한 트럭이 와도 나한테 안 된다'고 말했다. 이건 굉장히 예민하게 반응하신 걸로 해석을 해도 되겠냐"고 물었다.

이에 정 전 의원은 "아니요. 제가 좀 우습게 본 겁니다"라고 여유로운 표정을 지으며 답했다.

손 앵커는 "예민하게 반응해서 기분 나쁘다, 이런 뜻으로 얘기했을 가능성도 좀 있는 것 같아 질문을 드렸다"고 말했다.

그러자 정 전 의원은 "안철수라고 하는 정치인에 대해 기분 나빠할 것도 없고, 예민하게 반응할 것도 없고, 상대로 보지 않는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궁금할만한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내가 왜 사면됐겠냐"며 "감옥을 갈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그 정당성을 안 대표가 먼저 얘기해봐야 한다. '당신은 감옥 가는 게 정당하다, 맞다'는 것을 설명한 다음 '그런데 이런 사람을 왜 복권을 시켰습니까'라고 이렇게 얘기하는 게 맞는 것. 이유를 설명할 수 없다고 한다면 저런 말을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호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고현정 '조들호2', 벌써 따라붙...
아직 고현정에게는 '리턴'이라는 꼬리표가 따라다닌다. 14일 ...
기사이미지
D급 감성 'YG전자', 셀프디스하...
YG가 PD들을 영입하며 콘텐츠 제작에도 손을 뻗치더니 'YG전자...
기사이미지
설리, 공황장애 고백 "대인기피...
배우 설리가 공황장애를 고백했다. 15일 설리는 자신의 SNS에...
기사이미지
'연습생 신화' 장학영, 승부조...
연습생으로 선수 생활을 시작해 국가대표에 이름을 올렸던 '연...
기사이미지
양미라, 17일 결혼 앞두고 웨딩...
배우 양미라의 웨딩화보가 공개됐다. 지난 9월 강남구 논현동...
기사이미지
주윤발 재산환원 "2000억 ...
홍콩 배우 주윤발이 전 재산을 기부한다고 밝혔다. 최근 주윤...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