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리뷰] 정봉주에게 안철수란…"우스워, 내 상대로 보지 않는다"

입력2018.01.04 07:00 최종수정2018.01.04 07:00
기사이미지
'뉴스룸'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뉴스룸'에 출연한 정봉주 전 의원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3일 밤 방송된 JTBC '뉴스룸'에는 최근 특별사면을 받은 정봉주가 출연해 손석희 앵커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정봉주는 2007년 대선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이 BBK 주가조작 사건과 연루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가 징역 1년을 받고 만기 출소했던 바 있다.

이날 손 앵커는 그에게 이명박 전 대통령과 관련한 질문 외에도 많은 것들을 물었다. 특히 최근 정 전의원이 안 대표와 관련한 발언을 다시 물어 눈길을 끌었다. 손 앵커는 "안 대표가 정 전 의원 복권 직후에 정치인을 사면 복권한 것에 대해서 해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왜냐하면 공약사항에 정치인 사면 복권 안 한다고 얘기가 나왔었기 때문"이라며 "안 대표로서는 당연히 그렇게 얘기할 수도 있는 것. 이에 정 전 의원은 '안철수 대표는 한 트럭이 와도 나한테 안 된다'고 말했다. 이건 굉장히 예민하게 반응하신 걸로 해석을 해도 되겠냐"고 물었다.

이에 정 전 의원은 "아니요. 제가 좀 우습게 본 겁니다"라고 여유로운 표정을 지으며 답했다.

손 앵커는 "예민하게 반응해서 기분 나쁘다, 이런 뜻으로 얘기했을 가능성도 좀 있는 것 같아 질문을 드렸다"고 말했다.

그러자 정 전 의원은 "안철수라고 하는 정치인에 대해 기분 나빠할 것도 없고, 예민하게 반응할 것도 없고, 상대로 보지 않는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궁금할만한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내가 왜 사면됐겠냐"며 "감옥을 갈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그 정당성을 안 대표가 먼저 얘기해봐야 한다. '당신은 감옥 가는 게 정당하다, 맞다'는 것을 설명한 다음 '그런데 이런 사람을 왜 복권을 시켰습니까'라고 이렇게 얘기하는 게 맞는 것. 이유를 설명할 수 없다고 한다면 저런 말을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호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댓글서비스는 현재 점검 중입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암페타민 밀수' 박봄 논란 재...
2NE1 출신 박봄의 암페타민 밀반입 입건유예 논란이 재점화되...
기사이미지
김흥국 측 "아내 폭행한 적 없...
가수 김흥국이 아내를 폭행하지 않았다고 공식입장을 냈다. ...
기사이미지
정인선 "싱글맘 연기하다 울컥...
배우 정인선이 싱글맘 및 아기와 함께 연기하며 느꼈던 어려움...
기사이미지
'살라 2골 2도움' 리버풀, 로마...
리버풀이 AS로마에 대승을 거두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
기사이미지
"남규리 - 5kg …잘못되지 않을...
'데자뷰' 이규리가 남규리의 열연에 대해 언급했다. 25일 서...
기사이미지
박봄은 35살일까 39살일까, 밀...
박봄의 나이는 35세일까 39세일까. 박봄의 프로필상 나이는 1...

오늘의 핫 클릭ad

네이버 채널 설정하고 프로야구 무료티켓 받즈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