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V 입단설' 전세진 등 매탄고 출신 4명, 수원삼성 입단

입력2018.01.09 15:45 최종수정2018.01.09 15:45
기사이미지
좌부터 김민호, 송진규, 최정훈, 전세진 / 사진= 수원삼성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 수원삼성블루윙즈축구단이 U-18 유스팀(매탄고등학교) 출신의 신인 선수 4명을 우선지명으로 영입했다. PSV 아인트호번 입단설이 돌았던 전세진도 수원의 유니폼을 입는다.

이번에 합류한 신인 선수 4인방은 매탄고 졸업 후 프로에 직행한 99년생 전세진(FW), 최정훈(MF), 대학 무대를 경험하고 합류한 97년생 김민호(연세대/DF), 송진규(중앙대/MF)다.

전세진은 매탄고 시절부터 초고교급 공격수로 불리며 차세대 한국 축구 공격진을 이끌 최대어로 평가 받은 유망주다. 최전방과 미드필드까지 공격의 모든 포지션 소화가 가능한 멀티공격 자원으로 부드러운 볼 터치와 뛰어난 골결정력으로 참가하는 대회마다 득점상과 최우수상을 휩쓸어 일찌감치 주목을 받아왔다.

미드필더인 최정훈은 전세진 선수와 함께 매탄고의 2016 춘계연맹전, 왕중왕전, 2017 주니어리그, 왕중왕전 우승을 이끈 주역이다. 최정훈은 빠른 스피드와 활동량을 자랑하는 우측 윙어로 지난해에는 3백의 우측 윙백으로 출전하며 활발한 공격 가담으로 많은 공격포인트를 올리는 등 맹활약을 펼쳤다.

수비수인 김민호는 매탄고 1학년때부터 주전 중앙수비로 활약하며 전국체전 우승에 기여한바 있다. 매탄고 졸업 후 연세대학교 거쳐 입단하였으며 대학무대에서는 '콧수염 괴물 수비수'라는 별명으로 유명한 대형 신인이다. 188cm / 82kg의 압도적인 신체조건을 바탕으로 상대를 피지컬로 압도하는 안정적인 수비력이 특징이며 특히 지난해 펼쳐졌던 FIFA U-20 월드컵 최종 대표팀에도 포함되며 자신의 가치를 인정받았다.

역시 매탄고 졸업 후 중앙대학교를 거쳐 입단한 송진규는 매탄고 주장(2015년) 출신의 중앙 미드필더다. 미드필드에서 상대의 허를 찌르는 패스는 물론 정교한 슈팅과 득점력이 강점인 선수로 지난해에는 제13회 1,2학년 대학축구대회에서 최우수 선수상을 수상하는 등 가파른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는 선수다.

전세진, 최정훈, 김민호, 송진규 4명은 팀에 정상적으로 합류하여 현재 제주에서 진행 중인 전지훈련 캠프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정성래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준호 "이혼, 일방적 잘못 아...
개그맨 김준호가 이혼과 관련 악의적 댓글과 추측을 자제해달...
기사이미지
"12살에 끔찍했던 성추행 ...
나탈리 포트만(36)이 13살 어린 나이에 겪은 끔찍했던 성추행 ...
기사이미지
샤이니 키, 故종현 유작 가사로...
샤이니 멤버 키가 故 종현의 유작 '우린 봄이 오기 전에' 가사...
기사이미지
정현, 조코비치 잡고 호주오픈 ...
정현이 한국 테니스의 역사를 새로 썼다. 세계적인 스타 노박 ...
기사이미지
김현중 前여친 사기 혐의 '징역...
검찰이 김현중의 전 여자친구로 알려진 A씨에게 사기미수 및 ...
기사이미지
"여기서 쉬어가세요"…'달팽이 ...
시간이 멈춘듯 느리게 흘러가는 '달팽이 호텔'에서의 특별한 ...

오늘의 핫 클릭ad

SK매직슈퍼정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