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생활' 종영] YG판 '나 혼자 산다'? 이도 저도 아닌 그들만의 이야기

입력2018.01.12 07:30 최종수정2018.01.12 07:30
기사이미지
'이중생활'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문수연 기자] ‘이중생활’이 많은 아쉬움을 남기고 막을 내렸다.

11일 방송된 tvN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이하 ‘이중생활’)’에서는 태양, 씨엘, 오혁의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태양의 빅뱅 콘서트 현장이 공개됐다. 빅뱅 멤버들은 입대를 앞두고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고, 이를 지켜보던 산다라박은 눈물을 흘렸다.

오혁은 신년파티 현장을 공개했다. 정형돈, 유세윤, 데프콘이 참석했고 함께 치킨을 먹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씨엘은 미국에서 초심으로 돌아가 셀프 PR을 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또 바다를 보며 의지를 다지기도 했다.

이후 태양, 씨엘, 오혁의 마지막 여행기가 공개됐다. 세 사람은 도자기 기념품을 만들며 우정과 추억을 쌓았다. 또 못다 한 이야기를 나누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중생활’은 뮤지션으로서의 모습과 무대 밖에서의 일상을 공개하는 음악관찰 예능프로그램으로, 그동안 예능 프로그램에서 보기 힘들었던 태양, 씨엘, 오혁의 출연으로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인기리에 방영 중인 MBC ‘나 혼자 산다’와의 차별점에 대한 의문이 있었고, 제작발표회에서 전성호 PD는 “‘나 혼자 산다’가 일상에 집중했다면 ‘이중생활’은 음악 하는 사람들의 프로페셔널함과 접근 자세, 인간적 면모도 담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전성호 PD의 포부와는 달리, 베일을 벗은 ‘이중생활’은 시청자에게 실망을 안겼다. 출연진의 진짜 일상을 엿본다기보다는 연출된 모습에 가까웠고, 뮤지션으로서의 모습도 점점 보기 힘들어졌다.

화제성 또한 떨어졌다. ‘나 혼자 산다’에 단 2회만 출연했음에도 뜨거운 화제를 몰고 왔던 태양이지만 ‘이중생활’에서는 본인의 매력을 온전히 보여주지 못했다. 씨엘과 오혁 또한 매력이 드러나지 않기는 마찬가지였다.

여기에 설상가상으로 MC 쿠시가 마약 구매 및 흡연 혐의로 불구소 입건되면서 잡음이 일었다. 결국 쿠시는 프로그램에서 하차했고, 산다라박이 합류했지만 MC가 프로그램의 재미에 큰 역할을 하지는 못 했다.

결국 ‘이중생활’은 솔직함도, 차별점도 딱히 없는 방송으로 아쉬움만 남긴 채 8부작을 끝으로 종영하게 됐다.




문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2018 어워즈' 올해의 예능, '...
늘 그랬듯 2018년 역시 연예계는 분주하게 굴러갔다. 눈부신 ...
기사이미지
'나혼자산다' 측 "포상휴가 계...
‘나 혼자 산다’ 팀의 포상 휴가가 최종적으로 불발됐다. 1...
기사이미지
박연수, 子 송지욱 악플볼까 노...
'둥지탈출3' 박연수가 악플로 인한 트라우마를 고백했다. 11...
기사이미지
양의지 NC 간다…4년 총액 125...
NC 다이노스가 포수 양의지(31)와 11일 계약했다. 계약기간은 ...
기사이미지
박서원 대표, ♥조수애 향한 애...
두산매거진 박서원 대표가 조수애 전 JTBC 아나운서에 대한 사...
기사이미지
현아·이던, 진한 스킨십 커플...
가수 현아와 이던이 진한 스킨십 수위의 커플샷을 대방출했다....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