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토크 배틀쇼 '토크몬', 숨은 예능 원석 발굴의 장 될까[종합]

입력2018.01.11 15:31 최종수정2018.01.11 15:31
기사이미지
'토크몬' / 사진=올리브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박혜미 기자] 2018년 올리브의 첫 포문을 열 신개념 토크쇼, '토크몬'이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11일 오후 서울시 서대문구 대현동에 있는 한 카페에서 올리브 '토크몬' 제작진 기자간담회가 진행된 가운데 박상혁 CP, 현돈 PD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토크몬'은 지난해 '섬총사' '서울메이트'를 연이어 성공시킨 올리브가 선보이는 신개념 토크쇼. 2인이 한 팀을 이뤄 토크 배틀을 하는 '페어플레이' 토크쇼로 토크 고수로 알려진 '토크 마스터'와 토크 원석인 '토크 몬스터'가 짝이 되어 '킹스몬'이 되기 위한 고군분투가 웃음을 자아낼 예정.

'토크몬' MC는 최근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강호동과 '섬총사'에서 호흡을 맞춘 정용화가 맡았다. 하는 것마다 대박을 터트리고 있는 강호동과 한류스타 정용화의 환상적인 브로맨스가 '섬총사'에 이어 '토크몬'도 성공 대열에 올려 놓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박상혁 CP는 "CJ로 옮긴지 1년 됐는데 1년 사이 '섬총사' '서울메이트'에 이어 '토크몬'으로 인사드리게 됐다. 겨울철 어떤 프로그램을 하는 게 좋을까 고민하다가 따뜻한 프로그램을 하면 어떨까 싶었다. 요즘 이런 프로그램이 없어서 걱정도 많이 하고 기대도 많이 하고 있다"라며 첫 방송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실제 예능들이 관찰 리얼로 가며 유명한 배우 한 두명이나 연예인 한 두명에 의지해서 가는 프로그램이 많아져서 연예계에 숨어있는 많은 재밌는 분들, 우리가 잘 모르는 낯선 분들이 많다는 걸 '섬총사' 때 느꼈다. 뮤지컬 연극 쪽에도 재밌으신 분이 참 많다, 예능을 한번도 안 했지만 궁금한 분들이 많다고 생각해 그런 분들을 섭외하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박상혁 CP는 '토크몬' MC로 강호동 정용화를 선택하게 된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토크쇼 형태가 오밀조밀하게 모여서 얘기하는 형태이기 때문에 본인들의 재능을 다 보여줄 수 있는 무대가 없어서 이런 걸 전면에 걸고 해보면 어떨까 싶어 시작하게 됐다. '섬총사'를 하면서 강호동 씨 정용화 씨와 호흡을 맞췄는데 스튜디오에서 하면 또 새로운 그림이 나올 거 같았다. 어떤 케미가 나올지 궁금했다"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토크몬'은 잔인한 토크 배틀이 아닌 착한 프로그램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을 거 같다. 제이블랙 정연주 같은 분들이 해당 분야에서는 최고이신 분들이지만 우린 그분들이 어떤 분들인지 알 기회가 별로 없었지 않나. 이런 분들이 MC와 한 팀이 되는 토크 배틀을 해보자는 생각으로 시작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기사이미지
'토크몬' 박상혁CP 현돈PD / 사진=올리브 제공
원본보기

과거 '강심장'을 맡은 바 있던 박상혁 CP는 항상 스튜디오 프로그램에 대한 갈증이 있었다고. 그는 "저도 사실 '섬총사' '서울메이트'를 하며 낯선 사람과 처음 만나는, 유사 가족 버라이어티 같은 프로그램들을 오래 해오다가 이전에 '강심장'을 4년간 해서 스튜디오 프로그램에 대한 갈증도 있었다. '강심장' 때를 보면 항상 다음 날 화제가 되는 부분들이 생기지 않나. '토크몬'도 그런 부분이 많이 부각됐으면 좋겠다. 화려한 스타들이 많은 '강심장'과 다르게 이 프로그램은 그런 분들보다 '저 분이 예능에 나와?'하는 의외의 분들을 많이 섭외하려고 한다"라고 섭외 기준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강심장' 종영 이후 많은 게 변했는데 다시 토크쇼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걱정도 물론 있다. 그러나 반대로 말하면 지금 이런 식의 프로가 아무것도 없다는 거다. 토크쇼에 나오면 사실 MC들의 이야기가 훨씬 많은 프로그램이었는데 '강심장'이나 저희 프로는 어떠한 설정이 없다. 그렇기 때문에 오히려 게스트 분들이 더 잘보일 거라 생각한다. '강심장'과 비슷할 수도 있다. 사람이 많이 나오기도 하고. 하지만 '라디오스타' 해피투게더' 이런 프로그램들과 비교했을 때 그렇게 많은 것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박상혁 CP는 5년만에 토크쇼 MC를 맡게 된 강호동에 "잘 됐으면 좋겠다"라는 응원의 말을 전했다. 그는 "강호동 씨가 예전 토크쇼를 할 때는 공격적인 진행을 했었는데 지금도 그렇게 하지만 옛날과 달라졌다. 지금은 그렇게 한다고 아무도 안 무서워하더라. 편하고 만만한 MC, 다른 게스트 분들도 강호동 씨가 실수를 하면 공격을 하기도 하고 그런 편한 MC가 된 거 같다"라며 "강호동 씨가 토크쇼 MC로 아주 훌륭한 분이시다. 남 이야기에 관심과 호기심이 아주 많다. 토크쇼에 아주 적당한 MC라고 생각하는데 그런 장점이 이 프로그램을 통해 보였으면 한다"라며 바람을 드러냈다.

강호동에 대한 박상혁 CP의 믿음은 굳건했다. "강호동 씨가 지금 하는 예능 중 스튜디오 예능이 거의 없다. 다 리얼 야외를 하고 계신데 '토크몬'에서도 너무 잘 해주고 계신다. 이 형이 그동안 이런 예능을 왜 안했을까 싶다"라고 말할 정도로. 박상혁 CP는 "그분만이 할 수 있는 스타일이 있지 않나. 여러 사람을 이끌어갈 수 있고 이런 것들이 사실 방송에는 많이 안 나온다. 그런 장점이 있는 MC이기 때문에 이 프로그램이 그런 점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했다"라며 "지금까지의 프로그램들과는 다른 형태의 MC 조합과 케미가 보일 거다"라고 자신했다.

마지막으로 현돈 PD는 "프로그램을 통해 잘 알려지지 않은 분들이 인기를 얻고 세상 밖으로 나오셨으면 좋겠다. 1회 때 정연주 씨 제이블랙 이런 분들이 검색어에 오르거나 많은 분들이 알아봐주거나 다른 방송에 출연하거나 이런 발전을 저희 프로그램을 통해 했으면 좋겠다"라고, 박상혁 CP는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 '안녕하세요'와 동시간대 방송이라 굉장히 치열하다. 하지만 그 속에서 저희만의 색깔을 보여드리고 싶다. 빠른 시일 내에 당장 하겠다는 말은 못 드리겠지만 저희만의 강점이 분명히 있다고 생각한다. 다양한 분들의 다양한 재능을 볼 수 잇는 포맷이라 잘 살아남았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토크몬'은 오는 15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매주 월요일 올리브, tvN 동시방송.




박혜미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나탈리 포트만 "12살에 끔...
나탈리 포트만(36)이 13살 어린 나이에 겪은 끔찍했던 성추행 ...
기사이미지
김현중 前여친 사기 혐의 '징역...
검찰이 김현중의 전 여자친구로 알려진 A씨에게 사기미수 및 ...
기사이미지
김수미 "남편 개코, 평소에도 ...
'겟잇뷰티 2018' 김수미가 남편 개코에 대해 언급했다. 23일 ...
기사이미지
정현, 조코비치 잡고 호주오픈 ...
정현이 한국 테니스의 역사를 새로 썼다. 세계적인 스타 노박 ...
기사이미지
故 전태수, 오늘(23일) 발인…...
배우 고(故) 전태수의 발인이 오늘 진행된다. 23일 서울의 한...
기사이미지
소유 "비키니 화보, 너무 말라...
가수 소유가 비키니 화보에 얽힌 사연을 공개했다. 23일 방송...

오늘의 핫 클릭ad

SK매직슈퍼정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