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채연, 2월 개봉 판타지 멜로 영화 '라라'로 스크린 진출

입력2018.01.12 08:57 최종수정2018.01.12 09:01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다방면에서 재능을 뽐내고 있는 다이아 멤버 정채연이 2월 개봉하는 '라라'를 통해 스크린에 도전장을 내민다.

'프로듀스 101'을 통해 이름을 알린 후 가수와 연기자로 활발히 활동, 이제 어엿이 대한민국 연예계의 중심가로 들어선 정채연. 이런 그녀가 오는 2월 개봉 예정인 영화 '라라'의 여주인공 윤희 역으로 스크린에 도전장을 내민다. 영화 '라라'는 작곡가 지필(산이)이 헤어진 여자 친구 윤희(정채연)의 사망 소식을 듣고, 그녀의 흔적을 찾아 나서는 여정을 다룬 판타지 멜로물. 영화의 대부분을 베트남에서 촬영했고, 정채연과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춘 이가 다름아닌 감성 래퍼 산이라는 점 또한 주목할 만한 작품이다. 얼마 전 KBS2 새 주말 드라마 '같이 살래요'에 출연을 확정한 정채연은 이번 영화 '라라'의 개봉으로, 분주하지만 의미 있는 2018년 초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평소 노래만큼이나 연기에도 의욕을 드러내 온 그녀의 첫 스크린 도전에 귀추가 주목된다.

2월 개봉 소식을 전한 영화 '라라'가 독보적 단아미를 풍기는 정채연의 캐릭터 포스터를 함께 공개했다. 일단 베트남 전통 의상 아오자이를 입고 선 정채연은 자체발광 그 자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녀는 순백의 웨딩드레스를 입은 새 신부마냥 단아한 미를 한껏 드러내고 있다. 하지만 그녀의 눈빛은 왠지 모르게 슬퍼 보여, 보는 이로 하여금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내게 만든다. 정갈하게 적은 듯한 국문 타이틀은 하단의 ‘Live Again, Love Again’란 영제가 부연 설명을 하고 있다. 실제 ‘라라’는 해당 영제에서 대문자를 따온 약어라고. 끝으로 카피를 대신하는 ‘사랑이어서, 사랑해서, 참 고마웠다고’란 윤희(정채연)의 극 중 대사 또한 그녀의 표정과 완벽한 조화를 이루며, 애잔함을 전한다.

다방면에서 재능을 뽐내며 대세로 자리매김 중인 다이아의 정채연이 영화 '라라'로 오는 2월 첫 스크린 나들이에 나선다.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정연 "아버지 식물인간·어머...
'아침마당' 김정연이 최근 부모님의 건강이 여의치 않다고 밝...
기사이미지
김완선, 생애 첫 소개팅남과 연...
'비행소녀'에서 김완선이 생애 첫 소개팅을 했다. 지난 21일 ...
기사이미지
이서원 성추행은 잊었다, 달콤...
‘어바웃 타임’ 이상윤 이성경이 달콤한 연애세포를 제대로 ...
기사이미지
'생존 우선' 이승우, "본선 생...
"본선에 대한 생각은 아직 없다." 대표팀에 깜짝 승선한 이승...
기사이미지
그저 그런 법정 드라마 아니다,...
‘미스 함무라비’가 그저 그런 법정 드라마 일거란 편견을 ...
기사이미지
박유천, 재벌3세 황하나와 결별...
'풍문쇼' 박유천 황하나가 결별한 이유는 무엇일까 21일 방송...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