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승 이끈 조영욱·이근호 "문제점 보완하겠다"

입력2018.01.12 09:39 최종수정2018.01.12 09:39
기사이미지
조영욱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문제점을 보완하겠다"

베트남을 상대로 기분 좋은 역전승을 거뒀지만, 조영욱과 이근호는 만족하지 않았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11일 중국 장쑤성 쿤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첫 경기에서 베트남에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한국은 경기 시작 17분 만에 베트남에게 선제골을 허용하며 불안한 출발을 했다. 하지만 전반 29분 조영욱의 동점골, 후반 28분 이근호의 역전골로 짜릿한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두 선수가 역전승의 주역이 된 셈이다.

하지만 두 선수는 베트남전 승리에 만족하지 않았다. 조영욱은 "우리가 생각한 플레이를 하지 못했다. 베트남이 공격을 많이 하지 않았지만 한 번 역습에 골을 허용하니까 급해졌다"고 경기를 돌아봤다. 이어 "상황이 어렵게 진행돼 살짝 쫓기는 감이 없지 않았는지, 형들이 좋은 기회를 만들어줬다. 살릴 수 있어서 다행이었다"면서 "형들이 마무리까지 잘 해줘서 힘든 경기를 이길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조영욱은 또 "다음 경기를 위해 비디오를 통해 우리의 문제점을 찾겠다. 시리아도 잘 분석하고 선수끼리 말을 많이 하면서 맞춰나가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근호는 "생각했던 것보다 경기를 못해서 자책감이 들었다"면서 "주눅이 들었었는데 후반전에 적응을 하면서 골을 넣고 승리할 수 있어 기분 좋다. 문제점을 보완해 다음 경기는 더 잘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한국은 오는 14일 시리아와 대회 두 번째 경기를 갖는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훈남정음' 종영] 흔한 내용 ...
뻔한 내용을 뻔한 연기로 뒤범벅하던 '훈남정음'이 SBS 드라마...
기사이미지
[영상] 비키니 콘테스트 댄스 ...
강원도 홍천군 오션월드에서 열린 '이슬톡톡과 함께하는 2018 ...
기사이미지
['이리와 안아줘' 종영] MBC 수...
'이리와 안아줘'가 아쉬움 속에 막을 내렸다. 19일 방송된 MB...
기사이미지
"민긍호 선생은 진정한 영웅"…...
카자흐스탄 피겨스케이팅 선수 데니스 텐이 불의의 사고로 세상...
기사이미지
탈북민 "통일되도 군대는 가야...
'인간극장' 이광일 씨가 통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0일 방...
기사이미지
"하하 결혼 생활 부럽기도, 노...
레게 강 같은 평화 스컬이 결혼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남성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