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승 이끈 조영욱·이근호 "문제점 보완하겠다"

입력2018.01.12 09:39 최종수정2018.01.12 09:39
기사이미지
조영욱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문제점을 보완하겠다"

베트남을 상대로 기분 좋은 역전승을 거뒀지만, 조영욱과 이근호는 만족하지 않았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11일 중국 장쑤성 쿤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첫 경기에서 베트남에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한국은 경기 시작 17분 만에 베트남에게 선제골을 허용하며 불안한 출발을 했다. 하지만 전반 29분 조영욱의 동점골, 후반 28분 이근호의 역전골로 짜릿한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두 선수가 역전승의 주역이 된 셈이다.

하지만 두 선수는 베트남전 승리에 만족하지 않았다. 조영욱은 "우리가 생각한 플레이를 하지 못했다. 베트남이 공격을 많이 하지 않았지만 한 번 역습에 골을 허용하니까 급해졌다"고 경기를 돌아봤다. 이어 "상황이 어렵게 진행돼 살짝 쫓기는 감이 없지 않았는지, 형들이 좋은 기회를 만들어줬다. 살릴 수 있어서 다행이었다"면서 "형들이 마무리까지 잘 해줘서 힘든 경기를 이길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조영욱은 또 "다음 경기를 위해 비디오를 통해 우리의 문제점을 찾겠다. 시리아도 잘 분석하고 선수끼리 말을 많이 하면서 맞춰나가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근호는 "생각했던 것보다 경기를 못해서 자책감이 들었다"면서 "주눅이 들었었는데 후반전에 적응을 하면서 골을 넣고 승리할 수 있어 기분 좋다. 문제점을 보완해 다음 경기는 더 잘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한국은 오는 14일 시리아와 대회 두 번째 경기를 갖는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손담비 "전성기 자살 생각…현...
"현재의 행복지수요? 한 70 정도 되는 것 같아요." 15일 서울...
기사이미지
고현정 '조들호2', 벌써 따라붙...
아직 고현정에게는 '리턴'이라는 꼬리표가 따라다닌다. 14일 ...
기사이미지
D급 감성 'YG전자', 셀프디스하...
YG가 PD들을 영입하며 콘텐츠 제작에도 손을 뻗치더니 'YG전자...
기사이미지
'연습생 신화' 장학영, 승부조...
연습생으로 선수 생활을 시작해 국가대표에 이름을 올렸던 '연...
기사이미지
양미라, 17일 결혼 앞두고 웨딩...
배우 양미라의 웨딩화보가 공개됐다. 지난 9월 강남구 논현동...
기사이미지
주윤발 재산환원 "2000억 ...
홍콩 배우 주윤발이 전 재산을 기부한다고 밝혔다. 최근 주윤...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