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레전드' 박용호, 스카우터 선임…김진규 오산고 코치 선임

입력2018.01.12 16:04 최종수정2018.01.12 16:04
기사이미지
사진=FC서울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프로축구 FC서울이 신임 스카우터에 박용호(37)와 김진규(33)를 각각 신임 스카우터, 코치로 선임했다.

박용호 신임 스카우터는 지난 2000년부터 총 10시즌 동안 서울에서 주축 선수로 활약했다. 박용호 스카우터는 서울에서만 총 166경기(K리그 통산 기준)에 출전해 8골 1도움을 기록했다. 지난 2010년에는 서울의 주장직을 맡으며 팀의 K리그 우승을 이끌기도 했다.

서울은 김현태(57) 스카우트 팀장을 중심으로 이원준(46) 스카우터, 정재윤(37) 스카우터 등 경험과 능력이 풍부한 스카우터진 구성을 통해 구단의 '테크니컬 디렉터'의 역할과 함께 선진적인 클럽시스템 구축에 앞장 서 왔다. 이번 신임 박용호 스카우터의 합류로 더 강력한 서울의 미래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서울 오산고(U-18) 신임 코치로 선임된 김진규 코치는 서울은 물론 K리그를 대표하던 수비수로 올 시즌 친정 팀이나 다름없는 서울과 함께 지도자로서의 첫 발걸음을 함께 하게 됐다.

김진규 코치는 지난 2003년 프로에 데뷔 2007년 서울로 이적해 총 8시즌 동안 220경기(K리그 통산)에 출전 13득점 7도움을 기록했다. 김진규 코치는 서울 주전 수비수로 맹활약 하며 2번의 리그 우승(2010, 2012)과 1번의 FA컵 우승(2015), 1번의 리그 컵 우승(2010)을 함께 했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착하게살자' 첫방] 범죄교화 ...
‘착하게 살자’ 코믹 요소에 범죄 교화까지 이렇게 완벽한 예...
기사이미지
"완벽하지 못해 간절"…조한선,...
데뷔 17년차의 내공일까. 말 한 마디 한 마디에 진중함이 묻어...
기사이미지
[텔리뷰] ‘백조클럽’ 손연재,...
'백조클럽' 손연재가 발레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 1...
기사이미지
코치에게 폭행 당한 심석희,…...
'한국 쇼트트랙의 간판 스타' 심석희(한국체대)가 선수촌을 이...
기사이미지
'윤식당2' 슬로베니아 손님, ...
'윤식당2' 이서진이 피부 미남으로 등극했다. 19일 방송된 tv...
기사이미지
성훈 "연기 그만둘까 생각, 이...
"어떠한 지적도 받아들일 준비됐습니다." 기대감보다 아쉬움...

오늘의 핫 클릭ad

SK매직슈퍼정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