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타자' 이승엽, KBO 홍보대사로 위촉

입력2018.01.12 18:02 최종수정2018.01.12 18:02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KBO가 12일 '영원한 국민 타자' 이승엽을 KBO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이승엽은 지난 2017시즌을 끝으로 그라운드를 떠날 때까지 KBO 리그에서 통산 최다홈런(467홈런), 득점(1355득점), 타점(1498타점), 루타(4077루타), 2루타(464 2루타) 신기록을 세우며 그 누구보다도 국내 프로야구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

이승엽은 지난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4강전 역전 결승홈런과 결승전 선제 투런홈런으로 대한민국에 금메달을 안겨주며 국위선양에 크게 기여한 바 있다.

무엇보다 이승엽은 자신이 남긴 빛나는 기록보다는 경기장 안팎에서 보여준 성실함과 깨끗한 인성 및 매너로 아직도 많은 국민들과 야구팬들로부터 사랑받고 있다.

KBO 정운찬 총재는 "KBO 리그에서 대기록을 세운 이승엽 선수가 홍보대사직을 수락해줘서 감사하다"면서 "최고의 반열에 올랐지만 항상 겸손한 자세로 끊임없이 노력해온 이승엽 선수가 은퇴 후에도 KBO와 리그 발전을 위해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승엽은 "은퇴 후에 진로에 대한 고민이 많았었는데 KBO에서 야구와 관련된 좋은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고 영광스럽다. 어떤 일을 맡게 되던지 야구와 KBO 리그에 도움이 되는 일이라면 열심히 해보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승엽 홍보대사는 향후 한국야구의 미래가 될 유소년 선수들을 위한 클리닉 등을 통해 야구 꿈나무 육성과 야구보급 활동에 전념할 계획이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착하게살자' 첫방] 범죄교화 ...
‘착하게 살자’ 코믹 요소에 범죄 교화까지 이렇게 완벽한 예...
기사이미지
"완벽하지 못해 간절"…조한선,...
데뷔 17년차의 내공일까. 말 한 마디 한 마디에 진중함이 묻어...
기사이미지
[텔리뷰] ‘백조클럽’ 손연재,...
'백조클럽' 손연재가 발레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 1...
기사이미지
코치에게 폭행 당한 심석희,…...
'한국 쇼트트랙의 간판 스타' 심석희(한국체대)가 선수촌을 이...
기사이미지
'윤식당2' 슬로베니아 손님, ...
'윤식당2' 이서진이 피부 미남으로 등극했다. 19일 방송된 tv...
기사이미지
성훈 "연기 그만둘까 생각, 이...
"어떠한 지적도 받아들일 준비됐습니다." 기대감보다 아쉬움...

오늘의 핫 클릭ad

SK매직슈퍼정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