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레아스 16점' 현대캐피탈, 대한항공 누르고 6연승 질주

입력2018.01.13 16:11 최종수정2018.01.13 16:11
기사이미지
사진=아시아경제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현대캐피탈이 6연승을 달렸다.

현대캐피탈은 13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의 경기서 세트스코어 3-1(30-28, 15-25, 25-19, 25-20)로 승리했다. 이로써 현대캐피탈은 16승7패(승점 51)로 1위 자리를 공고히 했다. 반면 대한항공은 13승11패(승점 35)를 기록했다.

이날 현대캐피탈 안드레아스는 16점을 뽑아내며 팀 득점의 상당 부분을 책임졌다. 문성민과 신영석 역시 14점, 13점을 기록하며 제 몫을 다했다.

양 팀은 1세트 듀스에 듀스로 이어지는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현대캐피탈은 신영석의 블로킹으로 세트 포인트를 잡았지만, 대한항공 가스파리니가 곧바로 만회점을 뽑아냈다. 현대캐피탈은 안드레아스의 득점으로 또 다시 세트 포인트 고지에 올랐으나, 가스파리니가 오픈 공격을 성공시켜 듀스 승부를 이어갔다. 마지막에 웃은 쪽은 현대캐피탈이었다. 현대캐피탈은 28-28 동점 상황서 차영석의 속공 그리고 상대 범실로 인해 1세트를 승리했다.

2세트는 대한항공이 힘을 냈다. 대한항공은 경기 초반 2-2 동점 상황에서 상대 범실과 정지석의 서브 득점, 곽승석의 퀵오픈으로 연속 득점을 뽑아내 리드를 잡았다. 기세가 오른 대한항공은 가스파리니와 정지석의 득점을 앞세워 현대캐피탈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대한항공은 황승빈의 서브로 세트 포인트를 잡았고, 정지석의 퀵오픈으로 세트를 매조지 했다.

하지만 현대캐피탈은 3세트를 따내며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양 팀은 세트 중반까지 1점 승부를 펼치며 쫓고 쫓기는 경기 양상을 보였다. 확실한 리드를 점한 쪽은 현대캐피탈이었다. 현대캐피탈은 안드레아스의 블로킹과 퀵오픈과 상대 범실로 인해 16-12로 앞서며 승기를 잡았다. 현대캐피탈은 박주형의 백어택을 마지막으로 세트를 가져왔다.

결국 현대캐피탈은 4세트에서 경기를 끝냈다. 현대캐피탈은 상대범실과 신영석의 스파이크 서브를 묶어 10-6으로 리드를 잡았다. 흐름을 탄 현대캐피탈은 문성민, 박주형이 연속 득점을 성공시키며 기세를 올렸다. 현대캐피탈은 세트 막판 대한항공의 거센 추격에 시달렸으나, 대한항공 정지석의 스파이크 서브가 네트에 걸리며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경기는 현대캐피탈의 3-1 승리로 종료됐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홍수아, 中서 추자현만큼 유명...
'끝까지 사랑' 신창석 PD가 홍수아를 주인공으로 캐스팅한 비...
기사이미지
구지성, 스폰서 제의 메시지 폭...
레이싱 모델 출신 배우 구지성이 스폰서 제의를 받았다고 폭로...
기사이미지
"영아 사망, 더 세게 누르려 다...
'보도본부 핫라인' 영아 사망 사건에 기자 역시 분노했다. 20...
기사이미지
"민긍호 선생은 진정한 영웅"…...
카자흐스탄 피겨스케이팅 선수 데니스 텐이 불의의 사고로 세상...
기사이미지
이엘리야가 틀을 깨고 도약하는...
성공을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여자, 전 남자친구의 연애를 훼...
기사이미지
김정현 무표정 일관 "힘든 일 ...
‘시간’ 김정현이 무표정에 대해 말했다. 20일 서울 마포구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