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내인생' 신데렐라는 없었다, 신혜선♥박시후 결별 [종합]

입력2018.01.13 21:15 최종수정2018.01.13 21:15
기사이미지
'황금빛 내인생' 신혜선 박시후 /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황금빛 내인생' 신데렐라는 없었다.

13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인생'(극본 소현경·연출 김형석)에서는 최도경(박시후)이 자신을 끊임없이 밀어내는 서지안(신혜선)과 이별을 선언했다.

이날 노명희(나영희)는 서지안을 찾아와 아들 최도경을 돌려 놓으라며 막말을 쏟아냈다. 하지만 서지안은 최도경과 자신은 아무 사이가 아니라 강조하며 해성그룹 며느리가 되고 싶지 않다고 못 박았다.

이어 이 사실을 알게 된 최도경은 노명희를 찾아가 서지안과 만난 일을 따져 물었다. 이에 노명희는 서지안이 자신에게 했던 말들을 전달하며 최도경을 다시 해성그룹 자리로 돌아오게 하려 고군분투 했다.

하지만 최도경은 끝까지 돌아가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냈고 서지안을 찾아가 자신을 잡으라고 했다. 그럼에도 서지안은 끝까지 최도경을 밀어내며 재벌가에 입성하지 않겠다는 뜻을 고수했다.

이후 최도경은 "겁이 나냐"고 물었고, 서지안은 "그래요. 많이 겁나요. 그래서 어떻게 해줄거냐"고 되물었다.

최도경은 "하나만 물을테니 그것만 대답해 달라"며 "정말 그 말이 네 진심이니. 내가 해성그룹 아들이면 안 되는 거 진심이면 나 여기서 그만 할거야. 대답해 달라"고 했다.

최도경은 이어 "진심이에요"라는 서지안 말에 "그럼 그만하자. 그게 네 진심이면 그건 내가 어쩔수 없는 거야. 죽었다 깨어나도 내가 해성그룹이 아닐 수 없는 거니깐. 근데 너 잘 알아둬라. 나 정말 아니면 아닌거야. 네 말처럼 서지안 때문에 최도경을 버릴 수는 없는 거니깐"이라며 "마지막으로 기회 한 번 줄께. 나 잡아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서지안은 끝내 최도경의 손을 잡지 않았고, 최도경은 "그만하자"고 말한 뒤 차갑게 돌아섰다.




오효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댓글서비스는 현재 점검 중입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남북정상회담 성공 기원"…정...
연예계 스타들이 남북정상회담 성공 개최를 응원했다. 공효진...
기사이미지
박봄, 마약 심경 고백 처음이 ...
그룹 2NE1 출신 가수 박봄이 심경을 밝혔다. 'PD수첩' 암페타...
기사이미지
조은지 "매니저 남편에 3번 대...
'인생술집' 조은지가 매니저였던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털어...
기사이미지
지단의 전술적 유연성, 결과는 ...
레알 마드리드 지네딘 지단 감독이 갖춘 전술적 유연성이 마르...
기사이미지
김선아 "감우성 시한부 충격, ...
'키스 먼저 할까요' 김선아가 극중 감우성 시한부 설정에 충격...
기사이미지
홍수현 "'공주의 남자' 촬영 ...
홍수현이 '해피투게더'에서 드라마 '공주의 남자'를 촬영할 당...

오늘의 핫 클릭ad

네이버 채널 설정하고 프로야구 무료티켓 받즈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