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내인생' 신데렐라는 없었다, 신혜선♥박시후 결별 [종합]

입력2018.01.13 21:15 최종수정2018.01.13 21:15
기사이미지
'황금빛 내인생' 신혜선 박시후 /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황금빛 내인생' 신데렐라는 없었다.

13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인생'(극본 소현경·연출 김형석)에서는 최도경(박시후)이 자신을 끊임없이 밀어내는 서지안(신혜선)과 이별을 선언했다.

이날 노명희(나영희)는 서지안을 찾아와 아들 최도경을 돌려 놓으라며 막말을 쏟아냈다. 하지만 서지안은 최도경과 자신은 아무 사이가 아니라 강조하며 해성그룹 며느리가 되고 싶지 않다고 못 박았다.

이어 이 사실을 알게 된 최도경은 노명희를 찾아가 서지안과 만난 일을 따져 물었다. 이에 노명희는 서지안이 자신에게 했던 말들을 전달하며 최도경을 다시 해성그룹 자리로 돌아오게 하려 고군분투 했다.

하지만 최도경은 끝까지 돌아가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냈고 서지안을 찾아가 자신을 잡으라고 했다. 그럼에도 서지안은 끝까지 최도경을 밀어내며 재벌가에 입성하지 않겠다는 뜻을 고수했다.

이후 최도경은 "겁이 나냐"고 물었고, 서지안은 "그래요. 많이 겁나요. 그래서 어떻게 해줄거냐"고 되물었다.

최도경은 "하나만 물을테니 그것만 대답해 달라"며 "정말 그 말이 네 진심이니. 내가 해성그룹 아들이면 안 되는 거 진심이면 나 여기서 그만 할거야. 대답해 달라"고 했다.

최도경은 이어 "진심이에요"라는 서지안 말에 "그럼 그만하자. 그게 네 진심이면 그건 내가 어쩔수 없는 거야. 죽었다 깨어나도 내가 해성그룹이 아닐 수 없는 거니깐. 근데 너 잘 알아둬라. 나 정말 아니면 아닌거야. 네 말처럼 서지안 때문에 최도경을 버릴 수는 없는 거니깐"이라며 "마지막으로 기회 한 번 줄께. 나 잡아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서지안은 끝내 최도경의 손을 잡지 않았고, 최도경은 "그만하자"고 말한 뒤 차갑게 돌아섰다.




오효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박중훈 "부부싸움 당연히 해…...
'미운우리새끼' 박중훈이 쇼핑에 대해 언급했다. 15일 방송된...
기사이미지
美 경찰, 방탄소년단 살해 위협...
그룹 방탄소년단의 한 멤버가 살해 위협을 받았다. 지난 14일...
기사이미지
송혜교, '♥ 송중기'와 여행 중...
배우 송혜교가 행복한 근황을 전했다. 15일 송혜교는 자신의 ...
기사이미지
월드컵결승…프랑스-크로아티아...
2018 러시아 월드컵도 이제 결승전만 남았다. 프랑스와 크로아...
기사이미지
설민석 "이승기, 정조대왕 떠올...
'집사부일체' 설민석이 이승기를 보고 역사적 인물을 떠올렸다...
기사이미지
린 "출연하게 돼 영광…내 편...
'히든싱어5' 린이 출연 소감을 밝혔다. 15일 방송된 JTBC '히...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