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내인생' 신데렐라는 없었다, 신혜선♥박시후 결별 [종합]

입력2018.01.13 21:15 최종수정2018.01.13 21:15
기사이미지
'황금빛 내인생' 신혜선 박시후 /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황금빛 내인생' 신데렐라는 없었다.

13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인생'(극본 소현경·연출 김형석)에서는 최도경(박시후)이 자신을 끊임없이 밀어내는 서지안(신혜선)과 이별을 선언했다.

이날 노명희(나영희)는 서지안을 찾아와 아들 최도경을 돌려 놓으라며 막말을 쏟아냈다. 하지만 서지안은 최도경과 자신은 아무 사이가 아니라 강조하며 해성그룹 며느리가 되고 싶지 않다고 못 박았다.

이어 이 사실을 알게 된 최도경은 노명희를 찾아가 서지안과 만난 일을 따져 물었다. 이에 노명희는 서지안이 자신에게 했던 말들을 전달하며 최도경을 다시 해성그룹 자리로 돌아오게 하려 고군분투 했다.

하지만 최도경은 끝까지 돌아가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냈고 서지안을 찾아가 자신을 잡으라고 했다. 그럼에도 서지안은 끝까지 최도경을 밀어내며 재벌가에 입성하지 않겠다는 뜻을 고수했다.

이후 최도경은 "겁이 나냐"고 물었고, 서지안은 "그래요. 많이 겁나요. 그래서 어떻게 해줄거냐"고 되물었다.

최도경은 "하나만 물을테니 그것만 대답해 달라"며 "정말 그 말이 네 진심이니. 내가 해성그룹 아들이면 안 되는 거 진심이면 나 여기서 그만 할거야. 대답해 달라"고 했다.

최도경은 이어 "진심이에요"라는 서지안 말에 "그럼 그만하자. 그게 네 진심이면 그건 내가 어쩔수 없는 거야. 죽었다 깨어나도 내가 해성그룹이 아닐 수 없는 거니깐. 근데 너 잘 알아둬라. 나 정말 아니면 아닌거야. 네 말처럼 서지안 때문에 최도경을 버릴 수는 없는 거니깐"이라며 "마지막으로 기회 한 번 줄께. 나 잡아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서지안은 끝내 최도경의 손을 잡지 않았고, 최도경은 "그만하자"고 말한 뒤 차갑게 돌아섰다.




오효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공지영 "김부선과 통화 녹취본 ...
소설가 공지영이 배우 김부선과의 통화 내용이 담긴 녹취 파일...
기사이미지
"다시 '입덕'하게 될 걸?"…오...
그룹 오마이걸이 아름다운 '가을동화'를 완성했다. 오마이걸(...
기사이미지
유재명, 오늘(21일) 띠동갑 여...
배우 유재명이 5년 열애 끝에 결혼식을 올린다. 유재명은 21...
기사이미지
LA다저스 2년 연속 WS 진출, 류...
LA다저스가 밀워키 브루어스를 누르고 2년 연속 월드시리즈에 ...
기사이미지
홍현희 결혼, ♥제이쓴과 오늘(...
코미디언 홍현희와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이 백년가약을 맺...
기사이미지
피자 뷔페 간 박성광 매니저 여...
'전지적 참견 시점' 박성광 매니저 임송 씨 여동생이 피자 먹...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