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허경민 "2017년은 아픈 시즌…한 단계 발전하는 선수 되겠다"

입력2018.02.07 14:33 최종수정2018.02.07 14:33
기사이미지
허경민 /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두산 베어스 허경민(28)에게 호주 시드니는 '와신상담', '권토중래'의 땅이다.

허경민은 지난해 아쉬움 가득한 한 해를 보냈다. 2016년 144경기를 모두 뛰며 타율 0.286 81타점 96득점으로 통합우승에 기여했지만 2017시즌에는 130경기 타율 0.257 40타점 50득점에 그쳤다. 스스로도 "야구하면서 가장 아픈 시즌"이라고 말했다.

그래서 누구보다 치열하게 새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해 말 마무리캠프까지 합류하며 타격폼을 가다듬었고, 안 좋은 허리 치료에도 상당한 공을 들였다. 이 곳 시드니에는 동료들보다 일주일 빠른 1월22일 들어와 연일 굵은 땀방울을 흘리고 있다.

다음은 "주변의 조언을 모두 받아들일 준비가 돼 있다"며 심기일전하고 있는 허경민과의 일문일답이다.

- 비시즌 어떻게 준비했나. 한국시리즈를 뛰고 마무리캠프까지 다녀왔는데.
▲ 일단 안 아픈 게 가장 중요하다는 걸 느낀 지난해였다. 마무리 캠프를 다녀 뒤 몸 관리를 더 철저하게 가져갔다. 치료와 재활을 병행한 탓인지, 지금은 다행히 괜찮다.(허경민은 12월과 1월 꾸준히 야구장에 나와 동료들과 웨이트트레이닝, 배팅 훈련을 했다)

- 캠프 초반이다. 어느 부분에 주안점을 두고 훈련하고 있나.
▲ 마무리 캠프에서 타격 코치님과 잘 안 됐던 부분을 고치려 노력했다. 기술적으로 많은 얘기를 했다. 나름의 성과가 있었는데, 그 연장 선상에서 지금 다양한 것들을 시험해 보고 있다. 캠프 초반인만큼 구체적인 평가는 힘들지만 생각대로 되고 있는 것 같다. 호주로 오기 전 계획한 부분들이 잘 진행되고 있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 고토 타격 코치, 조성환 수비 코치 등 새로운 코치들과의 궁합은 어떤가.
▲ 내 기를 살려주려고 하시는지 일부러 칭찬을 해 주신다. 너무 감사드린다. 나는 아직 부족한 선수다. 이 곳 호주에서 코치님들께 새로운 야구를 배우고 있다. 정말 많은 도움이 되고 내 것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사실 그 동안은 내 생각과 방식대로 야구를 했다. 코치님들의 말씀을 들었지만 내가 하고 싶은 대로 야구를 한 게 사실이다. 그러나 지금은 다르다. 나는 이제 어린 선수가 아니기 때문에 귀를 열고 마음을 열어야 함을 느꼈다. 코치님들의 지적이 와 닿는다.

- 벌써 프로 10년차다. 느낌이 어떤가
▲ 10년이란 시간은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다. 그 시간을 한 팀에서 보냈다는 게 개인적으로 기쁘다. 10년을 하니 15년이 욕심 난다. 15년을 채우면 또 다른 욕심이 생길 것이다. 팬들에게 좋은 선수로 기억되고 싶은 마음이 크다. 사실 입단할 때만 해도 20살 친구들이 정말 많았다. 우리 팀은 물론 다른 구단에 친구들이 수두룩했다. 그런데 어느 순간 몇 명 안 남았더라. 아주 묘한 기분이 든다.

- 지난해 아쉬움이 컸을 것 같다. 2년 전과는 정반대 상황이었는데.
▲ 재작년에는 야구하면서 가장 보람을 느낀 시즌이었다. 반대로 작년은 야구하면서 가장 아픈 시즌이었다. 그렇게 한 해를 보내니 경기에 나가는 게 얼마나 행복한지 알겠더라. 또 건강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 도 절실히 느꼈다. 그래도 20대에 실패한 건 다행이다. 빨리 실패해야 성숙해진다고 하지 않나. 작년 경험을 토대로 한 단계 발전하는 선수가 되겠다.

- 올 시즌 어떤 한 해를 보내고 싶나
▲ 내 목표를 수치로 정할 수 있는 위치는 아닌 것 같다. 새 시즌이 3월24일 시작하는데 모든 것이 끝나는 12월까지 좋은 일만 있었으면 좋겠다. 그러기 위해 지금 열심히 하고 있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물괴' 김명민X혜리, 韓 최초 ...
한국 최초 크리처 액션 사극 '물괴'가 오는 9월 관객들을 찾아...
기사이미지
흔한 청춘 로맨스? 직업·외모...
‘로맨스 패키지’는 시즌제가 될 수 있을까. 15일 방송된 SB...
기사이미지
황보라 "연인 차현우, 날 좋아...
배우 황보라가 '인생술집'에서 배우 하정우의 동생 차현우를 ...
기사이미지
'돌아온 괴물' 류현진, 승리 빼...
승리 빼고는 모든 것이 만족스러운 복귀전이었다. 류현진(LA ...
기사이미지
엠마 스톤 "10대 때 비혼주...
할리우드 배우 엠마스톤이 인터뷰를 통해 30세가 되면서 달라...
기사이미지
김보민 아나운서 "전기요금 폭...
'그녀들의 여유만만' 김보민 아나운서가 여름철 전기요금 폭탄...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