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허경민 "2017년은 아픈 시즌…한 단계 발전하는 선수 되겠다"

입력2018.02.07 14:33 최종수정2018.02.07 14:33
기사이미지
허경민 /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두산 베어스 허경민(28)에게 호주 시드니는 '와신상담', '권토중래'의 땅이다.

허경민은 지난해 아쉬움 가득한 한 해를 보냈다. 2016년 144경기를 모두 뛰며 타율 0.286 81타점 96득점으로 통합우승에 기여했지만 2017시즌에는 130경기 타율 0.257 40타점 50득점에 그쳤다. 스스로도 "야구하면서 가장 아픈 시즌"이라고 말했다.

그래서 누구보다 치열하게 새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해 말 마무리캠프까지 합류하며 타격폼을 가다듬었고, 안 좋은 허리 치료에도 상당한 공을 들였다. 이 곳 시드니에는 동료들보다 일주일 빠른 1월22일 들어와 연일 굵은 땀방울을 흘리고 있다.

다음은 "주변의 조언을 모두 받아들일 준비가 돼 있다"며 심기일전하고 있는 허경민과의 일문일답이다.

- 비시즌 어떻게 준비했나. 한국시리즈를 뛰고 마무리캠프까지 다녀왔는데.
▲ 일단 안 아픈 게 가장 중요하다는 걸 느낀 지난해였다. 마무리 캠프를 다녀 뒤 몸 관리를 더 철저하게 가져갔다. 치료와 재활을 병행한 탓인지, 지금은 다행히 괜찮다.(허경민은 12월과 1월 꾸준히 야구장에 나와 동료들과 웨이트트레이닝, 배팅 훈련을 했다)

- 캠프 초반이다. 어느 부분에 주안점을 두고 훈련하고 있나.
▲ 마무리 캠프에서 타격 코치님과 잘 안 됐던 부분을 고치려 노력했다. 기술적으로 많은 얘기를 했다. 나름의 성과가 있었는데, 그 연장 선상에서 지금 다양한 것들을 시험해 보고 있다. 캠프 초반인만큼 구체적인 평가는 힘들지만 생각대로 되고 있는 것 같다. 호주로 오기 전 계획한 부분들이 잘 진행되고 있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 고토 타격 코치, 조성환 수비 코치 등 새로운 코치들과의 궁합은 어떤가.
▲ 내 기를 살려주려고 하시는지 일부러 칭찬을 해 주신다. 너무 감사드린다. 나는 아직 부족한 선수다. 이 곳 호주에서 코치님들께 새로운 야구를 배우고 있다. 정말 많은 도움이 되고 내 것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사실 그 동안은 내 생각과 방식대로 야구를 했다. 코치님들의 말씀을 들었지만 내가 하고 싶은 대로 야구를 한 게 사실이다. 그러나 지금은 다르다. 나는 이제 어린 선수가 아니기 때문에 귀를 열고 마음을 열어야 함을 느꼈다. 코치님들의 지적이 와 닿는다.

- 벌써 프로 10년차다. 느낌이 어떤가
▲ 10년이란 시간은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다. 그 시간을 한 팀에서 보냈다는 게 개인적으로 기쁘다. 10년을 하니 15년이 욕심 난다. 15년을 채우면 또 다른 욕심이 생길 것이다. 팬들에게 좋은 선수로 기억되고 싶은 마음이 크다. 사실 입단할 때만 해도 20살 친구들이 정말 많았다. 우리 팀은 물론 다른 구단에 친구들이 수두룩했다. 그런데 어느 순간 몇 명 안 남았더라. 아주 묘한 기분이 든다.

- 지난해 아쉬움이 컸을 것 같다. 2년 전과는 정반대 상황이었는데.
▲ 재작년에는 야구하면서 가장 보람을 느낀 시즌이었다. 반대로 작년은 야구하면서 가장 아픈 시즌이었다. 그렇게 한 해를 보내니 경기에 나가는 게 얼마나 행복한지 알겠더라. 또 건강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 도 절실히 느꼈다. 그래도 20대에 실패한 건 다행이다. 빨리 실패해야 성숙해진다고 하지 않나. 작년 경험을 토대로 한 단계 발전하는 선수가 되겠다.

- 올 시즌 어떤 한 해를 보내고 싶나
▲ 내 목표를 수치로 정할 수 있는 위치는 아닌 것 같다. 새 시즌이 3월24일 시작하는데 모든 것이 끝나는 12월까지 좋은 일만 있었으면 좋겠다. 그러기 위해 지금 열심히 하고 있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종국, 윤은혜·송지효 사귄 ...
'미운 우리 새끼' 김건모의 어머니가 김종국의 과거 연인들을 ...
기사이미지
김어준 "미투? 진보 분열 위한 ...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가 최근 사회 전반에 번지고 있는 성추행...
기사이미지
씨엘, 평창 올림픽 폐막식서 '...
그룹 2NE1(투애니원) CL(씨엘)이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폐막...
기사이미지
'은메달' 한국 여자 컬링, 결승...
한국 여자 컬링이 값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은정(스킵, ...
기사이미지
곽도원 성희롱 의혹에 "'미투 ...
곽도원 측이 성희롱 배우라는 설에 강경한 태도로 선을 그었다...
기사이미지
"조재현 캐릭터, 최대한 빠른 ...
'크로스' 측이 성추문에 휩싸인 배우 조재현의 하차와 관련한 ...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