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wiz, 스프링캠프 첫 평가전서 니혼햄에 1-4패

입력2018.02.11 13:13 최종수정2018.02.11 13:13
기사이미지
사진=kt wiz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kt wiz가 스프링캠프 첫 평가전을 소화했다.

kt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스코츠필드에 위치한 살트 리버 필드(Salt River Field)에서 일본 니혼햄 파이터스와 스프링캠프 첫 평가전을 실시했다.

지난 해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된 이번 평가전에는 자체 청백전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던 주권이 선발투수로 나섰다. 이어 김용주, 배우열 등이 차례로 던지며, 투구 감각을 점검했다.

타선은 외국인 타자 멜 로하스 주니어와 고참급 선수들은 제외하고, 심우준을 선두 타자로 하준호, 정현, 남태혁, 오태곤 등 젊은 선수들을 위주로 경기에 나섰다.

주권 선수는 패스트볼을 비롯해 커브, 슬라이더 등 다양한 변화구를 시험하며 2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고, 이어 등판한 김용주는 2이닝 1피안타 1홈런, 1실점을 기록했다.

타자 중에는 정현이 3타수 1안타, 1타점, 1볼넷, 1도루를 기록하는 등 좋은 컨디션을 보였다.

9회말까지 진행된 이 날 경기는 kt가 니혼햄에 1-4로 패했다.

김진욱 감독은 "올해는 정규 시즌이 일찍 시작하기 때문에, 평가전도 여느 때 보다 일찍 진행하며 경기 감각을 끌어 올리는 중"이라며 "오늘 경기에 뛴 모든 선수들이 좋은 컨디션으로, 시즌 준비를 잘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던 경기였다. 타자들 역시 컨디션이 좋아 보이긴 했지만, 젊은 선수들 위주로 경기에 나가다 보니, 경험이 부족해 상대팀 변화구 대처에 다소 미흡했던 부분은 보완해야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kt wiz는 이번 니혼햄과의 평가전을 구단 공식 어플리케이션 채널인 위잽(wizzap)과 아프리카 TV를 통해 자체 생중계 했다.

총 4대의 방송용 캠코더와 스위처 등을 활용해, 다각도로 구성한 화면을 HD급 고화질 영상으로 전달했고, 아프리카 TV 소속 ‘인기 VJ’ 윤동현 캐스터가 생동감 넘치는 중계를 하며, 시청자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한국 시간 주말 새벽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시청자 수 4034명에서 약 25% 증가한 5074명을 기록하며 이날 평가전에 대해 팬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숨바꼭질' 종영] 이유리X송창...
'숨바꼭질'의 개연성은 이유리 송창의였다. 17일 MBC 주말드...
기사이미지
신봉선 눈물 "장동민 때문에 매...
'할 말 있어, 오늘'에서 장동민이 신봉선에게 사과를 전했다. ...
기사이미지
이승윤 매니저 "'나는 자연인이...
'나는 자연인이다'에 출연 중인 이승윤이 촬영 전 매니저와 일...
기사이미지
'황의조 골' 한국, 호주에 종료...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호주를 상대로 아쉬운 무승부를 ...
기사이미지
김영희 셀럽파이브서 빠진 이유...
걸그룹 셀럽파이브가 개그우먼 김영희가 빠진 4인 체제로 그룹...
기사이미지
'그것이 알고싶다' 故 강슬기, ...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무참히 살해당한 강슬기 씨 사건이 대...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