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덕주 "지난해보다 나은 2018년 만들겠다"

입력2018.02.12 15:30 최종수정2018.02.12 15:30
기사이미지
함덕주 /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2017년을 커리어하이 시즌으로 장식한 함덕주(23)가 더 나은 2018년을 꿈꾸고 있다.

함덕주는 지난해 35경기(선발 24경기)에 등판해 9승8패, 2홀드 평균자책점 3.67을 기록했다. 137.1이닝 동안 139개의 삼진을 잡았고, 2013년 프로 입단 후 가장 좋은 성적을 남겼다. 큰 경기 경험도 쌓았다. NC와의 플레이오프, KIA와의 한국시리즈에서 필승조로 중용됐다. 시즌 뒤에는 태극마크를 달아 도쿄돔 마운드에 섰다.

하지만 함덕주는 만족하지 않았다. 함덕주는 "올해는 더 많이 던지고 뛰면서 준비하고 있다"고 2018시즌을 준비하는 각오를 전했다.

함덕주는 또 "내 자리를 지키기 위해 더 열심히 하려 한다. 만약 선발을 하게 된다면 두 자릿수 승수를 따내고 싶다. 지난해 1승이 모자라서 개인적으로 아쉬웠다"면서 불펜으로 뛰더라도 중요한 역할을 맡고 싶다. 개인적으로 욕심이 없는 건 아니지만 시켜주시는 자리에서 내 몫을 다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다음은 함덕주와의 일문일답.

-비시즌 어떻게 몸을 만들었나
▲이현승 선배님과 변진수 형, 다른 팀 몇몇 형들과 필리핀에 가서 준비를 했다. 따뜻한 곳에서 웨이트트레이닝, 체력적인 훈련을 했다. 캠프에 와서도 일단 체력과 기본적인 부분에 주안점을 두고 몸 상태를 끌어 올리고 있다.

-작년에 풀타임을 소화했고, 포스트시즌까지 뛰었다. 시즌 뒤에는 선동열호에 승선해 공을 던졌다. 힘들었나.
▲스스로는 힘들다고 느끼지 않았는데, 몸이 지쳤던 것 같다. 생각과는 다르게 공 끝이 무뎌지는 현상이 벌어졌다. 그래서 올해는 더 많이 던지고 뛰면서 준비하고 있다.

-줄곧 선발을 맡았지만 전반기 막판 불펜으로 던졌고 포스트시즌에서도 필승조 노릇을 했다.
▲선발과 불펜은 각기 다른 매력이 있다. 선발은 한 게임에 대한 책임감이 확실히 든다. 긴 이닝을 소화해야 하기 때문에 완급조절을 해야 하고, 힘으로만 붙어서는 안 된다. 반면 불펜은 무조건 위기 상황을 막아야 한다. 공 한 개 한 개를 100%의 힘으로 던져야 한다. 지난해 불펜을 소화하며 내 공에 대한 자신감을 가졌다. 그리고 그 자신감을 바탕으로 후반기 선발로 버틸 수 있었다.

-큰 경기 얘기도 해보자. 포스트시즌을 소화했고 태극마크를 달았다.
▲앞선 포스트시즌 때는 안 좋았다. 위축됐다. 그러나 지난해 포스트시즌에서는 자신있게 던졌다. 내 공을 믿었다. 트라우마가 없어진 것 같다. 도쿄에서는 솔직히 많이 아쉬웠다. 더 잘 할 수 있었는데. 그래도 잘 하는 선수들을 보고, 왜 잘 던지는지, 어떻게 준비하는지 등을 배웠다. 자극도 되고, 동기부여도 됐다고 할까. 다음에는 더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

-다시 캠프 얘기로 돌아가 줄곧 유희관과 방을 쓰다가 이제 유재유랑 쓴다
▲아쉽다. 작년까지 늘 같이 썼는데. 그래도 희관이 형이 잘 챙겨주신다. 쉬는 날 밥도 먹으러 가고. 이번 캠프에선 편하게 쓰라고 팀에서 배려해주신 것 같다. (유)재유랑 잘 지내고 있다.

-캠프에서 주안점으로 삼고 있는 점과 올 시즌 목표는.
▲아직 보직이 정해진 게 아니다. 경쟁이다. 내 자리를 지키기 위해 더 열심히 하려 한다. 만약 선발을 하게 된다면 두 자릿수 승수를 따내고 싶다. 지난해 1승이 모자라서 개인적으로 아쉬웠다. 불펜으로 뛰더라도 중요한 역할을 맡고 싶다. 위기 상황에서 타자를 잘 처리하고자 한다. 개인적으로 욕심이 없는 건 아니지만 시켜주시는 자리에서 내 몫을 다하고 싶다. 가장 중요한 건 풀타임 1군에 있는 것이다. 작년보다 잘 하고 싶고, 어떤 보직이든 열심히 하겠다.

-올해 아시안게임도 있는데.
▲내가 내 공만 던지고 시즌 초반 잘 하다 보면 뽑아주시지 않을까 생각한다. 작년 국제대회에서 아쉬웠기 때문에 만회하고 싶다. 지금은 아시안게임을 생각하지 않고 시즌 준비에만 모든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상습 성폭행 이윤택 구속하라"...
연극 연출가 이윤택에 대한 네 번째 성추행, 성폭행 폭로가 나...
기사이미지
송중기 12년간 한 쇼트트랙 관...
'풍문쇼' 송중기가 쇼트트랙 선수로 활약하다 관둔 이유가 공...
기사이미지
추자현 "우효광에 아이 성별 숨...
'동상이몽2' 추자현이 우효광에게 아이의 성별을 숨겼다고 고...
기사이미지
'아, 0.01초!' 차민규, 500m 아...
0.01초가 승부를 갈랐다. 차민규가 올림픽 신기록을 세웠음에...
기사이미지
"남편 이희준, 첫 만남에 먼저 ...
모델 이혜정이 '토크몬'에 출연해 남편 이희준과의 첫 만남에 ...
기사이미지
현영 "내 도움으로 임신한 사람...
'토크몬' 현영이 자신 도움으로 임신한 사람이 3명이나 있다고...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