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 "'1987' 시사회 참석한 교도관 말씀에 눈물 펑펑"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18.02.12 19:24 최종수정2018.02.12 19:24
기사이미지
강동원 / 사진=YG 엔터테인먼트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배우 강동원이 '1987' 무대 인사에서 눈물을 쏟은 사연을 털어놨다.

12일 서울 팔판동 한 카페에서 일본 소설 원작 영화 '골든슬럼버' 개봉을 앞둔 강동원 인터뷰가 진행됐다.

지난 1월7일 강동원은 서울 용산에서 '1987' 무대 인사를 하던 중 눈물을 쏟아 화제를 모았다. 이날 강동원은 당시 상황에 대해 "사람들 앞에서 우는 것 안 좋아한다. 원래 눈물이 많은 편이긴 하다. 슬픈 스토리나 다큐멘터리 보면 펑펑 운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사연이 길다. 진짜 눈물이 났는데 겨우 참았다. 교도관 분이 갑자기 일어나셔서 30년 동안 꼭 하고 싶었던 말이 있다며 이한열 열사 어머님 만나면 사죄드리고 싶었다더라. 본인은 그 안에서 비둘기 역할도 하셨는데도. 자신도 학생들을 어쩔 수 없이 때렸다면서 우시더라. 어찌나 눈물이 나던지. 그러고 영화를 보러 들어갔다"고 털어놨다.

강동원은 "그날 시사회는 특별했던 게 당시 치열하게 싸우셨던 분들이 온 자리였다. 반응이 다르더라. 고문받는 장면에서는 신음소리가 나오더라. 나중엔 너무 힘들었다. 영화 끝나고 너무 눈물이 나서 참고 있는데 문소리 선배님이 '야, 잘했고 너 빨리 나가' 하더라. 겨우 참고 나갔다. 올라가자마자 윤석 선배님에게 '아무 말도 못 할 것 같아요' 했는데 감독님이 폭풍 오열을 하시더라. 나도 눈물이 나왔다"고 회상했다.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숨바꼭질' 종영] 이유리X송창...
'숨바꼭질'의 개연성은 이유리 송창의였다. 17일 MBC 주말드...
기사이미지
신봉선 눈물 "장동민 때문에 매...
'할 말 있어, 오늘'에서 장동민이 신봉선에게 사과를 전했다. ...
기사이미지
이승윤 매니저 "'나는 자연인이...
'나는 자연인이다'에 출연 중인 이승윤이 촬영 전 매니저와 일...
기사이미지
'황의조 골' 한국, 호주에 종료...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호주를 상대로 아쉬운 무승부를 ...
기사이미지
김영희 셀럽파이브서 빠진 이유...
걸그룹 셀럽파이브가 개그우먼 김영희가 빠진 4인 체제로 그룹...
기사이미지
'그것이 알고싶다' 故 강슬기, ...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무참히 살해당한 강슬기 씨 사건이 대...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