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나믹듀오 '봉제선' 실제 티셔츠로 탄생 "단순한 옷 아닌 스토리 녹였다"

입력2018.02.13 11:22 최종수정2018.02.13 11:22
기사이미지
다이나믹듀오 / 사진=아메바컬쳐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우빈 기자] 그룹 다이나믹 듀오 '봉제선'이 실제 티셔츠로 제작된다.

13일 아메바컬쳐의 새로운 이커머스 플랫폼 Act가 정식 론칭된다. 다양한 문화 콘텐츠와 이커머스가 공존하는 공간이 될 Act는'A Connected Tale'의 약자로 ‘이야기를 연결하는 공간' 또는 '새로운 제 2막이 열렸다’는 의미의 '#Act(막)'을 뜻하기도 한다.

이곳의 콘텐츠는 아메바컬쳐 아티스트의 취향 또한 반영된 새로운 플랫폼으로 운영을 시작한다. Act가 만난 다양한 브랜드와 아티스트들과의 협업을 통해 완성되고 그 안엔 Act만의 독자적인 시스템 크라우드 팬딩(크라우드 펀딩과 팬의 합성어)이 포함될 예정으로 더욱 주목된다.

크라우드 팬딩은 팬들이 아티스트와 함께 만들어 보고 싶은 제품을 만들거나 혹은 아티스트가 ‘팬’이 되어 꿈을 꾸던 유형의 물건, 혹은 무형의 것을 현실화 시켜주는 플랫폼이다. 아티스트와 팬이 함께 하는 공연이 될 수도, 아티스트의 취향을 반영한 물건이 될 수도 있으며, 플랫폼 내에서 만들어진 것은 모두 ‘펀딩’ 형태로 진행되어 판매된다.

크라우드 팬딩의 첫 주자로 아메바컬쳐의 수장 다이나믹듀오(개코, 최자)가 나선다. 최근 발표한 수란, 헤이즈, 미대오빠 김충재 등 핫피플들과의 협업으로도 화제를 모은 신곡 '봉제선'에 영감을 받은 브랜드 에이카 화이트와의 컬래버레이션으로 다이나믹듀오 앨범의 아이덴티티와 취향이 담긴 티셔츠가 첫 번째로 제작되는 것.

다이나믹듀오는 "'봉제선'을 준비할 때 사랑의 단면을 표현하고 싶었다. 사랑의 시작부터 시간이 흐른 지금까지 함께 한 오래된 연인의 모습을 드러내려 했고, 그것의 매개가 '봉제선'이었다"며 "에이카 화이트의 옷을 처음 보고 지금까지 오래 입어 오는 건 오랜 연인이 함께하는 모습과도 같다고 생각했다. 단순히 만들어진 옷이 아닌 저희의 스토리를 녹였고, 에이카 화이트가 심혈을 기울여 만들었다. 이 옷이 여러분들을 위한 '봉제선'이 되길 희망한다"고 첫 주자로 나서는 소감을 밝혔다.




우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이재명·은수미 조폭 연루설과 ...
'그것이 알고싶다' 이재명 은수미 조폭 연루설 방송에 전 국민...
기사이미지
日 여배우 히가시하라 아키, 포...
'서프라이즈' 히가시하라 아키가 죽음의 블로거라 불린 이유가...
기사이미지
조세호 "무명 아픔, 타인의 시...
'뭉쳐야뜬다' 조세호가 무명시절부터 현재까지 겪고 있는 고민...
기사이미지
데니스 텐 살해 용의자 2명 모...
2014 소치 올림픽 피겨스케이팅 남자싱글 동메달리스트 데니스 ...
기사이미지
이재명 "조카가 중학생때 조직...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국제마피아'와...
기사이미지
이영자 "매니저 머리, 정해인인...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가 매니저에 애정을 드러냈다. 21...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