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2', 작은 논란에도 시청률 폭발…제작진이 밝힌 사과와 포부[종합]

입력2018.02.13 15:06 최종수정2018.02.13 15:06
기사이미지
'윤식당2' / 사진=tvN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문수연 기자] '윤식당2'가 연일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반 정도의 분량을 남겨놓고 제작진이 모였다.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tvN '윤식당2' 제작진 공동인터뷰가 진행된 가운데 나영석 PD, 이진주 PD, 김대주 작가가 참석했다.

'윤식당2'는 해외에서 작은 한식당을 차리고 가게를 운영하는 과정을 담은 프로그램. 이번 시즌에는 스페인 가라치코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모습이 담겨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이날 나영석 PD는 '윤식당2'의 높은 시청률에 대해 "솔직히 부담스럽다. 12~3%가 정도가 적당할 거라고 생각했다. 잘 나오면 내려갈 길밖에 없어 부담스럽지만 즐기려고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윤식당2'는 시즌1보다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매회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방송될 때마다 실시간 검색어에 오를 정도로 반응은 뜨거운 상황이다.

이에 김대주 작가는 '윤식당2'가 사랑받는 포인트에 대해 "편집하며 제작진은 손님들 얘기에 집중할 수밖에 없다. 삶을 살면서 그 나이 또래가 느끼는 감정이 있다. 공감을 느끼고 위로를 받는다. 최근에 손님들 대화를 듣다 보니 그런 것도 '윤식당'에서 볼 수 있는 재미가 아닌가 싶어 많이 보여드리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런가 하면 나영석 PD는 '윤식당2'가 어떤 틀을 정해두고 가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남아 있는 분량으로 대략 계산을 해보면 '윤식당2'는 총 본편 10회에 감독판 1개 정도가 아닐까 싶다. 정확하지는 않지만 그 정도로 예상하고 만들고 있다"고 답하며 "'윤식당2' 후속은 준비 중이다. 하지만 정해진 게 많지 않다. 다행히 설이라 이번 주에 결방한다. 조금 시간을 벌었다. 어쨌든 열심히 준비 중이다"라고 후속 프로그램에 대해 설명했다.

또 후배 PD들과 함께 프로그램을 이끌어가는 작업 방식에 대해서는 "후배 PD들이 대부분을 하고 저는 옆에서 입으로만 하고 있어서 시청자분들이 생각하시는 것만큼 제가 엄청 바쁘지는 않다. 이런 작업 방식은 당분간은 지속할 수밖에 없다. 제가 좋아하는 코드가 명확한데 한 가지만 보여드리면 시청자분들이 질릴 수밖에 없다. 다양성을 위해 이런 작업 방식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식당2'가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지만 위생, 예의에 대한 지적도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나영석 PD는 "시청자분들의 지적에 대해서는 잘 알고 있다.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굳이 말씀드리자면 제작진의 판단 미스라고 생각한다. 시청자분들의 눈높이에 맞춰서 위생 관념 등에 신경 써야 했는데 미흡했다. 그런데 촬영이 한꺼번에 이루어지고 편집해 방송하는 거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반영할 수가 없다. 시청자분들한테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다시 촬영을 가게 된다면 더욱 신경 써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 다음 시즌을 하게 된다면 시청자 의견을 반영해 더 조심하고 신경 쓰겠다"고 사과했다.


작은 논란이 일기도 했지만 시청자들은 벌써 '윤식당' 시즌3를 기대하고 있다. 이에 나영석 PD는 "이서진 씨가 문자를 잘 안 하는데 15%가 넘고 '시즌3 준비하자'고 문자가 왔다. 당연히 기분 좋았지만 시즌2가 현재 한창 방송 중인 상황이다. 또 '윤식당'은 준비 기간이 오래 걸리는 프로그램이다. 여러 행정 절차나 안전상의 문제 등 고려해야 할 게 많다. 그래서 구체적인 것에 대해서는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끝으로 나영석 PD는 남은 절반 정도의 분량에 대해 "외국분들이 식당에 많이 오신다. 저희가 스페인어를 할 줄 몰라 번역가에게 부탁드린다. 앞 회차에서는 번역이 일찍 끝났다. 그런데 뒤로 갈수록 번역하시는 분들이 비명을 지르신다. 손님들이 말을 너무 많이 하신다. 직원들과 친해져 손님들이 수다를 떨러 오기도 하기 때문이다. 번역가분들이 방에 갇혀 지내신다. 그만큼 분위기는 더 친근해지고 따뜻해졌다. 그 마을에 사는 사람 같을 정도다. 변해가는 모습 천천히 즐겨 달라"고 관전 포인트를 밝히며 당부를 전했다.

한편 '윤식당2'는 매주 금요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문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한예슬 지방종 의료사고 "흉터 ...
한예슬 의료사고를 의사 홍혜걸이 분석, '의료사고'가 맞다고 ...
기사이미지
한수민 등장에 박명수 "방송하...
'짠내투어' 박명수를 돕기 위해 한수민이 등장했다. 21일 밤 ...
기사이미지
조용필 등장, 김종서 "이런 영...
'불후의 명곡' 조용필의 등장에 많은 가수들이 벅찬 감정을 감...
기사이미지
유소연, LPGA 휴젤-JTBC LA 오...
유소연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휴젤-JTBC LA 오픈 2라...
기사이미지
박명수 "김태호 PD에 연락하지 ...
박명수가 '무한도전'을 언급했다. 21일 방송된 KBS 쿨FM '박...
기사이미지
아이유 성희롱·인신공격·허위...
아이유 악성적 비방, 명예훼손 게시물 및 댓글에 법적 대응을 ...

오늘의 핫 클릭ad

네이버 채널 설정하고 프로야구 무료티켓 받즈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