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혜 "노인 분장 지적 알아, 상처 받지 않으려 노력" [인터뷰]

입력2018.02.14 08:00 최종수정2018.02.14 08:00
기사이미지
'흑기사' 서지혜 / 사진=HB엔터테인먼트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흑기사' 서지혜가 노인 분장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배우 서지혜는 13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 카페에서 KBS2 수목드라마 '흑기사'(극본 김인영·연출 한상우)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서지혜는 극 중 남편 문수호(과거 명소, 김래원)와 정해라(과거 분이, 신세경)을 갈라 놓은 죄로 늙지도 죽지도 않고 250 여 년을 산 샤론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샤론은 문수호로 환생 한 남편에 대한 지독한 사랑으로 정해라를 괴롭혔고 끝내 용서 받지 못한 채 재가 돼 사라지는 쓸쓸한 최후를 맡기도 했다.

이날 서지혜는 극 후반부로 갈수록 노인이 돼 가는 설정에 대해 "그 부분을 많이 이야기했다. 저희가 원래 점층적으로 노인이 되는 것이었다. 새치, 손, 머리, 죽기 전에 완벽한 노인으로 가는 설정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서지혜는 "저희 한 쪽 손만 해도 분장하는데 1시간 30분이 걸린다. 저는 대역을 못쓰다 보니 거의 3시간 걸렸다. 새치 분장만 해도 1시간 30분 정도는 걸렸던 것 같다. 아예 하얀색 머리도 리얼하게 하려고 진짜로 하얗게 만들기도 했다. 극 후반부 시간이 별로 없는데 정말 노력했다"면서 "'머리는 늙었는데 얼굴은 왜 괜찮냐'고 의아해 하는 분들이 많았다. 사실 그건 점층적으로 늙어가는 모습을 그리려고 했던 것인데 설명이 없어서 시청자들 입장에서는 의아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특히 서지혜는 "그래도 독특한 경험이 있어서 재미가 있었다. 제가 언제 이런거 해보겠냐 싶었다. 더 힘내서 가벼운 마음으로 했다. 저희 종파티 때 다 같이 봤는데 보지 말라고들 했다. CG로 합성한 부분도 있다 보니 제가 직접 보면 기분이 상할 수 있다고 했다. 제가 상처 받을까 많이 걱정 했지만 꿋꿋이 다 봤다"고 노인 변장 연기를 본 소감을 전했다.




오효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궁합' 청춘들 위한 유쾌·발랄...
'궁합' 청춘들을 위한 발랄한 '역학' 이야기가 스크린을 찾아...
기사이미지
"박상아 불륜? 전두환子 이혼 ...
배우 박상아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차남인 기업인 전재용과 중...
기사이미지
첫 방송 연기 이미지 실추? "작...
‘작은 신의 아이들’이 첫 방송 전부터 ‘배우 하차’라는 난...
기사이미지
남자 팀추월, 올림픽 2연속 은...
한국이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에서 새로운 메달밭을 일궜...
기사이미지
"이윤택 기자회견 리허설, 불쌍...
이윤택 연출가의 후배 여성 단원들을 성추행했다는 고발이 이...
기사이미지
위키미키, 비 '라송'급 중독성...
그룹 위키미키(최유정 김도연 지수연 엘리 세이 루아 리나 루...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