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농단' 최순실 징역 20년 중형…롯데 신동빈 법정구속

입력2018.02.13 16:56 최종수정2018.02.13 16:56

기사이미지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뇌물공여 혐의를 받고 있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 '비선실세' 최순실이 국정농단 혐의에 대해 1심에서 징역 20년의 중형을 선고 받았다.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은 실형을 선고 받고 법정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는 13일 최씨에게 징역 20년과 벌금 180억원을 선고하고 72억여원의 추징금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신 회장에게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하고 70억원의 추징금을 명령했다. 불구속 상태던 신 회장은 이날 실형 선고로 법정에서 구속됐다.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59)에게는 징역 6년과 벌금 1억원을 선고하고 4290만원의 추징금을 명령했다. 뇌물로 받은 루이비팅 핸드백은 몰수했다.

재판부는 최씨에 대해 "대통령과의 오랜 사적 친분 관계를 바탕으로 대통령의 권력을 이용해 기업들로 하여금 재단 출연금을 강요했다"며 "삼성·롯데로부터 170억원이 넘는 거액의 뇌물을 수수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씨의 범행과 광범위한 국정개입으로 국정에 큰 혼란이 생기고 사상 초유의 대통령 파면까지 초래했다"며 "주된 책임은 헌법상 책무를 방기하고 이를 타인에게 나눠준 대통령과 이를 이용해 국정을 농단하고 사익을 추구한 최씨에게 있다"고 전했다.

또한 "최씨의 뇌물 취득 규모와 국정 혼란, 국민들이 느낀 실망감에 비춰보면 죄책이 대단히 무겁다"며 "그럼에도 최씨는 납득하기 어려운 변명으로 일관하며 범행을 모두 부인하고 책임을 주변인들에게 전가하는 등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는 태도가 없어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중형 선고 이유를 밝혔다.




정성래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구하라·최종범 대질신문 마쳐,...
그룹 카라 출신 배우 구하라와 전 남자친구 최종범이 비공개 ...
기사이미지
왕진진 상처사진 공개 "리벤지 ...
팝 아티스트 낸시랭이 남편 왕진진이 낸시랭에게 폭행을 당했...
기사이미지
레게 강 같은 평화 "스컬&하하 ...
듀오 레게 강 같은 평화(레강평, 스컬 하하)가 기자간담회의 ...
기사이미지
류현진, 다저스 WS 진출 확정지...
'빅게임 피처' 류현진(LA 다저스)이 올 시즌 가장 중요한 등판...
기사이미지
장기하와 얼굴들, 해체 발표 "5...
밴드 장기하와 얼굴들이 해체를 발표했다. 장기하와 얼굴들은...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빅히트와 재계약 "...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소속 그룹 방탄소년단(RM...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