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톡톡]'석연찮은 실격' 최민정 "후회 없다…남은 세 종목에 집중할 것"

입력2018.02.13 21:53 최종수정2018.02.13 21:53
기사이미지
최민정 / 사진=아시아경제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얼음 공주' 최민정이 아쉬움에 끝내 눈물을 보였다. 하지만 남은 경기에서 선전을 다짐하며 다시 일어서겠다고 다짐했다.

최민정은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펼쳐진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전에서 42초586으의 기록으로 2위에 올랐다. 하지만 석연찮은 판정으로 페널티를 받고 실격됐다. 함께 레이스를 펼친 캐나다의 킴 부탱이 최민정을 미는 장면이 중계 카메라에 잡히며 경기를 지켜보던 관중들의 고개를 갸우뚱 하게 만들었다.

최민정은 "후회 없는 경기를 펼쳐서 만족스럽다. 열심히 준비했으니 결과에 대해서는 후회하지 않기로 다짐했다"면서 "결과를 받아 들이고 남은 세 종목에 집중하겠다"며 남은 경기서 다시 일어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최민정은 주니어 시절부터 각종 대회를 휩쓸며 두각을 나타냈다. 최민정은 2017-2018시즌 올 시즌 쇼트트랙 전종목(500m·1000m·1500m)에서 세계랭킹 1위에 올라 명실상부 세계 여자 쇼트트랙 정점에 있는 선수다. 최민정은 안방에서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서 한국 사상 최초로 4관왕을 넘봤다. 하지만 애매한 판정으로 인해 4관왕 도전을 다음 동계올림픽 무대로 미루게 됐다.

최민정은 "과정에 대해서는 만족하다. 많이 응원해주신 분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죄송하다"면서 "그래도 많은 응원 덕에 결승까지 올라가 좋은 경기 펼칠 수 있었다"며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끝으로 최민정은 "1500m를 앞두고 있는데 주종목인 만큼 더 자신있게 탈 것이다. 남은 종목도 집중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상습 성폭행 이윤택 구속하라"...
연극 연출가 이윤택에 대한 네 번째 성추행, 성폭행 폭로가 나...
기사이미지
송중기 12년간 한 쇼트트랙 관...
'풍문쇼' 송중기가 쇼트트랙 선수로 활약하다 관둔 이유가 공...
기사이미지
추자현 "우효광에 아이 성별 숨...
'동상이몽2' 추자현이 우효광에게 아이의 성별을 숨겼다고 고...
기사이미지
'아, 0.01초!' 차민규, 500m 아...
0.01초가 승부를 갈랐다. 차민규가 올림픽 신기록을 세웠음에...
기사이미지
실베스터 스텔론 '사망뉴스'에 ...
할리우드 배우 실베스터 스텔론이 사망설에 팬들을 안심시켰다...
기사이미지
현영 "내 도움으로 임신한 사람...
'토크몬' 현영이 자신 도움으로 임신한 사람이 3명이나 있다고...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