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정 실격, 이유는 마지막 코너에서 나온 '임페딩'

입력2018.02.13 22:27 최종수정2018.02.13 22:27
기사이미지
사진=아시아경제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최민정의 실격 이유는 마지막 코너에서 나왔던 '임페딩(상대 선수를 미는 반칙)'이었다.

최민정은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펼쳐진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전에서 42초586으의 기록으로 2위에 올랐다. 하지만 석연찮은 판정으로 페널티를 받고 실격됐다.

최민정의 실격 사유는 상대 선수를 미는 반칙인 임페딩이었다. 최민정은 마지막 구간에서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를 제치고 나가는 과정에서 손을 썼고, 이는 그대로 페널티로 적용됐다. 아쉬웠지만 판정에 승복할 수 밖에 없었다.

최민정은 "후회 없는 경기를 펼쳐서 만족스럽다. 열심히 준비했으니 결과에 대해서는 후회하지 않기로 다짐했다"면서 "결과를 받아 들이고 남은 세 종목에 집중하겠다"고 말하며 남은 경기에서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한편 최민정은 오는 17일 자신의 주종목인 여자 1500m에서 금메달을 노린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상습 성폭행 이윤택 구속하라"...
연극 연출가 이윤택에 대한 네 번째 성추행, 성폭행 폭로가 나...
기사이미지
송중기 12년간 한 쇼트트랙 관...
'풍문쇼' 송중기가 쇼트트랙 선수로 활약하다 관둔 이유가 공...
기사이미지
추자현 "우효광에 아이 성별 숨...
'동상이몽2' 추자현이 우효광에게 아이의 성별을 숨겼다고 고...
기사이미지
'아, 0.01초!' 차민규, 500m 아...
0.01초가 승부를 갈랐다. 차민규가 올림픽 신기록을 세웠음에...
기사이미지
"남편 이희준, 첫 만남에 먼저 ...
모델 이혜정이 '토크몬'에 출연해 남편 이희준과의 첫 만남에 ...
기사이미지
현영 "내 도움으로 임신한 사람...
'토크몬' 현영이 자신 도움으로 임신한 사람이 3명이나 있다고...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