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정 실격, 이유는 마지막 코너에서 나온 '임페딩'

입력2018.02.13 22:27 최종수정2018.02.13 22:27
기사이미지
사진=아시아경제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최민정의 실격 이유는 마지막 코너에서 나왔던 '임페딩(상대 선수를 미는 반칙)'이었다.

최민정은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펼쳐진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전에서 42초586으의 기록으로 2위에 올랐다. 하지만 석연찮은 판정으로 페널티를 받고 실격됐다.

최민정의 실격 사유는 상대 선수를 미는 반칙인 임페딩이었다. 최민정은 마지막 구간에서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를 제치고 나가는 과정에서 손을 썼고, 이는 그대로 페널티로 적용됐다. 아쉬웠지만 판정에 승복할 수 밖에 없었다.

최민정은 "후회 없는 경기를 펼쳐서 만족스럽다. 열심히 준비했으니 결과에 대해서는 후회하지 않기로 다짐했다"면서 "결과를 받아 들이고 남은 세 종목에 집중하겠다"고 말하며 남은 경기에서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한편 최민정은 오는 17일 자신의 주종목인 여자 1500m에서 금메달을 노린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이재명·은수미 조폭 연루설과 ...
'그것이 알고싶다' 이재명 은수미 조폭 연루설 방송에 전 국민...
기사이미지
日 여배우 히가시하라 아키, 포...
'서프라이즈' 히가시하라 아키가 죽음의 블로거라 불린 이유가...
기사이미지
조세호 "무명 아픔, 타인의 시...
'뭉쳐야뜬다' 조세호가 무명시절부터 현재까지 겪고 있는 고민...
기사이미지
'52G 연속출루' 추신수가 남긴 ...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의 연속출루 대장정이 52경기에서 마...
기사이미지
이재명 "조카가 중학생때 조직...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국제마피아'와...
기사이미지
이영자 "매니저 머리, 정해인인...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가 매니저에 애정을 드러냈다. 21...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