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캡처] '해피 시스터즈' 한영, 자신에게 다정한 오대규에 '두근두근'

입력2018.02.14 09:03 최종수정2018.02.14 09:03
기사이미지
'해피 시스터즈' 한영 오대규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추승현 인턴기자] '해피 시스터즈' 한영이 오대규의 친절에 감동했다.

14일 방송된 SBS 아침드라마 '해피 시스터즈'(극본 한영미·연출 고흥식)에서는 재웅(오대규)이 잘 해주자 떨려 하는 상은(한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상은과 재웅 진희(이영은), 세 식구는 저녁으로 김밥을 먹기로 했다. 진희는 저녁상 차리는 것을 돕기 위해 냉장고를 살펴보다 초밥을 발견했다. 이에 재웅은 점심에 상은과 같이 먹기 위해 사 온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상은은 놀라며 "집에 와서 재웅 씨 혼자 식사 한 거예요?"라고 물었다. 재웅은 "갑자기 혼자 밥 먹기가 싫어서요"라고 답했다. 상은은 미안해하며 "점심 같이 먹자고 했으면 안 나가고 집에 있었을 텐데, 연락을 하지 그랬어요"라고 말했다.

재웅이 "저도 나이가 들었나 안 하던 짓을 하고 싶을 때가 있더라고요. 혼자 밥을 먹기 싫다든지, 자꾸 집에 들어오고 싶다든지"라고 말하자, 진희는 "나이가 든 게 아니고 집에서 기다리는 엄마가 있어서 자꾸 집에 오고 싶은 거겠죠"라고 장난스레 말했다. 재웅은 진희의 말을 부정하지 않고 "그런가?"라고 웃으며 말했다.

이어 상은은 재웅이 자신에게 몸을 밀착해서 김밥을 먹자 긴장했다. 급기야 두 사람은 김밥을 만지다가 손이 맞닿자 어쩔줄 몰라 했다.

넋이 나간 상은이 칼에 손을 베자마자 재웅은 달려왔다. 재웅은 아무렇지도 않은 듯 상은의 손가락의 피를 빨아주고 응급 처치를 해줬다. 재웅은 "제가 김밥 먹고 싶댔지. 상은 씨 손가락 먹고 싶다고 했습니까?"라며 "무슨 여자가 움직이면 사고야. 툭하면 넘어지고 베이고. 어떻게 진희보다 신경이 많이 쓰이고 손이 많이 가"라고 상은을 걱정했다. 이에 상은은 놀라며 감동하는 모습을 보였다.




추승현 인턴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서현, 힙합에 발레 하던 소녀에...
10년간 그룹 소녀시대 멤버로 가요계 정상 자리를 지킨 서현은...
기사이미지
이던, 큐브 보란 듯 현아와 '럽...
가수 현아와 공개 열애 중인 그룹 펜타곤 출신 이던이 보란 듯...
기사이미지
존 조 "'서치' 출연 제안 처음...
배우 존 조가 영화 '서치'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
기사이미지
최준석, NC에서 한 시즌 만에 ...
최준석이 NC 다이노스에서 방출됐다. NC는 지난 13일 정규시...
기사이미지
김흥국 심경고백 "30년 인기 추...
가수 김흥국이 성폭행 무혐의 심경을 고백했다. 15일 방송된 ...
기사이미지
이재명 "빨간점 외에는 점 없어...
이재명 경기지사가 점에 대해 해명했다. 16일 이재명 경기지...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