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첫 포스터 공개…정유미X이광수 이번엔 경찰이다

입력2018.02.14 09:14 최종수정2018.02.14 09:14
기사이미지
'라이브' / 사진=tvN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문수연 기자] ‘라이브’의 포스터가 첫 공개됐다.

3월 10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주말드라마 ‘라이브(Live)’(극본 노희경·연출 김규태)는 우리가 몰랐던 경찰들의 애환과 제복 뒤 숨겨진 인간적인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괜찮아, 사랑이야, ‘디어 마이 프렌즈’ 등 웰메이드 드라마를 집필한 노희경 작가의 신작으로, 2018년 상반기 기대작으로 꼽히고 있다.

이런 가운데 14일 ‘라이브’ 제작진은 사람 냄새 가득한 드라마의 색깔을 보여주는 포스터를 깜짝 공개했다. 경찰 드라마는 무겁고 딱딱할 것이라는 편견을 깨는, 친근하고 유쾌한 느낌의 포스터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공개된 포스터 속 정유미(한정오 역)와 이광수(염상수 역)는 바쁜 지구대 경찰 업무에 녹다운된 모습이다. 한바탕 어린이들과 함께한 듯, ‘포돌이’, ‘포순이’ 인형탈을 바닥에 내려 놓은 채 지쳐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들 뒤로는 드라마의 배경이 될 지구대가 보여, 만만치 않은 경찰 생활을 예감하게 한다.

극 중 정유미와 이광수는 패기 넘치는 신입 경찰로 분한다. 경찰로 살아 남기 위한 투지로 똘똘 뭉치게 될, 두 사람의 동료애는 기대 포인트. “전국에서 제일 바쁜 지구대”라는 카피처럼, 언제 어디서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르는 이 곳, ‘지구대’에서 두 사람이 만들어갈 이야기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라이브’ 제작진은 “우리네 가장 가까이서 찾아볼 수 있는 지구대 경찰들의 이야기다. 경찰들이 주인공인 이야기를 무겁지 않게 풀어내려 한다. 이들의 일과 삶을 들여다보는 노희경 작가 특유의 따스한 시선이 돋보일 것이다. 생동감 넘치는 에피소드와 캐릭터가 살아 움직이는 작품이 될 거라고 기대한다.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문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탈큡하자" 세상 모두가 ...
위기다. 큐브엔터테인먼트(이하 큐브)가 주체하지 못할 악재에...
기사이미지
'독립유공자 후손' 박환희·홍...
배우 홍지민, 이정현, 박환희 등이 제73주년 광복절 경축식을 ...
기사이미지
'아는 와이프' 지성, 치매 앓는...
'아는 와이프' 지성이 한지민 어머니를 만났다. 15일 방송된 ...
기사이미지
김학범호, 아시안게임 2연패 시...
김학범호가 아시안게임 2연패를 향한 시동을 건다. 김학범 감...
기사이미지
문천식 "연매출 300억 쇼호스트...
'1대100'에서 코미디언 문천식이 쇼호스트로 성공한 비결을 밝...
기사이미지
'눈길'부터 '덕혜옹주' '박열'...
영화 '눈길'을 비롯해 광복절 특선 영화가 안방을 찾아온다.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